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6·13 개표] 오거돈, 서병수 꺾고 당선 확실...첫 진보 부산시장 탄생 임박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54.8%의 득표율을 보이면서 38%의 자유한국당 서병수 후보를 앞서며 당선 확실권에 접어들었다. 첫 진보진영 부산시장 탄생이 임박했다.

 

오거돈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가 13일 밤 당선이 확실시되자 감사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SBS 방송 캡처]

1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7회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오 후보는 개표율 36.2%인 오후 11시13분 현재 54.8%의 득표율을 거두며 16.8%p(득표차 10만2573) 차로 승기를 잡았다. 서 후보를 제치고 부산시장 당선이 확실해지고 있다.

서 후보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오 후보를 1.3%p 차이로 승리했다. 그러나 4년 만에 다시 맞붙은 이번 선거에서는 정반대 결과가 나타나고 있다. 부산지역은 유권자 293만9046명 중 172만7730명이 투표해 58.8% 투표율을 보였다.

일찍이 오거돈 후보는 선거 전 여론조사에서 서 후보와의 격차를 줄곧 약 20%p 차이로 앞질러왔다. 오 후보는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카드를 꺼내들며 부산을 세계적 물류허브로 만들겠다고 공약했으며 서 후보는 정책의 연속성을 거론하며 일자리 20만개를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걸었지만 부산 시민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