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이정재·정해인·우도환·오연서, ’28th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 수놓을 시상자 공개

'제28회 서울가요대상’이 명품 시상자 라인업을 공개했다.

14일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 국내 최고의 톱배우들이 총출동한 시상자 라인업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28회 서울가요대상’ 시상자로는 이정재, 류승룡, 정해인, 김지석, 이상엽, 강지환, 우도환, 장동윤, 안효섭 등의 남자 배우들이 참석한다.

또 오연서, 고아라, 남지현, 이시영, 조윤희, 김소연, 강한나, 나나, 클라라, 안현모, 김새론 등의 여배우들이 레드카펫을 빛낼 예정이다.

사진=리틀빅픽쳐스

올해로 28회째를 맞이한 '서울가요대상'은 2018년 가요계 총 결산 및 한 해 동안 대중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은 가수를 선정, 시상하는 국내 최고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음악 시상식이다.

지난해 세계를 뜨겁게 달궜던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워너원, 트와이스, 아이즈원, 아이콘, 세븐틴, 레드벨벳, 임창정, 여자친구, 뉴이스트W, 모모랜드 등이 자리한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뮤지션들이 대거 출연해 시상식의 의미를 더한다.

한편, 국내 톱스타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제28회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은 오는 15일 오후 5시부터 빵야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헤나염색 부작용, 피부 착색+가려움...‘천연재료’라더니 피해자 속출 icon암사동 칼부림, 같은날 마트 도둑질한 친구들…공범 자백에 격분 icon정은지-걸스데이...걸그룹 큰 언니들, 뮤지코인 저작권료 옥션 나선다! '14, 16일 오픈' icon[현장] 여자친구 유주 "'러브 오 러브' 생방송 중 흥얼거려, 버디가 찾던 그 곡" icon연말정산 증빙서류, 종류·발급기관은 어디?...'정부24'서 무료로 제공 icon놀고 인증샷 찍어볼까~체험형 매장, 2030세대 ‘핫플’로 icon검찰 KT 압수수색,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본격 수사 돌입 icon[현장] 여자친구 신비 "'해야' 태양 만드는 퍼포먼스, '맞지춤' 제일 좋아해" icon[현장] 15일 데뷔 4주년 여자친구 "'아육대' 오프닝서 데뷔 순서 두번째...그제야 실감" icon손예진, 안판석 PD와 재회? “‘봄밤’ 검토 중”…제2의 ‘예쁜누나’ 신드롬 이끄나 icon자연송이 된장·50년산 발사믹·캐비어…설 선물도 '작은 사치' 인기 icon‘알쓸신잡3’ 김영하 추천도서 ‘내 어머니 이야기’, 3주간 연속 주간 베스트셀러 1위 icon[현장] "올해는 여자친구 '해야'"...데뷔 4주년 맞은 갓자친구의 귀환(종합) icon추가열, 육성재·윤두준 이어...동신대 학위 및 겸임교수 임용 무효 icon천안 라마다 호텔서 화재...소방당국 “인명 피해 규모 아직 확인 안돼” icon내일 미세먼지, 수도권 비상저감조치 사상 첫 사흘 연속 icon신유용 “유도계에 이미 소문 퍼져, 어머니가 알게돼서 가슴 아프다” icon[리뷰] ‘창간호’ 3인 5色 현실판 인생극장, 비극과 희극을 오가는 단편종합세트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의식 돌아왔다...하연주 아닌 이수경에 "여보" icon'왼손잡이' 하연주, 김진우 깨어나자 불안함에 도망준비...실패 icon하연주, 진심 담은 사죄의 편지+아들 후계자 약속 후 옥상서 투신자살 시도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이수경-하연주 둘다 몰라봤다..."누구세요?" 기억상실 icon'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영구제명 징계 처분...1년이나 걸렸다 icon박재란, "미니스커트 원조는 윤복희 아닌 나"...'우리말 나들이' 출연 icon'가요무대' 설운도-옥희-조경수-유지나-소유미-박구윤-윙크-성은 등 출연 '신구조합' icon[인터뷰] ‘그대 이름은 장미’ 하연수 “논란 탓에 더 성장 못한 건 아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