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트럼프, 문재인 방한 초청에 사의 표명…북한과 대화의지 재확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한 초청에 사의를 표했다.

11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조만간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또는 남북접촉을 통해 한국이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을 가능한 한 조속히 알려달라"라고 요청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백악관 한미정상회담 직후 언론발표문을 공개했다.

발표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함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방안에 의견을 같이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라는 것에 인식을 같이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 있음을 나타냈고, 문재인 대통령은 차기 북미 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에서 또 다른 이정표가 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방한해달라고 초청했으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사의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최근 발생한 강원도 산불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주한미군이 산불 진화에 기여함으로써 한미동맹의 유대를 과시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관한 구체적·현실적 방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한 기회가 됐다"며 "주요 정책결정 과정에 있는 미 행정부 고위 인사까지 모두 만난 것도 큰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하노이회담 후 제기된 여러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대화 재개의 모멘텀 살리는 계기가 됐다"며 "이른 시일 내 북미 간 후속 협의를 열기 위한 미측의 의지를 확인했다”라며 "대화·외교를 통해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항구적 평화 정착을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오늘날씨] 한낮은 포근한 봄...전국 미세먼지 '나쁨' icon‘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로맨스 본격시동! 정제원 첫만남 예고 icon[포토] 밴디트 "'청하 동생 그룹' 부담? 그만큼 연습량 늘었다" icon채수빈 "신구 선생님, 단무지로만 고량주 4~5잔 원샷"(해피투게더4) icon아이즈원 김민주 "'보니하니' 오디션 영상 공개돼 연습생 들통" icon장하온, 잇지 '달라달라'+'어머나' 컬래버 무대 "춤·노래 다 무리수" icon'미스트롯' 송가인, 소찬휘 '티얼스'로 폭풍 가창력 자랑 '고음 끝판왕' icon"김나희 응원한다"...이무송·장윤정도 극찬한 '되지' 팀 에이스 icon김나희→마정미까지 '되지' 팀, '어머님께'로 장병 눈물 쏟았다 '앙코르 쇄도' icon'질풍가도' 선곡 지적한 장윤정·조영수, 장병들 떼창에 당황(미스트롯) icon'원조 군통령' 트로트가수 지원이, 어벤져스 팀 에이스 출격 예고 icon"PX 선곡 100점"...한가빈·정다경·한담희·우현정, 장병들 '떼창' 끌어냈다 icon숙행·송가인·하유비·김희진 '트롯여친', '봉숙이'로 집착 퍼포먼스 icon효린, 장사익 무대에 깜짝 등장...'님은 먼 곳에'로 특급 컬래버 '감동' icon김재환, 첫 단독 팬미팅 '마인드' 2회 전석매진...본격 성공적 솔로행보 icon'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오늘(11일) 결방,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방송 icon월간십일절, 오늘(11일) 오후 11시까지 마지막 찬스...최대 59%할인가 '한정수량' icon강하늘X온유X고은성 '임정 수립 100주년'서 뮤지컬...하현우X김하온 피날레 icon김웅 검사, 피의자들에 사약? "구속 전 믹스커피 타줘"(어쩌다어른) icon이미선 판사 남편 “22년간 재판밖에 몰라...전적으로 제 잘못" icon‘빅이슈’ 한예슬, 차순배와 날선 ‘독대 엔딩’…추한 검찰 향한 사이다 일침 icon“워즈원의 사랑덕분” 아이즈원, 음방 3관왕...상승세 탄 ‘대세’ 걸그룹 icon직장인 절반, “입사 1년 이내 조기퇴사 한 적 있다”...이유 1위는 icon미세먼지 잡는 빌레나무, 정부가 보급에 앞장선다 iconBTS, 오늘(12일) ‘맵 오브 더솔: 페르소나’ 공개...SNL서 컴백무대 icon‘닥터프리즈너’ 김병철 제압한 남궁민, 진짜 빌런은 최원영?…자체 최고시청률 icon스타필드, ‘마블마니아’ 성지로...체험존·만화방·팝업스토어·이벤트 전개 icon발렌시아, 유로파리그 1차전 승리…이강인 교체명단 올랐지만 ‘결장’ icon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 논란은 지금부터? 임신 주수에 의견 분분 icon‘마리텔2’ 홍진영 버전 ‘미스트롯’? 트로트 꿈나무 찾는 홍디션 개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