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불타는청춘’ 오현경, 동창 최성국 ‘셀프 인기남’ 청문회…“기억에 없는데?”

오현경이 최성국의 인기 확인에 나섰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청춘’에는 스스로를 초등학교 시절 인기남이라고 말하는 최성국 청문회에 나서는 오현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불타는청춘'

오현경과 최성국은 초등학교 동창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5학년때는 같은 반이기도 했다고. 최성국은 자신이 어릴 때 인기가 많았다고 자신했고 계속해서 이를 강조하는 모습에 ‘불타는 청춘’ 팀의 의혹이 커져갔다.

이에 오현경은 “그럼 친구들한테 물어보자”라며 휴대전화를 가지고 나왔다. 여전히 초등학교 동창들과 연락을 하고 있었고 객관적인 확인에 나서보자고 한 것. 첫 번째 친구는 “그런 기억은 없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성국은 더 이상 마음의 상처를 입기 전에 사태를 일단락시키기 위해 자리를 마무리 하려고 했다. 그러나 오현경이 전화연결을 시도한 두 번째 친구 역시 최성국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불청’ 양수경, 구본승 입맛 사로잡은 양념된장 “장어 느끼함 잡아줘” icon‘PD수첩’ 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교장, 교육청 설문조사 도운 학생 선도위 회부 icon‘PD수첩’ 서울공연예술고, 7개 연습실에 학생 120명 수용? “폐병 걸려 죽을 거 같다더라” icon서울공연예술고등학교, 보험사 행사에 학생 동원 “원치 않는 터치 있었다”(PD수첩) icon‘아내의맛’ 양은지 “이호, 본인은 검색어에 없냐고 서운해하더라” icon‘해치’ 권율, 어사 박문수 출두! 영조 정일우의 ‘눈과 귀’ 변신 icon군포 화재, 제비표페인트 공장서 시작?…대응 최고단계 발령 icon‘해치’ 이인좌 고주원, “대의 품었던만큼 당당히 죽겠다” 사형 집행 icon‘아내의맛’ 조안 “남편, 친구로 5년 지내…첫눈에 반한 케이스 NO” icon‘한밤’ 윤시윤 “한예리, 정말 러블리하게 연기를 한다” icon‘사람이좋다’ 전영록, 전유성 콘서트 선물은 ‘두릅’…남다른 후배사랑 icon‘애들생각’ 박종진, 막내딸 발레 솜씨에 “돼지에서 이렇게 바뀌냐” icon‘사람이좋다’ 전유성, 돌싱 15년차 돌보는 이웃사촌 “몸 안 좋아서 마음아파”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챙기는 김사권 질투 “찝쩍대지 마라?” icon‘애들생각’ 박종진 딸 남사친에 안심한 이유는? “내 팬이라고 해서” 웃음 icon‘애들생각’ 박종진, 딸 남사친 언급에 “집에 데려왔으면 좋겠어”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수경 납치하고 김진우 협박 “이승연? 필요없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승연, 진태현 잡는 덫 됐다…건강악화설 유포 icon‘왼손잡이 아내’ 김진우 “이승연, 피눈물 흘리는 모습 꼭 보겠다” icon소줏값 인상, 오늘(1일)부터 6.34% 오른다…소매가 5000원 전망 icon군포 페인트 제조공장 화재, 유기화합물질 많아 진화작업 난항 icon[오늘날씨] 오후 20도↑...일부 지역 '봄비'+미세먼지 '나쁨'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근로자의날 韓박스오피스 1위...800만 돌파 예고 icon'라디오스타' 이지혜, ‘유재석 울렁증’ 고백...연결고리 ‘흥미진진’ iconSON 없는 토트넘, 챔스 4강 1차전 아약스에 0-1 패배...손흥민 2차전 출격? icon트와이스 사나, 일왕 퇴위 언급? 누리꾼 "韓서 활동하면서"vs"잘못한 게 없다" icon‘해치’ 정일우, 새 조선 열다...정문성 자결 '여운엔딩'...진화한 정통사극이 남긴 것 4 icon방탄소년단, 'MAP OF THE SOUL : PERSONA' 빌보드 200 2주연속 TOP3 진입 icon'어벤져스' 타노스-'엑스맨' 다크 피닉스, 역대급 '마블 빌런' 기대UP icon‘불타는 청춘’ 오현경-최성국, 초등 동창생 재회에 설렘 ‘최고의 1분’ icon'닥터 프리즈너' 남궁민vs김병철vs최원영, 불꽃튀는 '3파전' 시작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