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우석X이은상, 고요속의 외침서 환장케미 "답답vs진지"(프로듀스X)

김우석과 이은상이 '명랑 운동회'에서 환장 케미를 선보였다.

12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X101'에서는 마지막 생방송 무대 진출자를 결정짓는 세 번째 순위발표식이 그려졌다.

이날 순위 발표식에 앞서 연습생 31명의 '명랑 운동회'가 그려졌다. 콘셉트 평가 팀 대항으로 펼쳐진 운동회에서 김우석과 이은상은 고요속의 외침 코너에 출격했다.

김우석은 "평소에 화를 잘 안 낸다"고 한 후 이은상과 본격 게임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은상은 한 문제도 맞히지 못했고 패스기회마저 모두 써버렸다.

김우석은 '차차' 단어를 보고 열심히 "차차"를 외쳤지만 이은상은 여전히 오답만을 말했다. 답답해진 김우석은 "장난치지마 은상아"라고 했지만 이은상은 누구보다 진지하게 임하고 있어 더욱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모션 찬스를 사용한 김우석 이은상은 '차차' 한 문제를 맞혔고, '쁘띠' 단어를 외치며 두 사람은 점점 가까워졌음에도 이은상은 오답만을 외쳤다. 김우석이 무릎을 꿇고 애원하는 포즈를 취하자 이은상은 "플리즈"라고 오답을 말해 모두를 웃게 했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나래 할머니, 살쪘다는 주변 지적에 “모가지를 잡아 뜯겠다” 경고 icon기안84, 헨리 화해요청에 뒤끝? “장난 절대 안 칠게요” icon박선호·조승연, 폭소만발 메이크업에 씬님 "나한테 배웠다고 하지마" icon'프로듀스X101' 이동욱 "최병찬 개인사로 하차, 생존인원은 20명" icon‘녹두꽃’ 녹두장군 전봉준, 사형선고 후 사진으로 족적 남겼다 icon‘슈퍼밴드’ 호피폴라, 루시 따돌리고 최종우승 “멋진 음악하겠다” icon‘녹두꽃’ 조정석, 전봉준 최무성에 눈물로 약속 “장군의 뜻 계승하겠다” icon"이수근 좀 봐주세요"...'강식당3' 규현-강호동, 영업 1일차만에 소통불가 icon‘슈퍼밴드’ 조원상, 루시 ‘flare’ 무대 후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다” icon'강식당3' 피오, 규현 피자굽는 뒷 모습에 폭소 "싸우는 것 같아" icon정해인X김고은 '유열의 음악앨범', 커밍순 예고편 공개 '라이브 예고' icon은지원, '이수근 피자' 마르게리따 서빙 중 떨궜다 "다시 드릴게요"(강식당3) icon베트남 아내 폭행사건, 피해자 지인 “2살된 아들 밥 많이 못 먹는다고 때려” icon규현, 강핏자 1개 완성 후 '이수근 피자' 5개 만들며 '멘붕'(ft.IC) icon‘궁금한이야기Y’ 치과 추원장 “나를 이상한 취급해, 내 진료에 문제 없다” icon'강식당3' 강호동표 강불파 첫 선, 규현 "간이 너무 잘 됐다" 극찬 icon최진혁 "'저스티스'서 나나와 로맨스? 밀당 하지만 알 수 없어"(연예가중계) icon‘궁금한이야기Y’ 추혜미 원장, “죽음의 공포 느꼈다”…양수받은 의사 ‘이해불가’ icon'프듀X' 토니·함원진·함원진·송유빈·이한결·구정모·강민희 19위→14위로 생방 진출 icon박나래, 비파주 담그러 갔다 급사인회 “기다리는 사람 많다” icon13위부터 8등 연습생은? 황윤성·손동표·차준호·금동현·이은상·송형준 icon박나래, 비파 효소+소주 황금비율 제조 “내가 느낌을 알아” icon이동욱 "이한결 팬들, 고맙다고 댓글"...이한결 깜찍애교(프로듀스X101) icon남도현·조승연·김민규, 7위→5위 주인공(프로듀스X101) icon‘나혼산’ 성훈, 싱가포르 화보촬영차 방문…치명적인 ‘명치넥’ icon한혜연, 성훈 화보에 사심 폭발 “목이랑 얼굴 사이즈가 똑같아” icon한승우, 김우석·이진혁·김요한과 1위 후보 "최병찬 고생했다고 말해주고싶다" icon'프로듀스X101' 김요한, 김우석 제치고 3차 순위발표식 1위 '총 58만표'' icon'프로듀스X' 이세진, 김국헌 제치고 20위 ...송유빈 눈물 펑펑 icon‘나혼자’ 성훈, 싱가포르 화보 멋짐 폭발…이시언 “김충재 카메라 아니냐”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