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김향기 스킨십+눈맞춤 ‘♥심쿵모드’

옹성우와 김향기의 스킨십이 그려졌다.

23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극본 윤경아)에는 최준우(옹성우), 유수빈(김향기)의 심쿵 아이컨텍이 그려졌다.

사진=JTBC

유수빈은 자전거를 돌려준다는 핑계로 최준우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편의점을 찾아갔다. 수행평가 인용문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한 유수빈은 “아무튼 내일까지 다시”라며 돌아가려고 했다.

최준우가 “내일부터 안간다고 말했는데”라고 하자 유수빈은 “그건 네 사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갈 때 가더라도 네 책임은 다하고 가야하는 거 아니야? 책임감 있게 나도 자전거 돌려주러 다시 왔잖아 설마 무책임하게 튀려는 거 아니지?”라고 말했다.

그리고 이때, 유수빈이 미끄러져 하마터면 뒤로 넘어질 뻔 했다. 최준우는 순간적으로 유수빈의 팔을 낚아챘고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기류가 흘렀다. 얼굴을 빤히 바라보는 최준우에 유수빈은 순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

최진우는 “여기 눈”이라고 유수빈에게 물티슈를 건넸다. 알고보니 아이라이너가 번졌던 것. 유수빈은 민망함에 어쩔 줄 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정석, 이상형은 ♥박지연? 거미 언급에 “넘어가시죠” 수줍 icon‘덕화다방’ 이덕화-김보옥 “카페 수익금 전액 기부”…허경환 지원군 등판 icon임수향, 전인권 ‘걱정말아요 그대’ 라이브에 눈물 “너무 울컥해요” icon이덕화 아내 김보옥, “가만히 있으면 빨리 늙어” 바리스타 도전 설득 icon전인권 “정신병원 입원, 주변에 ‘전인권 죽는다’ 소문 났더라” icon조정치, ‘♥정인’ 둘째 언급 “계획에 없었다…적적한 날에 생겨” icon‘개똥이네’ 이승철, 전인권 등장에 다소곳 “아이고 우리 형님♥”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이영은 입양까지 막았다…김기리 내세워 밀고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보육원에서 재회 “찾아와줘서 고마워”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하시은, 생모찾기 시작 “만나기 싫어하면 어쩌지?” icon인신협, ‘2018 인터넷 신문의 날’ 기념식 성황리에 개최 icon이상민 “13억 사기혐의 피소 허무맹랑...광고주에 맞고소할 것"[공식입장 전문] icon호텔델루나·프듀X101, 콘텐츠영향력 1위...검블유·캠핑클럽 종합 3~4위 icon라이온킹·알라딘...디즈니 영화 속 황홀한 여행지로 떠나볼까 icon‘지정생존자’ 이준혁 의심 강한나, 충격적인 사고? “새로운 사실 밝혀진다” iconCGV, 3주간 '공포 체험 기획전' 개최...'곤지암'+'링' 묶음 상영 icon‘제보자들’ 뇌종양 손자와 치매 할머니, 아름다운 추억 남기기 icon여름방학 맞이, 우리 아이 위한 '저유지' 건강 간식 레시피 4가지 icon일본, 러시아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에 “다케시마는 日 영토” 항의 icon‘프듀X101’ 이세진, 국프 홀린 언어마법사 깜짝 생방송…동접 1만6천 icon송가인, 이태원 의상실 48만원 원피스에 “아직 돈이 없다” iconCIX(씨아이엑스), 데뷔앨범 재킷 촬영현장 공개...청량섹시돌 탄생 icon옹성우, 신승호 위선에 분노 “용서받을 일 한 적 없다” icon홍현희♥제이쓴, 몽모랑시 폭포 원정대? 500계단+짚라인 ‘고난의 연속’ icon전시 관람객 30만 열기 영화로~8월 개봉 ‘호크니’ 아트웍 포스터 공개 icon이세창, 정하나 배려 “임신은 원할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icon‘사람이좋다’ 이세창, 알고보니 투잡? “10년째 스쿠버다이빙 강사 생활” icon정하나, 이세창 ‘공과 사’ 확실한 모습에도 덤덤 “우리의 철칙” icon김윤정 “CF 300편 이상 촬영, 금녀의 집에도 들어갔다” icon함소원, 시어머니 성형외과 방문 “피부 두꺼워서 시술효과 떨어져” icon‘불청’ 양재진 “최성국, 비슷한 성향의 여성 만나면 실수 반복할 것” icon강수지, ♥김국진 곁으로 귀가 “외박 안 돼”…김광규X최성국 아쉬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