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김향기-신승호-강기영, 직접 뽑은 2막 관전포인트

본격적인 2막을 앞두고 있는 ‘열여덟의 순간’ 주역들이 관전포인트를 꼽았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극본 윤경아/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이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 반환점을 돌았다.

첫사랑의 설렘도 잠시 아슬아슬한 순간을 맞은 준우(옹성우)와 수빈(김향기), 부모의 진실을 알고 자괴감에 휩싸인 휘영(신승호), 철부지 초짜 선생에서 진짜 어른으로 거듭나고 있는 한결(강기영)까지 4인 4색 ‘성장캐’가 풋풋한 설렘과 따뜻한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이에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이 기억에 남는 명장면·명대사부터 후반부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직접 밝혔다.

 

♦ 옹성우

옹성우는 “5회에 나오는 ‘이미 망친 인생이란 없어’라는 대사가 특히 기억에 남는다”며 “슬픔과 분노로 뒤섞인 준우의 복잡한 감정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보시는 분들도 함께 공감하며 같이 마음 아파해 주셔서 더 특별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성장해가는 준우의 모습, 수빈이를 비롯해 반 친구들과 선보일 케미도 기대해 달라”며 “드라마가 벌써 중반까지 달려왔다. 걱정도 했는데 많은 분들이 준우를 사랑해주신 덕분에 지금까지 할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 무더운 여름 건강관리 잘 하시고, ‘열여덟의 순간’과 준우도 많은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 김향기

김향기는 ‘열여덟의 순간’의 시작을 연 “간다. 이렇게 또 어디론가 흘러가려 한다. 기다린 적 없어도, 나에게 함부로 흘러왔던 시간들, 순간들. 어쨌건 이 순간, 어쨌건 열여덟”이라는 준우의 내레이션을 명대사로 꼽았다. 또 “개인적으로 제게 있어 명장면은 5화에서 수빈이 엄마와 싸우는 장면이다. 촬영할 때도 강렬했던 만큼 많은 학생들과 부모님들께 깊은 공감을 주는 장면이라고 생각했다”고도 밝혔다.

그가 뽑은 2막 관전 포인트는 바로 ’갈등의 변화‘다. 김향기는 “현재까지 쌓아온 각자의 갈등들이 어떤 방식으로, 그리고 어떤 방향으로 풀려나갈지 주목해달라”며 “이를 통해 인물들 간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도 지켜봐 주시면 좋겠다”고 밝혀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 신승호

매회 긴장감을 조율하는 열연을 펼친 신승호가 뽑은 명장면은 지난 8회 방송에서 공개된 휘영의 ’전력질주‘ 신이었다. “부모님이 자신 몰래 상훈(김도완)의 아버지에게 압박을 가하고, 이로 인해 상훈의 아버지가 무릎을 꿇는 장면이 있었다. 이를 목격하고 전력으로 달리다가 지쳐 쓰러지는 장면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부모님이 너무 원망스럽고 스스로가 너무 미워서 괴로워하는 휘영의 마음이 안쓰러웠다”고 떠올렸다. 과연 부모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된 휘영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신승호는 “친구들 사이 관계의 갈등과 동시에 부모님과의 갈등이 심층적으로 보여진다. 그 갈등을 통해서 휘영에게 찾아오는 변화들을 기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혀 기대를 더했다. 이어 “덥고 뜨거운 날씨 속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열여덟의 순간‘으로 잠시나마 회복하고 힐링하시길 바란다”며 “남은 이야기도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 강기영

강기영은 “첫 회에서 수빈이가 떠나려는 준우의 이름을 되찾아주는 모습과 함께 그에게 던진 한 마디, ’잘 가라, 전학생. 잘 살아. 계속 그렇게 존재감 없이”라는 대사가 가장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준우가 현실과 정면으로 싸울 수 있는 가장 큰 힘을 얻게 된 계기였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드라마의 또 다른 시작점이었던 것 같다. 수빈이가 잡아주지 않고, 결국 준우가 그대로 도망쳤다면 ‘열여덟의 순간’은 1회에서 끝나버렸을 것”이라며 그 의미에 대해서도 되짚었다.

마지막으로 “후반부에는 비로소 아이들과 어른들의 상처에 새살이 ‘솔솔’ 돋아나는 과정이 그려진다. 그 안에서 서로 각기 다른 모습을 하고 있지만,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을 감정들을 충분히 이해하고 느껴주시는 것만으로도 여러분께 위안과 힐링의 시간이 될 것”이라는 관전 포인트와 함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여전히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들의 눈부신 성장과 변화가 본격적으로 가속화된다. ‘열여덟의 순간’ 2막을 여는 9회는 오늘(19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갭(GAP), 브랜드 론칭 50주년 기념 프로모션...최대 50% 할인 icon‘프로듀스X101’ 이진우-이태승-이우진, 3인조 그룹으로 9월 데뷔 [공식] icon‘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둘째 유담이, ‘극성 리액션’ 유발하는 미모 icon위메프데이 21일, "흑당라떼 990원"外 최대 30%할인특가 축제 icon‘대세’ 박보검 vs 정해인, 가을 패션화보서 남성美 격돌 icon‘런닝맨’ 지석진, 우승 차지하며 대한독립유공자 유족회 기부 icon조정석-윤아, 오늘(19일) SBS ‘컬투쇼’ 출격…‘엑시트’ 짠내커플 온다 icon장기용X김아중X김상중 '나쁜 녀석들', 오늘(19일) 네이버 라이브 개최 icon카카오프렌즈, 달콤한 향 가득 ‘어피치 복숭아워터’ 출시 icon‘바다가 들린다’ 한소희, 장도연 서핑강사로 변신 ‘물공포증 극복’ icon효민, 中웨이보 화제성 랭킹 韓여자 연예인 1위...한류스타 행보 가속 icon강다니엘, 싱가포르 첫 팬미팅 4600명 집결…팬 영상편지에 눈물 icon‘위대한 쇼’ 인물관계도, 송승헌-이선빈 구 썸남썸녀? 임주환 삼각관계 icon솔로출격 장대현, 24일 데뷔앨범 '필 굿' 발매+팬콘서트 예고 icon김고은X정해인, 가을감성 우♥수커플로 메이크오버(ft. 유열의 음악앨범) icon완전체 핑클, 시청자 만난다...'캠핑클럽' 팬 초대 성사 icon‘타짜: 원아이드잭’ 타짜 박정민X셔플킹 이광수, 손기술 스틸 공개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여진구, 아이유 OST로 완성한 엔딩…최고시청률 11.3% icon'집사부일체' 농구대통령 허재, 'NO LIST' 3선 공개..."욱하지 말자" icon서예지 '암전', 극장가 여주인공 원탑 영화 '유일'..."공포 대응 주체적" icon‘옥탑방의 문제아들’ 오창석 “윤소이, 첫 만남에서 키스신 촬영” icon신문사 기자실서 하림-이희문밴드 라이브공연...에어비앤비 이색 트립 icon조국 딸, 낙제에도 장학금 1200만원 받아 “면학장학금 취지” icon서거 10주기, '김대중의 그날들' 9월 개봉 확정...인생역정 그려내 icon‘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좋은 사람에서 대선주자로(ft.폭풍성장) icon‘우아한 가’ 임수향, 이런 모습은 처음이야! 뉴욕 VVIP클럽 파티걸 icon최희서 주연-한가람 감독 '아워바디', 토론토·홍콩등 세계영화제서 주목 icon"청순하거나 섹시하거나""...황민현, 시계화보서 독보적 매력과시 icon오늘(19일) 컴백 에버글로우, 'Adios'로 남다른 '매혹적 여신' 변신 icon빅히트, 음악게임 회사 수퍼브 인수 "기존 경영진 유임, 독립성 유지"(공식) icon광화문역-종각역, 지하보도 단절 150m 구간 연결 추진 icon27일 데뷔 앞둔 엑스원(X1), 타이틀곡은 '플래시'...트랙리스트 공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