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차은우 청혼 거절 “현실은 소설이 아닙니다”

신세경, 차은우의 마음이 엇갈렸다.

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 한현희/제작 초록뱀미디어)에는 이림(차은우)의 고백을 끝내 거절하는 구해령(신세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비전을 찾아간 이림은 대비 임씨(김여진)에게 '혼사를 멈춰 달라' 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림은 해령의 의중을 재차 물었고, 해령은 "그 자리를 원하지 않는다"라고 대립했다.

이림의 혼례 기록을 담당하게 된 해령은 간택 후보 영화(김현수)가 벌써 부부인이 된 것만 같은 착잡함을 느꼈다. 여기에 송사희(박지현)가 도원대군 부부인 삼간택에 들었다는 소식이 전해져 예문관이 들썩였다. 이진(박기웅)이 다그치는 말에 사희는 "선택권을 갖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좌상을 찾아간 것이지 그자의 손에 제 인생을 모두 맡기겠단 뜻은 아니었습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이른 새벽, 사희가 동궁전을 나오는 모습이 나인들에게 목격되며 왕세자의 추문이 확산됐다. 이림은 삼보가 골라 놓은 사가를 둘러보던 중 결심이 선 듯 해령의 집으로 내달렸다. 그러나 해령은 선을 그었고, 이림은 그를 끌어안으며 "내가 다 버릴게. 니가 대군의 부인으로 살기 싫다면 내가 대군이 아니면 돼. 난 다 버릴 수 있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령은 "현실은 소설이 아닙니다"라고 일축하며 "우린 시간이 갈수록 지칠 겁니다. 언젠가는 서로를 미워하고 오늘 이날의 선택을 후회하면서 그렇게 살게 될 겁니다"라고 현실을 직시했다.

결국 홀로 남겨진 이림은 완전히 산산조각이 난 첫사랑에 무너져 내렸고, 해령은 방에 들어와서야 눈물을 터뜨리며 오열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한편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 33-34회는 추석 연휴 결방으로 인해 18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조국 청문회 일정, 오늘(6일) 오전 10시 시작…주요 쟁점은? icon아이즈원 장원영 G마켓 한가위 프로모션 '청순美' 한복 이미지컷 공개 icon[오늘 날씨] 태풍 링링 북상, 제주부터 한반도 관통...비 피해 각별한 주의 요망 icon콜러노비타, ‘스파비데’ 구매인증 이벤트...안마의자 등 경품증정 icon트리아, 오늘 레이저 제모기 ‘트리아 플러스4X’ 50% 타임세일 icon나홀로 집에! ‘혼추족’ 알찬 24시간 위한 힐링 아이템 icon마법같은 현실주의...H&M, 19A/W ‘스튜디오 컬렉션’ 선봬 icon'뭉쳐야찬다' 김동현 "골키퍼 안 하고 싶습니다"...어쩌다FC 단체 충격 icon‘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악행 밝혀진 뒤 대로에서 독살...권선징악 엔딩 icon'뭉쳐야찬다' 셀럽파이브, 응원단 합류...김용만·정형돈 "경기 캔슬" 퇴근 조치 icon'연애의맛' 유다솜, 이재황 '실검1위' 소식에 "더 밝아질게요" icon'황의조 멀티골' 한국, 조지아에 2-2 무승부...3-5-2 공격전술 보완必 icon'미스터 기간제' 윤균상, 정다은 사망사건 해결...新잠입프로젝트로 마무리 icon'연애의맛' 천명훈, 조희경 위한 자작곡 열창 "노래 제목 '보고파'" icon"역시 갓의조!"...황의조 동점골, 조지아 상대 후반 1-1 진행 icon김보미, 고주원에 "우리 마지막 방송인거 아시죠?"...MC들 깜놀 (연애의맛) icon'연애의맛' 김보미, 고주원 영상 선물에 울컥 "진짜 감동이야" icon'월드컵 예선' 박항서 베트남, '라이벌' 태국 원정서 0-0 무승부 icon‘프듀X101’ 출신 틴틴, 두 번째 포토 티저 오픈…청량+판타지 iconLG전자 스마트폰 LG V50S ThinQ-듀얼스크린 신제품 공개...콘텐츠 제작 특화 icon볼빨간사춘기 컴백 'Two Five' 쇼트필름 공개...안지영 민트색 머리 찰떡 소화 icon안재현, 구혜선 이혼소송 제기 “호텔사진은 결혼 전 만난 연인” icon최성해 동양대 총장 “정경심 교수 통해 조국 후보자와 전화 통화” icon추석 명절포비아 '잔소리' '용돈' 부담으로 만성피로 72.5% 느껴 icon방탄소년단, ‘빌보드200’ 3개 앨범 동시 진입…꾸준한 인기 icon‘닥터탐정’ 박진희-봉태규, 사회 부조리 향한 메시지 남기고 종영 icon세븐틴 'An Ode' 컴백 포토 공개...힙합-보컬-퍼포먼스 유닛 3버전 눈길 icon‘저스티스’ 손현주-최진혁-나나, 新웰메이드 장르물 ‘유종의 미’…최종회 수목극 1위 icon‘뽕 따러 가세’ 송가인, 진도 금의환향 “이런 영광은 없었다”…동시간대 1위 icon‘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이것이 美친 존재감! 눈빛+표정 몰입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