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한국당 박성중 "'다음' 조국 기사 댓글조작" 주장...카카오 "패턴 감지無"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이 과거 드루킹 일당이 벌인 댓글조작이 다시 시작된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가운데 박성중 의원)

11일 한국당 미디어특위위원장인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포털 사이트 ‘다음’ 뉴스 기사에 달린 문재인 대통령 옹호 댓글이 올라온 지 3분 만에 이미 추천수 7428개, 비추천수 669개가 달린 현상이 포착됐다”며 댓글조작 정황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9일 오전 11시 31분에 송고된 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기사를 댓글 조작 의심 기사로 지목했다. 해당 기사가 포털에 노출된 지 3분 만인 오전 11시 34분에 문 대통령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댓글에 수천건의 추천수가 올라갔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박 의원은 “해당 기사의 댓글의 경우 10초 동안 추천·비추천이 각각 7664개, 685개까지 치솟은 뒤 약속이나 하듯 동시에 멈췄다”며 “추천 대 비추천 비율은 정확히 91대9를 유지했다”고 했다. 이어 “실시간 검색어 조작에 이어 댓글 추천수 조작 의심 사례들까지 보면 친문(친문재인) 여론조작 세력들이 조국 관련 의혹을 덮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다음을 운영하는 카카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부 확인 결과 기계적 추천 등 어뷰징으로 볼 수 있는 패턴은 감지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다음은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어뷰징 패턴 분석과 제어 시스템을 마련해뒀다”며 “동일 ID별 댓글 작성 횟수와 찬반 횟수, 연속 선택 등의 제한 기준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최수영, 개인 유튜브 채널 개설 “작지만 의미있는 선물 됐으면” icon조국, 공정사다리 든 청년들에 “저희 가족 사회서 혜택...합법여부 떠나 실망드려” icon실시간 고속도로 교통상황, 경부 구간별 서행…서울→부산 6시간 20분 icon민변 "윤석열 검찰 수사행태 우려...조국, 필사즉생 각오로 검찰개혁" icon‘오늘의 운세’ 송유빈 “장거리 연애, 10분이라도 여자친구 만나러 간다” icon'WC예선' 열기 그대로!...손흥민·이강인·황의조 등, 추석연휴 유럽파 출격 예고 icon변정수, ‘러브플리마켓’ 성공적 개최…2억원 성금 모였다 icon국제무형유산영상축제 전통-현대 결합 흥미진진 개·폐막작 공개 icon'시외버스모바일' '버스타고', 추석연휴 전날 서버 과부하...예매·발권 차질 icon채널A, 13일부터 영국 BBC ‘레미제라블’ 국내 최초 방영 icon장제원 아들 장용준, 운전자 바꿔치기 시인→통신기록 확인 icon[3PICK 리뷰] '양자물리학' 박해수 美친 연기, '현실 공감' 범죄물 탄생 icon트렌드세터 시선집중, 9월 '취향저격' 색조뷰티템 PICK6 icon정동화-백형훈-윤소호 뮤지컬 '랭보' 매진공약 발표 SNS 화제 icon딕펑스-뷰티핸섬 남이섬 어쿠스틱페스티벌 3주 일정 화룡점정 icon'태양의 계절' 김나운, 최성재 이덕희 친子 아닌것 알았다 '은폐'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하시은과 子 최승훈 두고 신경전...오창석 격려 icon오창석, 윤소이 전화 피하는 최승훈에 "엄마에 대한 오해 풀리길"(태양의계절) icona형 간염, 지난해 대비 7.8대 증가...주범은 오염된 중국산 조개젓 icon최현석, 강원도 심명순-심명숙 자매와 재회...과거 '한식대첩' 인연(수미네반찬) icon'신입사관 구해령' 오늘(11일) 결방...추석특집 '나혼자산다' 편성 icon귀성길 실시간 교통정보, 서울→목포 6시간 10분...부산까지는 5시간 20분 icon'살림남2' 김승현 母, 손녀 수빈과 운전면허 배틀 '자존심 대결' icon김승현 母, 열공했는데 운전면허 필기시험 22점 "다신 안 봐"(살림남2) icon'악마가' 이설, 송강 살리기 위해 박성웅과 계약 "평범해지고 싶어" icon박술녀 "외할머니 씨받이 인생, 부자되라고 지어준 이름"(마이웨이) icon박술녀 "어린시절 생활고, 가사 도우미도 해봤다" 눈물(인생다큐 마이웨이) icon명재권 판사,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기각 "사실관계 인정" icon영화 '기묘한 가족'·'보안관'·'기술자들', 추석연휴 대체편성...'사도'는 12시 방송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