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술녀 "외할머니 씨받이 인생, 부자되라고 지어준 이름"(마이웨이)

박술녀가 자신의 이름과 관련된 비화를 전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세계적인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술녀는 "돌아가신 외할머니께서 앞을 못보셨다"고 운을 뗐다. 그의 외할머니는 태어난지 100일 당시 강아지가 눈을 핥아 앞을 못보게 됐다. 이에 결국 남의 아들을 나아주는 역할(씨받이)로 남의 집으로 가게 됐다.

박술녀는 "그 고생이 얼마나 컸겠냐. 저희 어머니께서 어릴 때부터 글씨 쓰는 것을 못봤다. 글씨는 모르지만 세상 이치는 그렇다고 하셨다. 공부를 너무 하고 싶어서 서당에 동생을 업고 가서 소리를 들으면서 공부했었다"고 어머니의 어린 시절을 전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면서 박술녀는 "외할머니는 주술을 배우셨다. 박술녀라는 이름은 외할머니가 지어주셨다. 열 두 대문을 달고 살 것이고 우리 애기는 부자로 살 것이라며 지어주셨다. '지을 술' 자에 '계집 녀'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친환경 귀성·성묘길...'No 플라스틱' 주방 아이템 눈길 icon'악마가' 이설, 송강 살리기 위해 박성웅과 계약 "평범해지고 싶어" icon김승현 母, 열공했는데 운전면허 필기시험 22점 "다신 안 봐"(살림남2) icon'살림남2' 김승현 母, 손녀 수빈과 운전면허 배틀 '자존심 대결' icon귀성길 실시간 교통정보, 서울→목포 6시간 10분...부산까지는 5시간 20분 icon'신입사관 구해령' 오늘(11일) 결방...추석특집 '나혼자산다' 편성 icon최현석, 강원도 심명순-심명숙 자매와 재회...과거 '한식대첩' 인연(수미네반찬) icona형 간염, 지난해 대비 7.8배 증가...주범은 오염된 중국산 조개젓 icon오창석, 친子 최승훈에 "엄마 윤소이에 대한 오해 풀리길"(태양의계절)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하시은과 子 최승훈 두고 신경전...오창석 격려 icon'태양의 계절' 김나운, 최성재 이덕희 친子 아닌것 알았다 '은폐' icon선으로부터의 자유! JBL ‘블루투스 이어폰’ 4종...골라쓰는 재미 쏠쏠 icon獨 오디오 명가 젠하이저, 3세대 ‘와이어리스 헤드폰’ 예약판매...풍성한 혜택 icon최수영, 개인 유튜브 채널 개설 “작지만 의미있는 선물 됐으면” icon딕펑스-뷰티핸섬 남이섬 어쿠스틱페스티벌 3주 일정 화룡점정 icon한국당 박성중 "'다음' 조국 기사 댓글조작" 주장...카카오 "패턴 감지無" icon조국, 공정사다리 든 청년들에 “저희 가족 사회서 혜택...합법여부 떠나 실망드려” icon실시간 고속도로 교통상황, 경부 구간별 서행…서울→부산 6시간 20분 icon민변 "윤석열 검찰 수사행태 우려...조국, 필사즉생 각오로 검찰개혁" icon박술녀 "어린시절 생활고, 가사 도우미도 해봤다" 눈물(인생다큐 마이웨이) icon명재권 판사,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기각 "사실관계 인정" icon영화 '기묘한 가족'·'보안관'·'기술자들', 추석연휴 대체편성...'사도'는 12시 방송 icon윤종신 "아내 전미라, 3년전 '이방인 프로젝트' 망설임 없이 허락" icon'라스' 박재정 "부모님 사찰음식 판매, 종교는 천주교...가게에 십자가 있다" icon볼빨간 가을여행 떠나볼까...KRT, 미동부&캐나다 기획전 선봬 icon송해 "평양 '전국노래자랑' 당시, 출연자와 일절 말 못하게 했다" icon장항준 "윤종신 경제적 도움 많이 줘, 한번은 '그돈도 없냐'는 말 서운했다" icon고속도로교통상황, 정체 더 심해졌다...서울→목포 7시간, 울산은 5시간 20분 icon'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에 제작진 12년 사진 담은 액자+전미라+라익 영상편지 icon장항준 "아내 김은희 작가, 워커홀릭...우리집 가장이다"(라디오스타) icon휴대용 비데→100유로까지...'라스' MC들 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응원선물 icon장항준 감독 "윤종신, 예능 입성당시 동료 입방아에 오르기도...매일 술"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