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김학의 별장 성접대' 피해여성 "김 前차관, 윤중천 마련 오피스텔 수시로 찾아 성폭행"

14일 방송된 'KBS 뉴스9'에서는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현장에 있었던 피해여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앞서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검찰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의 진상조사 대상에 오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흐릿한 영상은 (2013년) 3월에 입수해 감정을 의뢰했고, 명확한 영상은 5월에 입수했는데 육안으로도 식별할 수 있어서 감정 의뢰 없이 동일인이라고 결론 내고 검찰에 송치했다"며 별장 성접대 동영상에 등장하는 남성이 김학의 전 차관임이 명확해 감정할 필요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KBS는 '뉴스9'에는 현장에 있던 피해 여성이 직접 출연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해당 인터뷰는 사전 녹화로 진행됐고, 피해 여성에 대한 2차 가해를 막기 위해서 모습과 목소리를 보호하도록 했다.

피해 여성은 "진실이 자꾸 더 많이 덮어지고 있는 게 지금 현실이라는 걸 알았다"며 "그 현실에 조금이나마 제 힘을 더 보태기 위해서 나왔다"고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이 여성은 "김 전 차관으로부터 수시로 성폭행을 당했고, 지금도 해코지를 당하지 않을까 두렵다"며 김 전 차관 부인과도 만남을 가진 적 있고, 그가 처음엔 회유하다가 폭언을 했다고도 전했다.

여성은 "윤중천 씨가 서울에 마련한 오피스텔에 김 전 차관이 수시로 찾아와 성폭행했다"며 "다른 피해 여성은 30명 정도 된다. 경찰에서 보여줬다. 굉장히 난잡하고 말하기 힘든 사회적으로 정말 파장이 큰 내용들이 너무 많다"고 설명했다.

또한 여성은 "윤모씨가 저한테 마약을 구해와달라고 얘기했었다. 검찰에서 별장 윤모 씨가 마약은 안 했지만 최음제는 여자들한테 했다고 진술했다고 저한테 얘기를 해줬다"고 덧붙였다

KBS 측은 김학의 전 차관과 부인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답을 받지 못 했다며 소명할 부분이 있다면 반론의 기회를 주겠다고 알리며 보도를 마쳤다.

사진=KBS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캡틴마블 합류 '어벤져스: 엔드게임', 메인 예고편 오늘(14일) 전세계 동시공개 icon신순용 소령 "5.18 광주교도소 습격? 광주시민들 죽을 것 알고도 10여차례 왔다" icon'스포트라이트' 김용장 "5.18 북한 특수군 600명설? 지만원 잘못알고 있는 것" icon하석진 "이한열 열사 사건 당시 母와 시위 현장 방문, 매캐한 기억"(어쩌다어른) icon정준영 변호사, 2016년 경찰에 '허위 의견서' 제출 및 경찰 동조 의혹 icon이승연, 김진우↔송원석 페이스오프 눈치챘다...다시 유전자 검사(왼손잡이아내) icon설민석 "'임을 위한 행진곡' 故윤상원 열사 추모곡, 누명 벗어야 해" icon승리, 상습 성매매 알선 및 라스베이거스 도박 의혹 제기 "한 명당 1000만원" iconSBS "씨엔블루 이종현 '정준영 몰카 사건'과 무관? 동영상 받고 여성 물건 취급" 주장 icon지하철 7호선, 도봉산 터널서 탈선...열차 중단돼 퇴근길 시민들 대피 중 icon‘강서구PC방살인’ 김성수 “동생 공범 아니야” 눈물로 호소 icon제임스 완 제작 ‘요로나의 저주’, 4월 개봉 확정...무서운 장면없이 무섭다? icon머리부터 손끝까지...봄맞이 자신감 UP 사각지대 아이템 icon"물오른 美친 비주얼로 '쇼미(Show Me)'!"...모모랜드, 낸시·아인·제인 개인 티저 icon에픽하이, 新앨범 스포티파이 스트리밍 300만 돌파 눈앞...글로벌 인기 입증 icon두산인문극장 ‘철가방추적작전’...학교 속 차별과 편견 성찰하다 icon‘킬빌’ 제시 “ 비와이, 랩이면 발라버렸어”...위험천만 ‘디스본능’ 폭주 iconDC ‘샤잠!’, 해외 시사 ”연타석 홈런“ 호평....‘아쿠아맨’ 이어 흥행 가능? icon5.18 기록관 "전두환, 5.18 당시 특수부대 운영, 광주시민 폭도로 몰아" 주장 icon유재석, 전현무-한혜진 결별 의식? "혼자라는 말 하지말자" icon이종현, 승리 정준영 용준형 최종훈과 '단독방' 멤버였다..."빨리 여자 넘겨요" icon숙행, 제니 'SOLO' 트로트 버전으로 11♥...조영수 "'하여가'에서 장점 보였다" icon송가인 '미스트롯' 예선 진, 지원이·숙행·안소미·박민이 추가합격..본선진출 icon최원영, 찬희 '스카이캐슬' OST에 댄스 도전...깜짝 문워크까지 (ft.김병철 탈춤) icon김병철-최원영 "각각 송중기-박보검에 심쿵했다"(해피투게더4) icon라이관린 "워너원 활동 때, '족발' 발음 실수 할까봐 보쌈 먹었다" icon[오늘날씨] 꽃샘추위 주춤...전국 ‘눈·비’+중서부 미세먼지 ‘나쁨’ icon‘별장 성접대 의혹’ 김학의, 오늘(15일) 공개 소환…민갑룡 “영상 속 얼굴 육안식별 가능”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