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황교안 22.4% vs 이낙연 20.8% '접전'

여야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접전을 벌였다.

사진=연합뉴스(황교안, 이낙연)

4일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5월 27∼3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11명을 대상으로 여야 주요 정치인 12명에 대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p)한 결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달보다 0.2%p 오른 22.4%로 6개월 연속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최근 정계 복귀설을 일축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대상에서 제외하고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선호도는 1.7%p가 오른 20.8%로 처음으로 20%대를 기록했다. 황 대표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6%p였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9%p가 오른 10.1%,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2.0%p 상승한 5.3%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김경수 경남지사(4.8%),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각 4.7%),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4.5%), 심상정 정의당 의원(4.3%),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3.2%), 오세훈 전 서울시장(3.0%),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인재영입위원장(2.9%) 순이었다. '없다'는 응답은 6.6%, '모름·무응답'은 2.7%로 집계됐다.

범진보-여권 주자군의 선호도 합계는 49.4%로 범보수-야권 주자군(41.3%)과의 격차가 8.1%p로 크게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4월 30일 공개한 조사에서는 범진보-여권 주자군과 범보수-야권 주자군의 선호도 합계 격차는 20.6%p였다.

이와 함께 리얼미터는 범여권과 무당층(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509명·표본오차 ±2.5%p)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이낙연 총리가 31.0%의 선호도로 처음으로 30%대를 넘어서며 선두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재명 지사 13.5%, 박원순 시장 6.8%, 심상정 의원 6.4%, 김경수 지사 5.8% 등의 순이었다.

보수야권-무당층(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응답자 1257명·표본오차 ±2.8%p)에서는 황교안 대표가 41.0%를 기록하며 독주했다. 유승민 전 대표 6.5%, 홍준표 전 대표 5.6% 등이 뒤를 이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지브리 '마녀 배달부 키키', '이웃집 토토로' 감성 잇나...메인예고편 공개 icon지스타 2019, 19일부터 참가 기업 '조기신청'...부스비 10% 할인 icon연애할때 당신의 양심은? 연인에게 한 거짓말 1위 “너 내 첫사랑이야” icon6월 둘째주 '韓축구' 러시...U-20 한일전→A대표 평가전→女월드컵 icon네이처리퍼블릭, 여름 선케어 할인대전 ‘여기 다 있SUN’...최대 50%↓ icon[인터뷰②] ‘조장풍’ 김동욱 “조진갑 같은 정의로움? 창피하고 싶지는 않아요” icon[인터뷰①] ‘조장풍’ 김동욱 “10kg 단기간에 찌우니 힘들어, 주변에서 걱정도 많았죠” icon'일곱개의 대죄', 오늘(4일) 韓日 동시 출시...앱스토어 무료게임 1위 icon서울시향 ‘강변음악회’, 정선아X하현우 협연...한여름밤의 음악축제 icon스와로브스키, '로켓맨' 공식 크리스털 파트너...64개 의상 기대↑ icon'조현병' 40대 男, 당진~대전고속도로 역주행 사고...3명 사망 icon우주소녀, 오늘(4일) 신곡 '부기 업' 발표...전격 여름 저격 icon배정남, 따라하고픈 여행패션...자유분방한 '카리스마' 발산 icon'기생충' 봉준호 감독, 6일 '뉴스룸' 출연...2년만에 손석희 재회 icon‘라스’ 이대휘, ‘제2의 김가연’ 꿈꿔? 악플대처법 대처+루머 해명까지 icon임수정X장기용, 몽환美 가득...‘케미폭발’ 화보 비하인드 icon‘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이동건, ‘어리둥절’VS‘분노’ 상반된 표정 눈길 icon손익분기점 돌파 '기생충', 봉준호 감독 최고 흥행작 '괴물' 넘을까 icon유노윤호, 브이로그 ‘RGB : 리얼갬성방송’ 공개...기획-연출-촬영 참여 iconSK 이케인, 오늘(4일) '다익손 웨이버'로 키움전 선발...1군 데뷔 기대↑ icon‘0.0MHz’ 정은지-이성열, 亞 판매국 6월 동시개봉 확정..세계관객 만난다 iconNCT 127, 美 대형 콘서트 '서머킥오프' & '와즈마타즈' 접수(ft.할시, 엘리굴딩) iconGOT7(갓세븐), 한터 5월 앨범차트 1위+美빌보드 호성적...글로벌 대세 입증 icon2030세대 54%, 1인당 1회 30만원 '경기도 청년면접수당 지원' 찬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씨가 왕이로소이다. 2019-06-04 14:53:28

    이씨가 세운 대한제국이여~그랑꼐라~
    이씨가 대통령 되야지라? 알그라요?
    이씨 왕조 운운하죠잉? 대한제국은 독재국가여.
    진정한 독재자의 후예들이지라? 대단해부러? 근디 2018년도에도 대한제국황실 복원하자고해부러.
    진정한 독재자의 후예들 답지라? 아따메 징허게 설득력 있구마잉.
    궁금하신분들은 구글에서 대한제국황실복원론 을 검색해보세여.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