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책문화 공연
유니버설 발레단 '백조의 호수', 발레 본고장 프랑스 파리 공연확정

창단 35주년을 맞은 유니버설발레단이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에서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를 선보인다.

사진=김경진 / 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은 1985년 한국발레단 최초로 해외투어를 시작하였으며 북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18개국 주요 도시를 거치며 언론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왔다. 그중에서도 프랑스 파리는 최초의 발레작품 ‘왕비의 발레 코미크’가 탄생하고 최초의 무용학교 Académie Royale de Danse가 설립된 발레의 본고장으로, 세계의 모든 발레단이 공연을 꿈꾸는 도시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이 프랑스 파리를 방문하는 것은 2003년 ‘심청’, ‘로미오와 줄리엣’과 2012년 ‘심청’ 이후로 이번이 세 번째다. 그동안 해외투어가 창작 발레 ‘심청’을 필두로 한국 발레의 독창성을 알려왔다면 이번엔 정통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를 통해 엄격한 프랑스 평단과 관객을 마주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김경진 / 유니버설발레단

공연은 파리 오페라극장 발레단 출신의 발레리 콜린이 기획했으며 기획사 발 프로드 측에서 공연수당, 현지경비, 항공, 숙박, 교통, 통역 등의 비용을 부담하는 초청공연이다. 유니버설발레단에서는 문훈숙 단장과 유병헌 예술감독 이하 20여 명의 스태프와 60여 명의 무용수가 이번 투어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러시아 마린스키의 3막 4장 발레를 2막 4장으로 수정한 버전이며 그간 13개국 투어를 통해 작품성과 예술성을 인정받아 왔다. 지난 4월 정기공연에서는 프랑스 투어에 앞서 2막 2장의 연출과 안무를 전면 수정해 관객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백조와 흑조가 어우러지는 호숫가 장면과 이색적인 새드 엔딩이 프랑스 관객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공연장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는 프랑스 최고의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컨벤션 센터로 1974년 개관했다. 이번에 공연하게 될 3723석 규모의 대극장은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로미오와 줄리엣’ 등이 초연된 곳이다. 올해 하반기, 내년 상반기에는 에이프만 발레단, 베자르 발레단 등 세계적 수준의 발레단이 공연을 올릴 예정이며 유니버설발레단은 올해 상반기 공연을 맡고 있다.

사진=김경진 / 유니버설발레단

주역에는 유니버설발레단이 자랑하는 간판스타 강미선‧콘스탄틴 노보셀로프와 ‘심청’을 통해 최고의 호흡을 보여준 홍향기‧이동탁이 캐스팅됐다. 이들이 해석한 ‘백조의 호수’가 프랑스 언론과 평단, 관객에게 어떤 모습으로 다가갈지 이번 공연을 통해 무용수로서 세계적인 반열에 오를 수 있을지 주목할만하다.

문훈숙 단장은 “프랑스 파리는 예술가라면 누구나 선망하는 도시이다. 아무나 공연할 수도 없고, 인정받기는 더욱 힘들다”며 “발레가 극장 예술로서 발전한 역사적인 장소에서 클래식 발레로 초청받게 된 것은 축복이자 모험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가 발레단에게 최고의 순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방구석 1열' 미야자키 하야오 특집...민규동 "'이웃집 토토로' 100번 봤다" icon'손세이셔널' 손흥민, 챔스 결승 뒷이야기+집돌이 생활 공개(ft.티에리 앙리) icon'그것이 알고싶다' 여고생 사망사건, 음주+성폭행 의혹 진실은? icon관악구, 베이비부머 女 1인가구 전수조사...복지사각지대 해소 총력 icon文대통령 언급...조승우·이병헌·유지태가 연기한 김원봉은 누구? icon오창석·윤소이·최성재 이끄는 '태양의 계절', 개연성 甲 '향수자극' icon'13일 데뷔' 전소미, 첫 솔로 타이틀 곡은 '벌스데이' icon‘文, 김원봉 평가논란’ 정의당 “한국당, 남로당 군사총책 박정희 국부로 숭앙하잖나” icon서울 아파트값 30주 연속↓, 28주만에 최저 낙폭 기록 icon위너, 직접 찍은 셀피로 '하이컷' 표지장식 '유쾌한 매력' 가득 icon자올 닥터스오더, ‘시너지 부스터’ 1+1 증정...오늘(7일) 단 하루만 진행 icon'톡라이브' 토니안, H.O.T. 새 앨범? "언젠가 꼭 낼 계획있다" icon벤투 감독, 손흥민 호주전 선발 출전? "몸상태 좋아...못 뛸 이유없다" icon권나라, A-MAN프로젝트와 손잡고 본격 배우 행보...이종석과 한솥밥 icon[인터뷰②] ‘조장풍’ 김경남 “‘런닝맨’ 귀여운 이미지? 유재석 형님의 힘인 거 같아요” iconNC 에디 버틀러, '글러브 걷어차기' 돌발행동 사과 "팬-동료-팀에 죄송하다" icon크리스피도넛, 오늘(7일) 딱 1시간!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더즌 90%↓ icon'강연료 논란' 김제동 "'오늘밤' 시청률 평균 4%...조선일보에 5천만원 기부" icon‘헝가리 유람선 침몰’ 추돌 크루즈 선장, 2달 전에도 선박사고 정황 icon'지하철 임산부 폭행' 가해자男, 경찰에 검거됐다 "CCTV로 수사진행" icon월드 발레스타 김기민, 마린스키극장 리사이틀로 새역사 쓴다 icon노을, 소극장콘서트 ‘Café 유월’ 개막...고품격 라이브 기대UP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