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황의조, 후반13분 선제골…이란전 ‘골가뭄’ 8년 6개월만에 탈출

황의조가 이란전에서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평가전에서 황의조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사진=KBS

황의조는 이날 ‘캡틴’ 손흥민과 함께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섰다. 지난 호주전에 이어 황의조는 2경기 연속 골을 성공시키는데 성공했다. 그야말로 황의조의 골 퍼레이드가 그려진 것.

상대 진영을 빠르게 뚫고 들어간 황의조는 이란 수비수들이 겹친 곳을 틈타 침착한 골을 마무리했다. 이번 골은 황의조 개인에게 A매치 8호골로 기록됐다. 또 벤투호 출범 이후 최다득점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란과의 경기에서 매번 골가뭄에 시달려온 우리 대표팀에는 단비같은 골이 아닐 수 없었다. 이란전에서 우리 대표팀이 골을 기록한 것은 지난 2011년 아시안컵 8강전 윤빛가람 이후 8년 6개월만이다.

한편 황의조의 선제골 이후 이란의 코너킥 상황에서 조현우의 펀칭 실패로 공이 김영권의 몸을 맞고 들어가 자책골을 헌납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비스’ 서유리 예비신랑 최병길PD “미드 ‘로스트’ 대니얼 대 킴 닮은꼴” icon백승호, 빠른 공수전환+활발한 움직임…A매치 데뷔전서 존재감 입증 icon‘비스’ 공현주, 10년 남사친과 결혼 “혼인신고 아직 NO…신중해야” icon‘비디오스타’ 서유리 “스몰웨딩 대신 노웨딩, 예비신랑 생일에 혼인신고”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생모 김예령, 이영은 이혼 부추겨 “위자료나 챙겨줘”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입양아 송민재 두고 막말 “내가 이럴 줄 알았어” icon전광훈 목사, 文대통령에 반말조 막말 “박근혜 靑 모시고 감방 들어가라” icon‘물오른식탁’ 김슬아 대표 “인생에서 가장 성공한 투자? 선택의 기회” icon배진영, 생일 서프라이즈! 놀이공원 방문에 “여기는 내 세상” icon[인터뷰②] 포레스텔라 "우리 공연, 한번이라도 생중계 됐으면..." icon‘제18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발칙한 상상력의 끝! 상영작 라인업 공개 icon고소영, 영원한 스타일아이콘...‘우아함의 극치’ 공항패션 icon화장대 다이어트, 이것만은 남겨야해! 필수 ‘여름뷰티템’ icon스와로브스키, 여름 컬렉션 출시...디저트+인어공주 모티브의 ‘상큼함’ icon'기생충' 박명훈 "'리스펙트!' 대사 인기 감사...연기할때 진심 담아 외쳤다" icon양말·넥타이, 센스남의 여름 패션 잇템 활용법 icon파킹클라우드, 스마트 주차장 ‘아이파킹’존 센터 확장...고객 서비스 품질↑ icon락포트, 시즌오프 이벤트...최대 50% 할인 icon[인터뷰①] 포레스텔라, 韓 일 디보를 꿈꾸는 '지독한 연습벌레들' icon‘한밤’ 정일우, 20일만에 13kg 감량 “입금이 되니 빼게 되더라” icon황의조 선제골-김영권 자책골, 이란 ‘무승 징크스’ 깨기 실패 icon송가인, ♥이진욱 ‘연애의맛’ 출연 권유에 “꺄악” 소녀팬 모드 icon송가인 효과? 송순단 여사 씻김굿 현장에 팬들 집결(아내의 맛) icon‘사람이좋다’ 백지영 “쿨 유리, 시기-질투 없는 친구…많이 배웠다” icon‘사람이좋다’ 쿨 유리, 엄마 생각에 눈물 “아들 못 낳아서 이혼…외로운 사람” icon‘겨울왕국2’ 새로운 진실 예고편 공개...모험 떠나는 엘사 icon‘아내의 맛’ 송가인, ‘기승전 결혼’ 언급에 철벽방어 “엄마들은 다 그래”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前 노동자 “나무가 죽는데 사람들은 오죽하겠나”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노동자 황산가스 노출 지적에 “지시이행 안 하는 사람들” icon경주 지진, 규모 2.5…기상청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 icon‘PD수첩’ 영풍석포제련소, 카드뮴 눈감는 이유는 생존권? “영풍 없으면…” icon‘불타는청춘’ 이의정 동갑내기 우희진 언급 “같은 토끼띠, 어릴 때 CF 함께 찍어”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