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박훈-이동휘, 오늘(16일) '지정생존자' 특별출연...군인 포스 폭발 예고

박훈과 이동휘가 군인 포스를 뿜어낸다. 

사진=tvN '60일, 지정생존자' 제공

16일 방송되는 tvN ‘60일, 지정생존자’에 박훈과 이동휘가 특별출연해 눈길을 끈다. 박훈과 이동휘는 각각 707 특임단 장준하 소령과 조성주 하사로 등장해 극의 볼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박훈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이동휘는 단막극 ‘빨간 선생님’으로 유종선 감독과 인연을 맺었고 그 의리로 이번에 특별출연을 결정했다.

지난 방송에서 합참의장 이관묵(최재성)은 캄보디아에 707 특임단을 파병해 청와대에 테러를 자백하는 전 북한 고위급 인사 명해준 생포 작전을 세웠다. 국군통수권자로서 박무진(지진희)을 인정하지 않았고 군의 작전 지휘권은 자신에게 있다고 선언했다. 이에 박무진은 “저에게 힘이 있으니 써야겠다”며 그를 해임했다.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선 707 특임단원들로부터 비장하게 경례를 받는 박무진의 모습과 “현지에 도착한 707 특임단에 사고가 발생한 모양입니다”라는 다급한 음성, “사살하세요. 이건 명령입니다”라는 박무진의 단호함까지 담겨 이목이 집중된다.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서 박훈과 이동휘는 강력한 군인 포스를 뿜어내고 있다. 각각 박무진에게 거수 경례를 하고 있는 장준하 소령과 완전 무장으로 훈련 중인 조성주 하사 역을 맡아 군 카리스마의 정석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훈과 이동휘가 특별출연하는 tvN ‘60일, 지정생존자’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안양申필름영화제 폐막,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완벽한타인' 배우 염정아 수상 icon[3PICK 리뷰] 영화 ‘나랏말싸미’ 가슴 뭉클한 한글탄생 연대기 icon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25일 임기 시작 icon'소포모어 징크스' 없다?...'앵그리버드' '마이펫의 이중생활' 2편 러시 icon임흥순 감독 '려행', 특별한 휴먼 바캉스...티저예고편&스틸 12종 공개 icon박서준 "'사자' 영화 실검 1위 공약? '컬투쇼' 일일DJ 할 것" icon자연-역사-문화, 3박자 어우러진 '터키&필리핀' 휴양 스팟 소개 icon영화 '사자' 안성기 "박서준, 무표정 약간 무섭지만 웃으면 천진"(컬투쇼) icon'러브게임' 헤이즈, 新앨범+브이로그 스토리 공개(ft.방탄소년단 슈가) icon피아니스트 조재혁 '뮤직 인사이트', 아트센터 인천서 24일 마티네 공연 icon'주전장' '김복동', 日수출규제 이슈→'위안부' 문제로 넘어가나 icon안성기 "출연작만 170여편, 故신성일 선배는 580여편 촬영"(컬투쇼) icon창작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 16일 개막...이탈리아 해변 마을 사랑이야기 icon이가은, 플레디스→높은엔터와 전속계약 체결 "아낌없는 지원할 것"(공식) icon'제보자들', 노래 빼앗긴 딸 & 동거녀→아버지 입양...2가지 가족사 공개 icon'신션한 남편' 션, 아내 정혜영에 '장미 3000송이' 이벤트...남편들 질투 폭발 icon시중유통 텀블러 4개, 발암물질 '납' 검출...소비자원 판매중지+회수 icon'프로듀스X101' 11주 연속 CPI 1위...'호텔 델루나' 첫진입 전체 2위 icon'블루노트 레코드', 8월 개봉+티저포스터 공개...뉴욕 대표 재즈 레이블 이야기 icon[인터뷰②] 데이식스 "'믿듣데' 수식어, 자극돼...깨고싶지 않아" icon[인터뷰①] 데이식스 "청춘에 공감가는 가사? 허세 없으니 부담감도 없어" icon'저스티스' 첫방 D-1, 최진혁X손현주X나나 텐션UP...5분 하이라이트 공개 icon데이식스(DAY6) 원필 "6시 내고향' 행인으로라도 꼭 출연하고 싶어요"(인터뷰) icon여름철 입맛 걱정 끝!....식욕UP 호텔 프로모션 icon정두언 전 의원, 공원 인근서 숨진 채 발견...유서 발견 icon‘키마이라’ 제작진 성추행 피해자 “제작진에 2차 가해…‘왜 당하고 있었냐’고 하더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