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데이식스 "청춘에 공감가는 가사? 허세 없으니 부담감도 없어"

청춘을 노래하는 밴드 데이식스(DAY6). 데이식스는 JYP의 첫 밴드로서 조급해하지 않고 차근차근 자신들만의 페이스를 유지하며 성장해왔다. 홍대 라이브홀에서 콘서트를 하던 데이식스는 잠실실내체육관에서의 월드투어까지 무대를 넓히며 그야말로 올바른 성장의 가장 좋은 예라고 할 수 있겠다.

데이식스는 15일 오후 6시 미니 5집 'The Book of Us : Gravity'을 발매,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로 벅스, 네이버 뮤직 실시간 차트 1위에 오른 후 16일 오후까지도 유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러시아 등 해외 10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에 오르며 글로벌 영향력을 실감케 했다.

타이틀곡 '한 페이지가 될 수 있게'는 인연의 시작점에서 전하고 싶은 마음을 청량한 사운드로 담아냈다. 친근한 코드 진행과 강력한 록사운드는 듣고 있으면 절로 어깨가 들썩들썩해지는 '흥' 유발송이다. 영케이가 작사, 성진과 jae(제형), 원필, 영케이가 작곡에 참여했다. 

매 앨범의 모든 수록곡을 막내 도운을 제외한 멤버들이 참여하며 '데이식스'만의 색을 만들어가며 '성장의 아이콘'으로 우뚝 선 데이식스. 이들은 매 앨범마다 색다른 음악과 가사로 청춘에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낸다.

(사진=jae(제형), 영케이)

신곡 '한 페이가 될 수 있게'에 대해 성진은 "처음 이 곡을 가믹스 했을 때 타이틀곡 느낌이었다. 청량한 느낌으로 여름이랑 잘 어울렸다"고 했다. 반면 제형은 타이틀곡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단다. 그는 "개인적으로 예상밖이었는데 들으면 들을 수록 매력이 있다"고 전했다.

제형을 제외한 멤버들은 개인적인 TOP3안에 해당 곡을 모두 넣었다. 그렇다면 박진영은 어떤 평을 내놨을까. 성진은 "역대급이었다"고 전했다. 박진영은 이번 데이식스 앨범 자체에 많은 관심을 기울였고 심지어 뮤직비디오부터 재킷, 의상까지 하나하나 관여했단다. 원필은 "너희들 되게 잘하고 있으니까 변치말고 잘하면 분명 다들 알게 될 것이라고 해주셨다"고 전했다.

데뷔 앨범부터 지금까지 모든 수록곡을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을 하며 '자체 제작'의 아이콘이 됐다. 성진은 "곡 작업을 하면 할수록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썼던 멜로디나 가사 부분은 저희가 극복해 나가야하는 것이다. 그런 부분을 통해 성장해나가고 있다고 느낀다"고 했다. 영케이는 "2017년 '에브리데이 프로젝트'에서는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 빨리 쓰는 멤버의 가사로 정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에피소드도 덧붙였다.

(사진=성진, 원필, 도운)

이번 신곡은 영케이가 작가를 맡았다. 특히 영케이는 모든 수록곡에 작사가로 가장 이름이 많이 올라있기도 하다. 성진은 "가장 완성도가 높다"고 이유를 전했다. 그는 "아이디어를 더하기도 하지만 써 본 사람이 잘 쓴다고 정리하는 부분은 남다른 것 같다"고 칭찬했다.

데이식스의 노래는 감성뿐만 아니라 공감 가는 가사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영케이는 좋은 노랫말의 조건으로 "허세가 없는 것"이라고 답했다. 

"데뷔 초반에는 지금과는 작사 스타일이 많이 달랐다. 욕심이 과하거나 마음에 있지 않은 표현을 더 과장되게 멋있다고 생각하면 부담스럽게 다가오더라. 내가 가진 감정을 최대한 상대방이 잘 알아듣게 하는게 좋은 노랫말이라 생각한다." 

그는 '아름다움'이라는 단어를 꼬집으며 "제일 좋아하는 단어다. 전에 똑같이 썻던 문장이 나오기도 해서 작업하기 전에 썼던 가사들을 다시 읽어보면서 안 쓰려고 노력한다. 그러기 위해서 평소에 느끼는 바를 어떻게 전달할까를 많이 생각하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블루노트 레코드', 8월 개봉+티저포스터 공개...뉴욕 대표 재즈 레이블 이야기 icon방탄소년단 구체관절인형 ‘BTS 패션돌’, 17일 사전예약 icon'프로듀스X101' 11주 연속 CPI 1위...'호텔 델루나' 첫진입 전체 2위 icon[인터뷰②] 데이식스 "'믿듣데' 수식어, 자극돼...깨고싶지 않아" icon시중유통 텀블러 4개, 발암물질 '납' 검출...소비자원 판매중지+회수 icon'신션한 남편' 션, 아내 정혜영에 '장미 3000송이' 이벤트...남편들 질투 폭발 icon'제보자들', 노래 빼앗긴 딸 & 동거녀→아버지 입양...2가지 가족사 공개 icon박훈-이동휘, 오늘(16일) '지정생존자' 특별출연...군인 포스 폭발 예고 icon안양申필름영화제 폐막, '극한직업' 이병헌 감독-'완벽한타인' 배우 염정아 수상 icon[3PICK 리뷰] 영화 ‘나랏말싸미’ 가슴 뭉클한 한글탄생 연대기 icon文대통령,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임명안 재가...25일 임기 시작 icon'소포모어 징크스' 없다?...'앵그리버드' '마이펫의 이중생활' 2편 러시 icon임흥순 감독 '려행', 특별한 휴먼 바캉스...티저예고편&스틸 12종 공개 icon박서준 "'사자' 영화 실검 1위 공약? '컬투쇼' 일일DJ 할 것" icon자연-역사-문화, 3박자 어우러진 '터키&필리핀' 휴양 스팟 소개 icon영화 '사자' 안성기 "박서준, 무표정 약간 무섭지만 웃으면 천진"(컬투쇼) icon'러브게임' 헤이즈, 新앨범+브이로그 스토리 공개(ft.방탄소년단 슈가) icon피아니스트 조재혁 '뮤직 인사이트', 아트센터 인천서 24일 마티네 공연 icon'주전장' '김복동', 日수출규제 이슈→'위안부' 문제로 넘어가나 icon'저스티스' 첫방 D-1, 최진혁X손현주X나나 텐션UP...5분 하이라이트 공개 icon데이식스(DAY6) 원필 "6시 내고향' 행인으로라도 꼭 출연하고 싶어요"(인터뷰) icon여름철 입맛 걱정 끝!....식욕UP 호텔 프로모션 icon[현장] 뮤지컬 '맘마미아!', 신영숙 "'도나'는 해왔던 역할 중 손꼽히게 어려워" icon정두언 전 의원, 공원 인근서 숨진 채 발견...유서 발견 icon[현장] 뮤지컬 '맘마미아!', 남경주 "마음 속 울림을 따라가는 인생이 행복" icon정신장애 아들 '코피노' 속여...필리핀 子유기 부부, 검찰 기소 icon'판도라' 측, 정두언 前의원 사망 충격 "현재 제작진 녹화 일정 논의중" icon[종합] 뮤지컬 '맘마미아!', 조화로운 '신-구' 캐스팅...여름과 '찰떡궁합' 에너지 icon‘키마이라’ 제작진 성추행 피해자 “제작진에 2차 가해…‘왜 당하고 있었냐’고 하더라” iconCIX(씨아이엑스), 데뷔 리얼리티서 교복핏 훈내폭발…고딩의 추억 icon대전 시내버스, 노사 협상 중…결렬시 내일(17일) 첫차부터 파업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하시은, 딸과 함께 한국으로…윤소이 걱정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불임으로 약점 잡혔다…김나운X김주리 협공 icon‘개똥이네 철학관’ 이승철 “목수술 후 1년째 노래 못해, 아이들이 불안감 메워줘” icon‘비디오스타’ 송진우, 개그맨 사이에선 셀럽? “유세윤 회사 유일한 연예인” icon스윙스, 이승철 독설에 당황 “생각 없는 게 어울린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