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예원 “천우희, 차가운 이미지? 상대방 깊게 배려하는 친구”(개똥이네)

김예원이 연예계 절친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개똥이네 철학관’에는 박소담, 천우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김예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김예원은 여배우계 인맥 부자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오연서는 동갑내기라서 나눌 게 많은 친구다. 박소담 같은 경우는 동생인데 (‘국가대표2’ 당시) 함께 찍는 장면이 많지 않았는데 이야기를 나누다가 가까워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실제 박소담은 한 방송에서 김예원을 “힘들 때, 보고 싶을 때 무작정 연락해도 마음이 편해지는 사람”이라고 말한 바 있었다. 박소담이 출연한 천만영화 ‘기생충’에 대해 묻자 김예원은 “시사회도 갔었다. 늘 잘됐으면 하는 동생”이라고 밝혔다.

또 천우희가 평소 배역 등 차가운 이미지가 있다는 말에는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예원은 “한번은 통화를 하다가 천우희가 다른 사람이랑 잠시 대화를 했다. 다시 이야기를 하는데 자기가 다른 사람과 대화해서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더라. 별 일 아니라고 볼 수도 있지만 순간적으로 굉장히 예의바르다는 느낌을 받았다. 상대방의 감정이 상할까봐 굉장히 예민하게 배려하는 친구”라고 애정을 전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찾아간 김사권, 이채영과 이혼결심? “죽을 죄를 지었어”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김산호, 부모님 반대에 “사랑한 게 죄야?” icon‘5.18 망언’ 이종명 한국당 의원, 광복절 하루 앞두고 건국절 제기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 딸, 최정우 납치계획에 휘말려 교통사고 ‘충격’ icon한강 마곡철교 남단서 몸통 시신 발견…강력범죄 가능성↑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모자 생이별…최성재 “나 건들지 마” 협박 icon與, 정미경 '자작극' 발언 비판 "아베 주장 아닌가 생각될 정도" icon일본, 우리 정부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근거 불명확해” icon베이직하우스, 광복절 맞아 ‘만세삼장’ 프로모션···티셔츠 3장 만원! icon황교안, 광복절 전날 국회서 대국민 담화...文정부 국정운영 지적 예상 icon‘프로듀스X101’ 김민규, 25일 첫 팬미팅 ‘열아홉, 민규’ 개최 icon글래드호텔, 가성비-가심비甲 '한가위 호캉스' 이벤트...할인 등 혜택多 icon고영배, KBS ‘올댓뮤직’ 새 MC 발탁…9월 5일 첫 방송 icon‘리틀포레스트’ 이서진, 이렇게 스윗한 사람이였어? 큰삼촌의 눈높이 케어 icon'모두의 마블' 6주년 업데이트, 오늘(13일) 6시까지 점검 연장...패치 내용은? icon아이폰 SE2, 추석 전후 출시 예정?...누리꾼 관심↑ icon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서~식음료업계, 자두愛 빠지다 iconDHC 코리아 측 “임직원 모두 한국인, 日 본사에 혐한방송 중단 요청” [공식] icon장윤정, 김성령이 기피한 역대급 미스코리아 “사람 착각한 거 아니냐” icon‘비디오스타’ 권민중 “청주에서 나 모르면 간첩, 인기 많았다” icon이병헌 동생 이은희 “사람 귀찮게하는 스타일, 친구들이 싫어했다” icon‘비디오스타’ 김세연, 과거사진 셀프공개 “작년에 13kg 감량” icon‘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강기영, 신승호 母子에 사이다 반격 개시 icon‘밀정’ 일본에 독립운동가 넘긴 밀정, 독립유공자 처남이었다 icon김송 “강원래 하반신마비, 현실이 되니 숨이 안 쉬어지더라” icon제이쓴♥홍현희, 새 집 인테리어로 금손 인증(ft.달마도) icon강원래, 아들 강선 애틋한 부성애 “나 때문에 소극적일까봐 걱정” icon‘열여덟의 순간’ 김도완, 신승호 부모 ‘치사한 압박’에 물러서나(ft.싱가포르) icon남윤국 변호사 “공정한 재판에 집중, 불법적인 업무방해에 법적대응” icon김민우, 자동차 영업하는 현실 부장님 “자다가 불려나간 적도 있어” icon김혜림-조하나, 최민용 보트 운전에 팬심폭발 “너무 멋있다!” icon조하나, 이연수 요리수제자? 김광규 “무슨 수술 장갑을 끼고 있냐” icon김광규 잡는 김혜림, 환상의 티키타카? 눈만 마주치면 ‘티격태격’ icon‘불청’ 김민우 “딸 초등학교 4학년, 가수 한다면 찬성할 것” icon‘PD수첩’ 일본 우익활동가 “조선일보, 상식적인 견해 보도…높게 평가한다” icon[오늘날씨] 낮 기온 최고 35도, 밤부터 태풍 크로사 영향으로 경상 ·제주 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