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호텔델루나’ 이다윗, 여진구♥︎아이유 ‘찰나의 평화’ 흔드나 “방심은 금물”

델루나로 돌아온 여진구, 그러나 이다윗의 등판이 찰나의 평화를 뒤흔들고 있다.

tvN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연출 오충환, 김정현/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 시청자들이 본격적으로 이다윗에게 의심스러운 시선을 보내기 시작했다. 여진구, 이태선과 불안하게 엮인 그는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암매장된 시신 다섯 구는 모두 한 사람에게 살해당한 억울한 사연을 가지고 있다. 이 의문의 연쇄살인의 범인으로 설지원(이다윗)이 지목됐다. 그의 정체가 드러날수록 ‘호텔 델루나’에 또 다른 불안이 드리우고 있다. 구찬성(여진구), 박영수(이태선)와 엮여 있기 때문.

이삿짐센터 트럭을 타고 가던 중 귀신이 타고 있는 차량을 발견한 현중(표지훈)과 유나(강미나). “도와줘”라는 애원에 차량을 쫓아간 두 사람은 암매장된 억울함에 저승으로 가지 못한 다섯 귀신을 발견했다. 이들을 돕고 싶어 하는 유나에게 만월은 “나서지 마”라며 “살아 있는 살인범은 인간인 경찰이 잡으면 돼. 우린 죽은 손님들이 그걸 보고 떠날 때까지 잘 모시면 되는 거야”라고 했다. 그리고 그녀의 말대로 누군가가 경찰에게 잡혔다.

현장을 찾은 영수(이태선)와 형사들은 용의자 차량의 트렁크에서 그의 아내의 시신은 물론이고, 다른 시신들이 암매장된 야산의 흙이 묻은 삽을 발견했다. 그렇게 피해자 중 한 명이었던 여자의 남편이 체포됐다. 그런데 설지원은 이 모든 상황을 재밌다는 듯이 지켜보고 있었고, 그에겐 보이지 않겠지만 피해자인 여자 귀신도 그의 옆에서 남편이 잡혀가는 것을 목격하며 괴로워하고 있었다. 하지만 귀신이 된 아내가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완벽 범죄를 꿈꾸며 자신이 죽인 피해자들의 유품을 불태우던 설지원에게 떠오른 기억 하나, 자신의 차를 따라오던 이삿짐센터 트럭이었다. 블랙박스 영상을 통해 확인한 결과 ‘구찬성’이란 예약자 이름을 듣게 된 설지원. 믿기지 않은 듯 “네가 여기서 왜 튀어나오냐”라며 싸늘한 미소를 지었다. 이들의 악연은 산체스(조현철)도 함께 했던 유학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인 여학생이 자살했고, 이유가 산체스 때문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산체스도 자살할 것인지에 대한 베팅이 벌어졌고, 급기야 권총이 든 선물상자가 그에게 배달됐다. 이 일을 벌인 사람이 설지원. 찬성은 권총을 들고 그를 찾아갔다. 찬성이 뭘 어쨌는지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갑자기 설지원이 귀국하며 사건은 마무리됐다.

무엇보다 이제 막 만월과 마음이 맞닿은 찬성과 형사로 환생한 연우가 엮여 있다는 사실에 “영수로 환생한 연우, 이제 꽃길 걷나 했는데 설지원 때문에 불안하다”, “만월이 찬성과 연우가 엮인 걸 알면 가만두지 않을 듯”이라는 추측 댓글이 이어지고 있는 바. 제작진은 “방심은 금물이다. 무엇을 상상하던 그 이상의 재미와 반전이 있는 11회가 될 것”이라고 귀띔,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사진=tvN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여기어때, '관광두레' 상품 12종 공개...이색 로컬여행 제공 icon소름끼치는 더위? ‘마인드헌터’ ‘한니발’ 등골 오싹한 넷플릭스 라인업 icon엘게테게브, '미니백 맛집'→월평균 50%↑ 매출 상승...존재감 입증 icon여름방학이 끝나기 전에...가족동반 전시회 추천 PICK4 icon'그것: 두번째 이야기', 스티븐 킹 연결고리 #데리 #빌 #샤이닝 icon‘전참시’ 장성규, 일상이 예능? 매니저도 당황시킨 ‘선을 넘는’ 토크 icon'뉴트로' 열풍...전통 식재료 활용 '블랙 컬러' 新푸드 icon"뭉치면 산다" 日불매운동' 열기 후끈...패션-유통-여행-맥주-자동차 매출↓ icon이금민, ‘등번호 17번’ 맨시티 데뷔전…후반전 투입 icon해외여행 느낌 물씬!...'가성비甲' 현지음식 활용 식음료제품 icon'김복동' 6만 돌파 눈앞...감동 폭발 '쿠키영상' 공개(ft.윤미래-로코베리) icon바이올린 여제 정경화-피아니스트 케빈 케너, 9월 브람스 전곡 공연 icon제주도 카니발 폭행, 한문철 변호사 “구속해야 한다”…피해 아동은 심리치료 icon김보라 감독-강진아, '대단한 단편영화제' 예선 심사...본선진출작 25편 공개 icon직장인 희망 자녀직업 1위 '공무원'...2위 男 '교사'-女 '예술가' 갈려 icon오혜원, 연극 ‘프라이드’ 관크 논란 사과문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icon'경애의 마음' 김금희, 독자선정 ‘젊은 작가’ 1위...백수린·이소호 뒤이어 icon더로즈·아이즈, 잔나비·엔플라잉·데이식스 잇는 '케이팝밴드' 신흥강자 icon'미우새' 구혜선, ♥안재현 첫키스 '누나美' 폭발...스킨십 궁금증↑ icon프로축구연맹, '호날두 노쇼' 더페스타에 위약금 청구 소송 제기 icon트와이스, 14개월 연속 기부천사 선정...누적기부금 1150만원 icon'선녀들-리턴즈' 유병재-김종민, 희망 멤버? "정해인-트와이스" 소환 icon마켓컬리, 여름철 입맛 되찾기 '냉면&양념육' 기획전...최대 30% 할인 icon'나혼자산다' 기안84, 독특한 낚시법? '불운의 사나이 된다' icon방탄소년단, 6부작 다큐 시리즈 '브링 더 소울'...27일 공개 icon장윤정 "지난해 초 이혼 후 두아이 양육, 책임있는 자세로 임할 것"(공식) icon'엑시트' 흥행주역 조정석·임윤아, 19일 '컬투쇼' 출연확정(공식) icon숨막히는 폭염에 '노파이어 주방용품'이 제격이지! 아이템 4PICK icon김동한, 두번째 국내 판미팅 'D-STORY' 개최확정...21일 선예매 오픈 icon최민환♥율희, 둘째 임신 "짱이 동생 생겼어요! 축복해주세요" icon유역비, '송환법' 홍콩 경찰 지지→'뮬란' 보이콧 확산...SNS 글 삭제 icon이강인, '골든보이' 60명 후보 포함...亞선수 유일 icon'호텔델루나' OST 집안싸움 발발...음원차트 점령한 비결 셋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