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직장인 94.6% '월급 보릿고개' 경험...지출 줄이는 방법 1위는?

직장인 10명 중 9명 이상은 다음 월급일 전에 월급을 다 써버리는 ‘월급 보릿고개’를 겪고 있으며 이중 5명은 매달 겪는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벼룩시장구인구직 제공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01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51.3%가 월급 보릿고개를 ‘매월 겪고 있다’고 답했으며 43.3%는 ‘가끔 겪고 있다’고 답했다. ‘겪은 적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5.4%에 불과했다.

월급 보릿고개를 겪는 이유는 ‘아껴도 줄어들지 않는 생활비 때문에’(22.5%)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적은 월급 때문에’(20.5%), ‘고정 지출 때문에’(19.7%), ‘계속 오르는 물가 때문에’(16.2%), ‘비고정 지출 때문에’(13.3%), ‘지름신 등 계획성 없는 소비 때문에’(7.7%)의 답변이 이어졌다.

다음 월급까지 초과해 쓰는 금액은 평균 23만원이었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18.7만원), 30대(24만원), 40대(29만원), 50대(33만원) 순으로 연령대가 높을수록 월급 이상으로 쓰는 돈의 액수도 많아지고 있었다.

또한 이들은 평균 17.8일이면 월급을 전부 써버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15~20일’이 32.4%로 가장 많았으며 ‘20~25일’(27.7%), ‘10~15일’(19.2%), ‘25~30일(10.9%)’, ‘10일 이하’(9.7%)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17.4일, 남성이 18.5일로 여성이 남성보다 하루 가량 먼저 월급을 모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직장인들이 월급 보릿고개를 겪을 때 하는 행동으로는 ‘신용카드만 사용한다’(31.6%)가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비상금을 사용한다’(20.2%), ‘약속을 잡지 않고 집에만 있는다’(13.7%), ‘안쓰고 무조건 아낀다’(12.2%), ‘마이너스 통장을 활용한다’(9.6%), ‘가족이나 지인에게 돈을 빌린다’(6.9%), ‘투잡이나 알바를 알아본다’(5.8%)의 순으로 답했다.

월급의 지출로 가장 많이 차지하는 항목으로는 39.8%가 ‘가족부양 및 생활비’를 꼽았으며 ‘월세 등 주거비’(17.8%), ‘대출이자’(14.1%), ‘적금, 보험’(13.1%), ‘외식비’(8.9%), ‘쇼핑비’(6.4%)가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이 극심한 보릿고개를 겪는 달은 27.2%가 ‘가정의 달 5월’을 1순위로 선택했으며 ‘여름휴가를 많이 떠나는 7~8월’(26.9%)이 근소한 차이로 뒤따랐다. 이외에도 ‘추석 연휴가 있는 9~10월’(18%), ‘설 연휴가 있는 1~2월’(14.8%), ‘크리스마스, 연말 시즌 12월’(13.2%)도 많은 지출로 통장 가뭄을 호소했다.

한편 월급 보릿고개를 겪은 적이 없다고 답한 직장인 109명은 그 비결로 ‘계획성 있는 소비의 생활화’(37.6%)를 1위로 꼽았으며 ‘짠테크(안쓰고 아끼는)를 실천하고 있어서’(29.4%), ‘신용카드 대신 현금 및 체크카드 사용’(15.6%)의 답변이 이어졌다. ‘월급이 생활하기에 충분한 금액이라서’(10.1%), ‘투잡, 알바 등 부수입이 있어서’(7.3%)등의 응답도 눈길을 끌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날씨의 아이', 신카이 마코토 '천만영화' 2편?...흥미진진 숫자 팩트 체크 icon기네스, 워라밸·주52시간 파고든 ‘기네스 타임’ 캠페인 전개 icon北, '평양원정' 경기 영상 南에 제공...사후 녹화중계 가능성↑ icon폴리스, ‘썬라이즈 캐리어’로 스타일리시한 여행...배정남 모델발탁 iconSM 측 "유족 뜻에 따라 故 설리 빈소, 팬 조문 가능"(공식) icon오니츠카타이거, 韓디자이너 계한희와 콜라보 프로젝트 공개 icon김동완, 설리 비보에 "강요 받는 연예인들, 기획사들 간과해선 안돼" icon드롭탑, '925 블렌드'와 케이크가 만나면...최대 20% 할인 icon'라디오스타' 대도서관, 알고보니 대기업 출신? '도티'에 밀리지 않는 수입공개 icon'콜바넴' 감독 단편, 아시아나국제영화제 상영...줄리안무어X미아고스 icon"송가인 콘서트 표 팔아요"...송가인, 암표주의보 발령 '주의 당부' icon첼리스트 송영훈, 4대 첼로 구성 클래식 앨범 발매 icon쿨케이 참여 아웃도어 캠페인 영상 'Tested for Life' 공개 icon[인터뷰] 공감여신 헤이즈 "울면서 녹음한 '만추', 무대서도 울컥할 듯" icon로버트 패틴슨X줄리엣 비노쉬 '하이라이프', 극강 우주 비주얼 스틸 공개 icon슈퍼주니어·브라운아이드걸스, 설리 안타까운 비보에 콘텐츠 공개 일정 연기 icon허츠 해외렌터카, '프랑스 감성여행' 컬렉션 출시...5개 지역 코스 제공 icon조 크라비츠, '더 배트맨' 캣우먼 낙점...로버트 패틴슨과 호흡 icon'경동나비엔 온수매트', 토스 행운퀴즈 등장...쾌적수면 만드는 비법은? icon구하라, 故 설리 향한 깊은 애도 "눈물이 멈추지 않아...예쁜 진리야" icon'한밤' 방탄소년단, 해외가수 최초 사우디 야외공연 현장 공개 "정부 파격 결정" icon[인터뷰②] ‘타인은지옥이다’ 이중옥 “이정은, 마음 편히 가지라고…선배다운 선배” icon[인터뷰①] ‘타인은지옥이다’ 이중옥 “임시완 바라보는 시선, 편차 두려고 노력했어요” icon'겨울왕국2', 엘사·안나 새로운 모험 시작...메인예고편 공개(ft.올라프) icon이승환, 오늘(15일) 데뷔 30주년 앨범 발매...'현재진행형' 레전드 입증 iconLG전자, 전략 스마트폰 'V50S ThinQ' 국내 출시...고객 목소리 적극 반영 icon‘녹두전’ 김소현 막아선 장동윤, 설렘지수 급상승! 코길이 탈취작전 성공? icon허각, 콘서트 '공연각' 전국 투어로 확대...대구·대전 콘서트 개최확정 icon싸이월드, 소유권 1년 연장했지만…미니홈피-클럽 곳곳에 장애 icon성시경, 소극장 콘서트 '노래'...오늘(15일) 하나티켓서 티켓오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