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SM 측 "유족 뜻에 따라 故 설리 빈소, 팬 조문 가능"(공식)

SM엔터테인먼트 측이 팬들에 설리에게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도록 빈소를 마련했다.

15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에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습니다. 팬 여러분께서 갑작스럽게 비보를 전하게 돼 애통한 마음이다"고 적었다.

이어 "유가족분들의 뜻에 따라, 늘 아낌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주신 팬 여러분들이 따뜻한 인사를 설리에게 보내주실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팬들이 조문할 수 있는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 1층)이다. 시간은 오늘(15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16일 정오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가능하다.

한편 앞서 지난 14일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같은 날 오후 3시 21분께 성남시 수정구의 한 전원주택 2층에서 설리가 숨져 있는 것을 보고 매니저가 발견해 신고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SNS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노이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폴리스, ‘썬라이즈 캐리어’로 스타일리시한 여행...배정남 모델발탁 icon오니츠카타이거, 韓디자이너 계한희와 콜라보 프로젝트 공개 icon드롭탑, '925 블렌드'와 케이크가 만나면...최대 20% 할인 icon'라디오스타' 대도서관, 알고보니 대기업 출신? '도티'에 밀리지 않는 수입공개 icon'콜바넴' 감독 단편, 아시아나국제영화제 상영...줄리안무어X미아고스 icon"송가인 콘서트 표 팔아요"...송가인, 암표주의보 발령 '주의 당부' icon첼리스트 송영훈, 4대 첼로 구성 클래식 앨범 발매 icon쿨케이 참여 아웃도어 캠페인 영상 'Tested for Life' 공개 iconLG스마트폰, 새 OS '안드로이드 10' 적용 "확 바뀐다" icon워싱턴, 세인트루이스 꺾고 NLCS 3연승 파죽지세...창단 첫 WS까지 단 1승 icon온수매트-에코히터-마사지 쿠션, 벌써 보일러? 추위잡는 가을 가전 icon[이번주 개봉작] '버티고' '두번할까요' 출격...'조커' 독주 막을까 icon선선한 가을바람 따라가는 10월 나들이 명소...서울억새축제外 icon‘살림남2’ 최민환, 90도 인사하는 육아 멘토는 누구? icon김예림, 림킴으로 활동 신호탄...첫 미니앨범 오늘(15일) 공개 icon여기어때, 국군 소통앱 '더 캠프'에 5만 숙소 연동...군장병 신용카드 혜택까지 icon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 “정치 바꿔놓을 자신 없다” icon올겨울 트렌드 아이템 '숏패딩'...지컷 FW 신상 컬렉션 출시 icon[인터뷰] 공감여신 헤이즈 "울면서 녹음한 '만추', 무대서도 울컥할 듯" icon北, '평양원정' 경기 영상 南에 제공...사후 녹화중계 가능성↑ icon김동완, 김동완, 설리 비보에 "강요 받는 연예인들, 기획사들 간과해선 안돼" icon'날씨의 아이', 신카이 마코토 '천만영화' 2편?...흥미진진 숫자 팩트 체크 icon직장인 94.6% '월급 보릿고개' 경험...지출 줄이는 방법 1위는? icon로버트 패틴슨X줄리엣 비노쉬 '하이라이프', 극강 우주 비주얼 스틸 공개 icon슈퍼주니어·브라운아이드걸스, 설리 안타까운 비보에 콘텐츠 공개 일정 연기 icon허츠 해외렌터카, '프랑스 감성여행' 컬렉션 출시...5개 지역 코스 제공 icon조 크라비츠, '더 배트맨' 캣우먼 낙점...로버트 패틴슨과 호흡 icon'경동나비엔 온수매트', 토스 행운퀴즈 등장...쾌적수면 만드는 비법은? icon구하라, 故 설리 향한 깊은 애도 "눈물이 멈추지 않아...예쁜 진리야" icon'한밤' 방탄소년단, 해외가수 최초 사우디 야외공연 현장 공개 "정부 파격 결정" icon[인터뷰②] ‘타인은지옥이다’ 이중옥 “이정은, 마음 편히 가지라고…선배다운 선배” icon[인터뷰①] ‘타인은지옥이다’ 이중옥 “임시완 바라보는 시선, 편차 두려고 노력했어요” icon‘녹두전’ 김소현 막아선 장동윤, 설렘지수 급상승! 코길이 탈취작전 성공?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