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광주시장 비서관, '코로나19' 16번 확진자 공문 최초 유출...경찰 입건

이용섭 광주시장 비서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6번째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을 최초 유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12일 광주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가족 개인정보가 담긴 내부 보고서를 유출한 혐의(공무상비밀누설·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등)로 비서관 A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시장실 별정직 비서관(5급)으로 2018년 6월 지방선거 당시 선거캠프에서 활동하다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4일 국내 16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관련한 광산구의 내부 보고서를 외부로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공문을 생산한 광산구 공무원, 전달받은 광주시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복원·분석(디지털포렌식)해 최초 유출자를 특정했다. 공문은 다시 몇몇 사람들에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누군가 인터넷 맘카페에 올려 급속도로 퍼졌다.

김옥조 광주시 대변인은 “자체 조사 결과 A씨는 4일 오전 11시 22분 관계 기관 2곳에 방역 업무 협력 차원에서 광산구에서 작성한 서류를 SNS를 통해 보냈다”며 “A씨는 5일 오전 광주지방경찰청에 자진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A씨는 확산 유포 경위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다”며 “이런 사태가 발생한 점을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며 A씨를 최종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SuperM, 美 ABC ‘지미 키멜 라이브’ 출연...녹화 티켓 매진 '뜨거운 관심' icon한독, 온라인 쇼핑몰 ‘일상건강’ 오픈...경품증정 이벤트 icon'코로나19' 3번 환자, 퇴원 조치에 "너무 좋습니다" icon써스데이 아일랜드, 올여름엔 ‘보헤미안 리조트룩’ icon'방법' 정지소·조민수, 방법사 저주 대결 시작...명품 미스터리 스릴러 탄생 [리뷰] icon세상 떠난 고수정 '도깨비'서 귀신 역할...소속사 "빛이 나는 사람" icon바버X엔지니어드 가먼츠, 실용성甲 캐주얼 아우터 제안 icon코로나19 물러가라~ 잘 먹어야 보약! 호텔 식음료 프로모션 icon한샘, 용산아이파크몰점 오픈 2주년 행사...최대 50% 할인 icon월간 ‘디자인’, 2월 지령 500호 발행...레노베이션 진행 icon뮤지컬 ‘프리스트’ 프리뷰 티켓 오픈분 랭킹 1위 icon제주항공, 신종 코로나 여파? 위기경영 선언…경영진 임금 30% 반납 iconBBC "봉준호, EPL 맨시티 팬?"...최후 만찬 초대자 더 브라위너 지목 화제 icon‘대한외국인’ 전효성 “한국사능력검정시험 독학으로 합격” icon씽씽, 회원수 16만 돌파→이산화탄소 306톤 감축 기여 icon엘렌 드제너러스, '기생충' 인종차별 발언 논란...전세계 누리꾼 비난 폭발 icon[현장] 펜타곤 "첫 월드투어 성료, 한 단계 레벨업 할 수 있었던 시간" icon[포토] 펜타곤 홍석 '만화를 찢고 나온 베베' (펜타곤 쇼케이스) icon커세어, 'CV 시리즈 파워서플라이' 출시...가정·사무용PC 안정적 출력 제공 icon[포토] 펜타곤, '몽환적인 다크미 베베들' (펜타곤 쇼케이스) icon'작가 미상', 4인4색 미술 작품같은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양준일, 유튜브 영상 삭제? 배려심 때문 “실수 바로잡게 해달라” icon위너, ‘CROSS TOUR’ 결산 팬서비스...14일 V라이브 진행 icon[현장] 펜타콘 우석 "신곡 'Dr. 베베' 격한 안무, 허리 무리로 일부 무대만 참여" icon‘13번 환자 완치’ 명지병원 의료진 “에이즈치료제 칼레트라, 효과 있는 듯” icon[인터뷰②] KARD 제이섭 “입대 앞두고 팀 인지도 올리기 열중...1위가 목표죠” icon[현장] 펜타곤 유토 "수록곡 '동백꽃' 꽃말 예뻐서 사용하고 싶었다" icon[현장] 펜타곤 홍석 "크롭티에 복근공개 위해 이틀 전부터 단수" 고충토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