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코로나19 여파' 여자축구대표팀, 호주서 올림픽 최종PO 중국과 2차전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 대신 호주에서 최종 플레이오프(PO) 2차전을 치르게 됐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1일 “중국축구협회 및 호주축구협회와 협의를 통해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플레이오프 2차전 경기 장소를 호주 시드니 외곽의 캠벨타운 스타디움에서 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대표팀은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중국과 최종 PO 1차전을 치른 뒤 호주 시드니로 이동해 최종 PO 2차전에 나서는 힘든 일정을 소화하게 됐다.

한국 여자 대표팀은 예선 B조 경기에서 조 2위를 차지한 중국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놓고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PO(1차전 홈경기 3월 9일, 2차전 원정 경기 3월 11일)를 치른다.

최종 PO 2차전은 애초 중국의 홈 경기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열릴 수 없어 AFC는 새로운 개최 장소를 찾아왔다. 결국 AFC는 중국 및 호주 축구협회와 협의 끝에 호주에서 한국과 중국의 PO 2차전을 치르는 것으로 결정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승우, 첫 단독화보 "쉬고 싶지 않아, 달릴 때가 온 것 같다" icon'스페인 출국' 기성용 "FC서울, 날 원하지 않았다" 서운함 토로 icon자연일체 간절기 패션! 밀레, 윈드브레이커 6종 제안 icon포천 70대男 폐렴의심 증상 사망...'코로나19' 감염여부 조사 icon'컬투쇼' 남궁민 게스트 출격? 정찬우 목소리에 청취자들 '혼란+환호' icon조르지오 아르마니, 페미닌 무드 배가 '라 프리마백' 재출시 icon‘아무도 모른다’ 김새론, 고등학생 김서형? 폭풍전개 이끄는 감정 연기 icon'SBS 스페셜' 서울대 출신 변호사 3인, 왜 대림동 차이나타운으로 갔나 icon봄날, 생기 넘치는 피부 만드는 ‘기초 공사템’ 추천 icon배우 유해진, ‘배캠’ 애청자 대표로 ‘Live at the BBC’ 마지막 장식 icon'찬실이는 복도 많지', 김초희 감독 작품 3편 KBS '독립영화관'서 방영 icon‘아이콘택트’ 박기량, 치어리더 동료들과 감정싸움 “너무 부족해” icon몬스타엑스, 美 '투데이 쇼' 출격! 신곡 무대→글로벌 활약상까지 '집주조명' icon'뉴스토리' 코로나19 확산에 바이러스 온상 낙인 박쥐 집중취재 icon김고은, 코로나19 예방 위해 저소득층에 마스크 4만여장 기부 '1억원' icon신천지 전북지역, 교회·부속시설 출입 통제...신도 활동도 중단 icon'더블캐스팅' D-1, 제작진이 말하는 #신성록 #앙상블 #멘토 icon오마이걸 유아, 하얀 배경 속 세련미→도도한 이미지까지 icon'금금밤' 이승기, 장갑공장 극한 노동 경험 "지옥을 맛볼 것 같다" icon'미스터트롯' 서울 공연 이어 5개 지역도 4만석 전석매진 icon전주 확진자 동료 1명 '양성' 판정...전주시 "공공시설 모두 폐쇄" icon[인터뷰②]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씩씩한 서지혜, 응원해주고 싶어요” icon[인터뷰③] 김정현 “1년 5개월 공백, ‘사랑의불시착’ 덕에 마음의 살 붙었어요“ icon'침입자', 유튜버 장삐쭈와 콜라보 영상 화제...개봉 기대감 UP icon서울대 연구소서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대구 방문 후 감기 증상 icon[인터뷰①] ‘사랑의불시착’ 김정현 “구승준 죽음? 박지은 작가, 테러 위협 받았다고…” icon'런닝맨' 하하, 유재석 차량서 '유산슬 CD' 발견...정체불명 DVD 의혹 제기 icon’불후의명곡‘ 웅산VS알리, 사제지간 빅매치 성사? “살살하자” icon'미스터트롯' 이대원 "매 순간마다 최선 다했다" 탈락소감 icon‘심야토론’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최선의 대응책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