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올 상반기 직장인 10명중 3명 ‘이직’...연봉 310만원 ‘인상’

올해 상반기 직장을 옮긴 직장인이 10명중 3명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에 성공한 직장인은 30대가 가장 많았고, 이직을 통해 평균 310만원의 연봉이 인상됐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360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직장인 이직 현황’을 조사했다. 먼저 ‘올해 상반기 이직에 성공했나?’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10명 중 3명에 달하는 32.0%가 ‘이직했다’고 답했다. 이러한 응답자는 30대 직장인 중 34.3%에 달해 20대(28.4%)와 40대 이상(27.8%) 보다 소폭 많았다.

직장인들은 이직을 통해 연봉을 올리거나 직급을 높이는 등 자신의 몸값을 올리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올해 상반기 이직에 성공한 직장인 중에는 연봉이 올랐다는 직장인이 52.4%로 2명 중 1명으로 많았다. 직급이 높아졌다는 직장인은 22.1%로 소폭 낮았다.

실제 올해 상반기 이직을 통해 연봉이 오른 직장인들의 연봉인상액은 평균 310만원에 달했다. 20대 직장인은 평균 240만원, 30대 직장인은 평균 270만원 연봉이 높아졌다고 답했고, 40대이상 직장인들은 평균 420만원의 연봉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상반기 이직에 성공한 직장인들은 노하우 1위로 ‘매일 채용공고를 살펴본 것’을 1위로 꼽았다. ‘매일 채용공고를 살폈다’는 응답자가 49.7%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인의 성과와 경력을 정리했다(14.5%)’거나 ‘이직 준비 중임을 지인들에게 알렸다(14.7%)’는 응답자가 많았다.

특히 20대 직장인 중에는 ‘이직 준비 중임을 지인들에게 알렸다(17.2%)’거나 ‘직무관련 자격증을 취득했다(13.3%)’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고, 30대와 40대 중에는 ’성과와 경력을 정리했다(14.7%, 22.7%)‘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직장인들은 이직 후 가장 만족하는 점으로 ‘적절한 업무량과 업무강도(23.0%)’를 꼽았다. 특히 30대 직장인 중에는 ‘적절한 업무량과 업무강도’에 가장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2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연봉수준(21.8%)이나 ▲정시 퇴근하는 문화(21.1%)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20대 직장인 중에는 이직 후 가장 만족하는 점으로 ‘일을 하며 배울 점이 많다는 것’을 꼽은 직장인이 응답률 29.7%로 가장 높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이직한 회사의 규모와 인지도(24.2%) ▲적절한 업무량과 업무강도(20.3%) 순으로 만족한다는 답변이 높았다. 40대 이상의 직장인 중에는 ‘연봉수준’에 만족한다는 응답자가 응답률 40.9%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인센티브 제도(22.7%)에 만족한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한전·코트라 등 공사 ‘빅4’ 취업관문 활짝...7월 취업대란 icon식음료업계는 '티(Tea)'붐, 캔·페트병 형태-호텔업계 서비스까지 iconBBQ·루프탑 풀·디너뷔페...호텔에서 여름 나는 3가지 방법 icon모나미, 일본 불매운동 수혜?...실검 상위권+주가 폭등 icon"편의점서 참치회 실화됐다"...GS25, 수산 매출에 불 붙인다 icon2019 리프트 라이벌즈, 오늘(4일) 개최...아시아 롤 최강 지역은? icon빙하의 순수함 담은 보드카...‘핀란디아’ 보틀 디자인 리뉴얼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13...'일동후디스 처음이유식 5종' 外 icon[전지적 참견 미식] 혼자 먹기 좋은 신제품 7...'롯데제과 도리토스 마라맛' 外 icon패션·유통家, 서바이벌 예능 협찬 '러시'...'프듀'부터 '미스코리아'까지 icon'신세경 딜카댄스', 오늘(4일) 토스 행운퀴즈 정답...세자리 숫자? icon피파온라인4, 오늘(4일) 정기점검 지연 보상+'스카우트 2019' 이벤트 icon‘도시어부’ 김래원, 박프로 설욕전 응원 ‘훈훈한 사제’(ft.오도열도) icon‘연애의맛 시즌2’ 오창석, 이채은 네버엔딩 이벤트…커플탄생 시청률↑ icon‘전참시’ 유병재, 겁보 탈출하게 만든 물귀신 본능(ft.번지점프) icon폭스테리어 견주 "안락사 생각 無" VS 강형욱·설채현 "공격성 훈련 필요" icon‘시동’ 박정민x정해인x마동석x염정아, 개봉 ‘부릉부릉’...인증샷 공개 icon‘라이온 킹’ 돌아온 삼바! 리얼 그래픽 8종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방탄소년단 슈가 손잡은 헤이즈, 새 싱글 MV티저 '미스터리 분위기' 물씬 icon‘마리텔V2’ 송가인, 구성진 트로트 더해진 꽃게탕·부침개 솜씨 대방출 icon'77특가' 777포인트 지급 이벤트, 매시간마다 선착순 지급...참여방법은? icon손정의 “韓 집중해야 할 것은 인공지능”…가온미디어 등 AI관련주 들썩 icon'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티격태격 첫 만남→허리 포옹으로 '심쿵' icon신동미♥허규, 학교폭력 예방에 힘 보탠다…KAVA 홍보대사 위촉 icon‘연예가중계’ 故 전미선, 마지막 미공개 인터뷰 오늘(5일) 공개 icon서울·부산시, SSG페이로 지방세 납부→SSG머니 최대 2만원 제공 icon‘그것이 알고싶다’ 박회장, 수 조원대 자산가? ‘강남 건물주’ 미스터리 icon타임스퀘어, 원더플레이스 리뉴얼 기념 프로모션...30% 세일 icon세븐스프링스, 셰프콘서트와 목동점서 ‘팝업레스토랑’ 오픈 icon천호엔케어, 초복맞이 건강식 '흑마늘 제품' 할인 이벤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