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리뷰] '어느 가족' 마음을 꿰뚫는 아늑한 상실

유대와 갈등, 낭만과 고통, 배움과 상실 그 사이에 '어느 가족'이 있다.

 

 

미묘한 순간을 포착하는 섬세한 연출력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어느 가족'이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어느 가족'의 원제는 '万引き家族'이다. '도둑 가족'이란 뜻이다. 제목처럼 이 영화는 도둑질로 시작한다.

아버지 오사무 시바타(릴리 프랭키)는 아들 쇼타 시바타(죠 카이리)와 함께 마트에 들른다. 아버지는 망을 보고 아들은 물건을 훔친다. 능숙한 솜씨다. 두 부자는 고로케를 사 먹으며 정답게 귀가하던 중 추운 날씨에 떨고 있는 소녀 유리(사사키 미유)를 발견한다. 소녀를 데리고 도착한 집에는 할머니 하츠에 시바타(키키 키린)과 오사무의 아내 노부요 시바타(안도 사쿠라), 노부요의 여동생 아키 시바타(마츠오카 마유)가 허름한 목조 주택에 모여 살고 있다. 시바타 가(家)는 낯선 유리를 가족으로 받아들인다.

 

 

영화는 시바타 가문의 유대를 지속적으로 비춘다. 하츠에는 낯선 소녀 유리의 상처를 치료하고, 노부요는 유리에게 깊이 공감한다. 유리가 진짜 가족이 아닌 자신들을 선택한 후 노부요는 "우리가 선택받은 거냐"고 기뻐한다. 혈연으로 묶이지 않았기에 오히려 기대하지 않을 수 있는 거라고 여기는 이 가족의 태도는, 이들을 비추는 정상가족 이데올로기 사회의 시선과 비교되며 특별하게 반짝인다.

얼핏 보면 '가난하지만 화목한 가족'의 전형이다. 하지만 그 속엔 깨진 유리 조각같은 위태로움이 섬뜩하게 깔려 있다. 이는 범죄로 삶을 꾸리는 시바타 가문의 숙명이다. '어느 가족'은 어린 쇼타를 통해 이 위태로움을 직시한다. 쇼타는 학교에 다니지 않지만 혼자 책을 읽으며 글을 익힐 만큼 똑똑한 아이다. 그는 도둑질을 하는 데 익숙하지만 유리마저 도둑질에 나서게 되자 이 생활에 의구심을 느낀다.

 

 

쇼타의 질문에 오사무는 당당하지 못하지만 도둑질을 멈출 수 없다. 저임금 육체 노동과 도둑질, 유사 성매매, 할머니의 연금 등으로 생활을 유지하는 하층계급의 삶은 고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시바타 가문에겐 이 피로가 너무나 자연스럽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들은 웃음을 잃지 않는다. 웃지 않으면 견딜 수 없어서일지도 모른다. '어느 가족'은 이들의 웃음을 말하면서도 이들이 웃어야 하는 이유와, 웃어야 하는 그 이유마저 사라졌을 때의 표정을 외면하지 않는다. 각자의 비밀이 드러난 후 영화는 절정을 맞이한다. 농담과 허세가 아닌 진심이 드러나는 순간은 아늑하고 슬프다.

 

 

고레에다 히로즈카는 집요함과 섬세함으로 '가족'이라는 것에 대해 던질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질문을 던진다. 그러므로 '어느 가족'은 시바타 가문이 보인 유대를 특별하게 조명하면서도 허구적 낭만에 빠지지 않고 삶의 씁쓸함과 가족의 의미를 묻는 데 성공한다.

감독의 연출력은 물론 단 한 명도 빼놓을 수 없는 배우들의 열연과 호흡, 일본 여름의 나른하고 아득한 감성을 가득 담은 화면이 주는 즐거움 등은 '어느 가족'이 왜 2018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을 수밖에 없었는지를 이해케 한다. 러닝 타임 121분, 15세 이상 관람가, 7월 26일 개봉 예정.

 

진선 기자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안희정, 김지은 측 증인 '모해위증' 혐의로 고소 icon[인터뷰] ‘허스토리’ 김해숙 “라여사와 씹던껌, 내 인생캐릭터” icon김해공항 사고, 택시기사 ‘의식불명’…BMW 커브길에서 과속? icon채림, 예능 ‘폼나게 먹자’로 8년만에 복귀...이경규·김상중·로꼬와 호흡 icon안희정 측 증인 “김지은, 마지막 날 ‘울어도 되냐’고 물어” icon방탄소년단 측 “8월 리패키지 앨범 확정 NO...투어 준비 중” icon러블리즈 진, 팬미팅 '러블리데이2' 참석 확정…"활동 중단 끝. 완전체 출격" icon프랑켄슈타인·나미야잡화점...무대에서 읽는 베스트셀러 소설 4選 icon게으름뱅이도 키울 수 있는 다육식물 4 icon심은진 "김리우 본명이 김기덕, 오늘 경찰서 갈 예정" icon공원소녀, 데뷔관찰 게임예능 ‘GOT YA!...’·전국 버스킹 화제몰이 icon'마녀' 200만 돌파, 김다미X조민수X최우식 '감사 인증샷' icon천주교 측 "워마드 성체훼손, 법적 처벌해야" 신성 모독? icon'쇼챔피언' 에이핑크, 뉴이스트W·비투비·블랙핑크 꺾고 1위 iconCJD '야코프병' 환자, 40군데 병원 전전하다 끝내 사망 icon'살림하는 남자들2' 류필립, 오이김치 500개 담그기 '웃음→사색' icon'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박서준, 유괴로 얽힌 과거인연 '기절' icon'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수년간 박민영 좋아했다 "절대 놓을수 없어" icon'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진기주에 애원 "제발 나 피하지마"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