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사회
서양호 중구청장 ‘NO재팬’ 깃발 철거…“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

서양호 중구청장이 ‘NO재팬’ 깃발 철거 의사를 밝혔다.

6일 서양호 중구청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NO재팬’ 배너기를 내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배너기를 내리도록 하겠다.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국민과 함께 대응한다는 취지였는데 뜻하지 않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서양호 청장은 이어 “중구청의 NO재팬 배너기 게첨이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을 동일시해 일본 국민들에게 불필요한 오해를 줄 수 있다는 우려와 불매운동을 국민의 자발적 영역으로 남겨둬야 한다는 비판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구청장으로 지방정부가 해야 할 일로 함께 하겠다. 일본 정부의 부당한 조치를 향한 우리 국민들의 목소리가 다시 하나로 모여지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이유 불문하고 설치된 배너기는 즉시 내리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중구청 측은 이날 밤부터 “NO BOYCOTT JAOAN/가지 않습니다/사지 않습니다”라고 적힌 깃발을 태극기와 함께 명동·청계천 일대에 걸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15일까지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등 22개 길에 1100개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일본 정부의 일방통행으로 인한 갈등에 일본 국민들까지 동일시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또한 지방정부가 일본 불매운동에 나서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한국을 찾은 관광객에게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비난이 이어지자 서양호 청장이 이같은 뜻을 철회하게 됐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리복, 뉴트로+어글리슈즈 감성 ’DMX시리즈 1000' 스페셜버전 출시 icon틱톡 ‘Do You Like Me?’, 시청자가 선택하는 인터랙티브 드라마 icon밴드 코인, 14일 홍대 무브홀에서 첫 단독 내한공연 icon강타, 뮤지컬 '헤드윅' 하차...유주안-오정연 스캔들 후폭풍? icon‘의사 요한’ 지성 vs 이규형, 총성 없는 전쟁 시작...악연의 비밀은 icon이지은-여진구 ‘호텔델루나’, 비드라마 포함 콘텐츠 영향력 1위 icon김설진·김동규·정영두, 현대무용가 3色 신작 '트리플 빌' icon나르샤, 라디오DJ 컴백...한낮 뮤직쇼 '아브라카다브라' 활약 예고 icon‘60일, 지정생존자’ 선을 넘는 이준혁VS청와대 지키는 손석구 icon태풍 프란시스코 북상, 김해공항 무더기 결항에 부산항 폐쇄까지 icon'메이썸 역시즌' 초성퀴즈+최대 70% 할인 이벤트 개최 icon‘17세의 조건’ 윤찬영·박시은, 내면 폭풍 가라앉히려 성당行 재회 icon외교부 "日여행경보 관련 조치 검토...'소녀상' 전시 중단 유감" icon류덕환-오승훈-서영주 ‘에쿠우스’, 티켓 오픈과 동시에 연극랭킹 1위 icon'호날두 노쇼' 문제無!...K리그1, 평균 관중 8018명 '51.4%↑' icon'웰컴2라이프' 정지훈, 오늘(6일) 변호사→검사 변신...평행세계 인생 시작 icon이재룡, 만취상태로 입간판 파손…“전액 피해보상, 심려끼쳐 죄송” icon오승환, '친정팀' 삼성 라이온즈 컴백...내년 4~5월 등판 예정 icon데이팅앱 틴더, 취향공유 프로젝트 대학생 '틴플메이커' 모집 icon안성 화재, 소방관 1명 사망-10명 부상…주변 뒤덮은 검은 연기 icon에브리타운, 대규모 업데이트 및 이벤트 진행…시드+전문점 획득 기회 icon부산,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영향권…김해공항 무더기 결항 icon여름철 대표 피부고민 4가지, ‘나이트 스킨케어’로 극복하자 icon곽상도, 노영민 정론관 발언에 “계급장 떼고 이야기하자는 거냐” icon‘태양의 계절’ 정한용, 집사 서경화에 집착 “나 죽거든 나가”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오창석, 최정우에 과거 들켰다 “뭔가 잘못됐어” icon김강우, 이연복 뜨거운 포옹 재회 “셰프님 출연 소식에 예능도 OK” icon‘여름아부탁해’ 김사권, 이영은-윤선우 질투 “다신 만나지 마!” iconX1(엑스원), 고척돔 데뷔 첫 ‘프리미어 쇼콘’ 전석매진 기염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이채영 유산 거짓말에 “고통 속에서 한번 살아봐” icon강홍석, 4개월 만에 40kg 감량 “연기가 안 보이더라” icon‘비디오스타’ 강홍석 “틴틴파이브2 제안 받아…가수로 데뷔할 뻔했다” icon테이 “나윤권과 밀월여행 스캔들, 이후로 어색해졌다” 고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