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고민시, 조조 괴롭히는 굴미는 미웠어요”

①에 이어서…

김소현이 일찍이 ‘조조’ 역으로 낙점된 반면, 선오 역의 송강과 혜영 역의 정가람 캐스팅까지는 조금 시간이 걸렸다. 만화적인 성격이 강한 두 캐릭터에 걸맞는 배우를 찾기가 쉽지 않았기 때문. 특히 정가람의 경우 드라마 촬영 현장의 경험이 적었고, 송강은 주연급 캐스팅이 처음이었다.

“저한테 송강씨는 다른 드라마에 출연하셨을 때도 만화같은 느낌이 컸어요. 선오 캐스팅이 힘들었다고 전해 들었거든요. 정가람씨도 그렇고요. 두 분이 원작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잘 맞는다고 생각해서 기대가 많이 됐어요. 정가람씨의 경우는 연기에 대한 열정은 물론이고 혜영이에 대한 애착이 정말 컸어요. ‘조조’를 짝사랑하는 감정을 현장에서 유지하려고 노력했고, 저한테도 조조의 마음을 계속 물어보셨어요. 송강씨같은 경우는 도화지같은 느낌이었어요. 정형화된 틀에 박혀있지 않아서 대화로 만들어나갈 부분이 많았어요. 두분 다 처음으로 같이 연기를 했지만 불편함없이 서로 맞춰갈 수 있었던 거 같아요”

시즌2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사실상의 열린 결말로 이야기가 마무리되다 보니 자연스럽게 시청자들이 시즌2 제작을 희망할 수밖에 없었다. 아직 웹툰도 미완의 상태고, 넷플릭스 측도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가 없는 상황에 김소현은 “기대만 하고 있는 상황이에요”라고 전했다. 다만 시즌2가 제작을 가정해 ‘선오’, ‘혜영’ 어떤 캐릭터와의 러브라인을 원하는지 물었다.

“저는 웹툰 볼 때 혜영파였거든요. 근데 촬영을 하면서 선오랑 붙는 신에서는 또 ‘선오랑 되야하나’ 싶기도 하고 혼란스러운 마음이 많이 들었어요. 선오는 또 육조라는 매력적인 캐릭터가 곁에 있잖아요. 육조랑 있어도 선오는 좋은 길을 갈 수 있지 않을까요. 불타는 선오보다는 천천히 알아갈 수 있는 사람과 연애를 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해요. 선오와 조조 관계를 보면서 이런 마음이 한번에 식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도 있었어요”

조조는 선오와 혜영의 사랑을 한 몸에 받지만, 사실 친구와 가족들에게 완벽하게 외면받는 짠내나는 캐릭터. 특히 사촌인 굴미(고민시)는 조조에게 모든 것을 빼앗겼다고 생각해 왕따 그 이상의 괴롭힘을 펼친다. 여기에 절친에게도 외면 당하는 조조를 연기하며 받는

“좀 많이 힘들었어요. 조조가 왕따를 당하는 거잖아요. 그게 납득이 가지 않을 때도 있었어요. 왜 그렇게 미움을 받아야 하나 싶더라고요. 조조가 내색을 많이 안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더 마음이 아팠어요. 주변 사람들이 밉기도 했었죠. (고)민시 언니가 현실은 그렇지 않지만 연기할 때는 정말 너무너무 미웠던 거 같아요”

곧 ‘조선로코-녹두전’으로 브라운관으로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는 김소현. 연이어 로맨스 연기를 해온데 대해 “우연치 않게 그렇게 됐어요”라고 털어놨다.

“사실 할 수 있는 작품이 엄청 다양하지는 않다 보니 로맨스를 하게 된 것도 있어요. 조금 더 이미지가 자리를 잡으면 장르물이라던지 무게감 있는 드라마도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려구요. 지금은 저한테 맞는 역할을 못만난 거 같아서, 그런 작품을 찾는게 급한 거 같아요. 장르물에서 수사를 한다던지, 아니면 제가 좀 미스터리한 인물이 된다던지 그런걸 해보고 싶어요. 기대도 많고 해보고 싶다는 마음도 있어요”

김소현이 법적으로 성인이 된지는 이제 2년이 됐다. 사실 지금까지 해온 연기보다 앞으로 만날 역할이 더 많은 ‘앞길 창창한’ 배우인 셈. 스스로도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밝혔다.

“좀 더 새롭게, 즐겁게 해보고 싶은 마음이에요. 몇년 전만 해도 제가 이렇게 계속 연기를 할 줄 몰랐어요. 성인이 돼서도 연기를 할 수 있을까 불안했는데 그런 점들이 조금 해소가 됐어요. 이제 조금 더 편안하게 어린 나이니까 하고 싶은 거 하고, 그 나이때 할 수 있는 거 하면서 즐겁게 지내는게 좋지 않나 싶어요. 고등학생 때는 활동이 많지 않을때라서 미래가 불투명했고, 제 스스로 부족함을 느껴서 매일밤 엄마한테 미안해서 울고 그랬던 적이 많았어요. 지금은 흔들리지 않는 거 같아요. 이렇게까지 올라오는게 힘들었으니까 할 수 있는만큼 해보자하는 마음으로 해보려고요”

 

사진=넷플릭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비긴어게인3’ 태연, 아이돌 직업병 토로 “10년 동안 춤춰 무릎 안좋아” icon강렬하고 뜨겁다!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나의 나라’ 1차 티저 공개 icon20대 '10.9곳' 국내여행 주도...韓 전체의 6.1%만 방문 icon탑텐 추석맞이 효자템 제안...발열내의 '온에어' 1+1 이벤트 icon와인 한잔으로 '칠링'하기!...신라호텔, '추캉스' 체험 프로그램 icon최진혁·손현주·나나·박성훈 '저스티스' 4인방 최종회 앞두고 감사 전해 icon홍삼·과일은 No! 올추석 ‘노노족’ 청춘 부모님께 동안 선물하자 icon벤투호, 오늘(5일) 조지아와 평가전...'김신욱 활용법' 찾았나 icon이재정 '기레기' 발언 논란...홍익표 사과 "부적절한 표현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 icon'명량' 김한민外 男감독 50인 한국영화 100주년 기념 100초 단편 공개 icon'마의 4회' 류현진, 콜로라도전 3실점 강판...평균자책점 2.45 icon‘애드 아스트라’ 우주비행사 저녁모임부터 실제 세트까지 ‘비하인드’ 공개 icon'부라더시스터' 홍자 데뷔 9년만에 신인상 수상...긴장해 말실수 icon'나쁜녀석들: 더 무비' 김상중 “마동석으로 시작해 마동석으로 끝난 영화” icontvN 연말 프로젝트 가동 '즐거움 선물공장' 랜선직원 모집...시청자 참여도 UP icon쌀쌀한 가을, 호텔서 계절맞이 이색 프로모션·신제품과 함께 icon구혜선-안재현, 문자 공개에 염문설 ‘난투극’…오연서-김슬기 피해책임은? icon돈치킨, 이경규 개발 참여 허니마라치킨 배달앱 일주일 내내 할인 icon[인터뷰①]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선오-조조 키스신, 웹툰에서도 애착이 많았던 장면” icon'TV는 사랑을 싣고' 트로트퀸 김혜연, 뇌종양 완치 후 30년 전 은인 찾아나서 icon'아침이슬' '다시 만난 세계' 감동을 다시 한 번...공연 '신촌역과 이대역 사이' icon‘컬투쇼’ 주현미, 딸 임수연 언급 “함께 라디오 출연? 꼭 초대해달라” icon추석명절, 고향집 못가는 당신을 호텔로 초대합니다 icon거래처부터 부모님까지, 추석선물 아직이라면? 실속있는 이벤트 icon웨이크메이크 올영세일에 캐시슬라이드 초성퀴즈 등장...ㄹㅈㄱㅈㄹㅇㅇ 정답은? icon무신사 추석 특가, 아디다스-닥터마틴-커버낫 등 363개 브랜드 참여 icon신화 신혜성, 10월 8일 발매 '셋리스트' 티저 포스터 공개 '더 짙어진 감성' icon'나쁜녀석들: 더 무비' 장기용 "마동석 액션과 차이점? 저는 섹시한 액션" icon여의도 공사장서 싱크홀 발생, 인근 빌딩 정전→10명 엘리베이터에 갇혀 icon볼빨간사춘기, 새 앨범 'Two Five' 무빙 티저...시크+도회적 반전美 icon송가인 팬카페, 사천 지역장애인 200명에 삼계탕 무료나눔 icon양지완X김하진 '신빛' "첫 팬미팅 주최측 사정으로 7일→22일로 연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