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갤러리 포토
[BIFF 인터뷰] '레미제라블' 래쥬 리 감독 "폭력은 또 다른 폭력을 낳는다" (포토)

 

 

 

 

 

래쥬 리 감독
다미엥 보나르

래쥬 리 감독과 다미엥 보나르가 폭력으로 물든 프랑스의 현실을 꼬집었다.

7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비프힐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공식 초청작이자 올해 칸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받은 ‘레미제라블’ 래쥬 리 감독과 주연배우 다미엥 보나르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레미제라블’은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는 순간부터 시작된다.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기 위해 거리로 나선 수많은 사람들. 그 외곽엔 경찰의 외압으로 고통을 겪는 아이들이 있다. ‘레미제라블’은 경찰과 아이들의 대립 관계를 통해 프랑스의 상황을 적나라하게 고발한다.

래쥬 리 감독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레미제라블’을 만들었다. 외곽 지역 아이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경찰들. 그는 “정부가 모든 문제의 원인이다. 경찰들이 폭력을 사용하면 사람들도 폭력으로 일어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외곽 지역은 30년 전부터 프랑스 정부의 버림을 받았다. 이런 상황은 점점 썩을 때까지 내팽겨쳐졌고 결국 현재에 많은 문제를 야기하게 됐다”고 전했다.

주인공 스테판은 경찰이지만 아이들이 받는 억압에 어쩔 줄 몰라한다. 그는 경찰로서 가치관에 갈등을 겪지만 어떻게든 좋은 경찰이 되기 위해 노력한다. 스테판 역을 맡은 다미엥 보나르는 “요즘 프랑스 경찰들은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는 범죄자를 잡기 보다는 마을에서 마약 밀거래하는 아이들을 잡기 바쁘다. 작은 사건들을 많이 해결해야 실적이 오르기 때문이다. 이런 성과주의 정책이 문제다. 경찰도 자신들이 하는 일에 회의를 느낀다. 모든 상황이 혼란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프랑스의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사진=싱글리스트 DB

싱글리스트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싱글리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BIFF 인터뷰] '레미제라블' 래쥬 리 감독·다미엥 보나르 "홍콩 시위 정당...지지하고 싶다“ icon'두번할까요' 권상우X이종혁 "'말죽거리' 패러디...부끄럽고 낯간지러웠다" icon신인류의 사랑으로 돌아온다! 연애예능 ‘하트시그널’ 시즌3 제작 icon'두번할까요' 이정현 "첫 로코 도전...촬영 종반 신랑 만났다" icon[24th BIFF] 티모시 샬라메 '더 킹' 내한 "환대받아 기뻐...양념치킨♥" icon장대호 첫 재판서 사형 구형...반성 기미 無 "전혀 미안하지 않다" icon'4억원대 사기' 마이크로닷 父母 징역3년·1년 실형 선고 icon마마무 화사X프로듀서 우기, 11일 '가을 속에서' 기습 발표...두번째 컬래버 icon가을 단풍객 이끄는 호텔업계 야외활동·스파·미식 패키지 icon식음료업계 숫자 마케팅 붐 '925블렌드' '1바우유'등 직관적 네이밍 icon여상규,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 국회 윤리특위 징계안 제출 icon한글날(9일), ‘조국 사퇴 촉구’ 광화문집회…서초동 촛불집회는 주말 icon韓 30대 여성, 스킨케어 6개 이상 사용...20대보다 많아 iconLVMH그룹 온라인몰 '24S', 새 F/W 컬래버 컬렉션 출시 icon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강남, 개관 16주년 실속특가 프로모션 icon장동윤X김소현 케미 '녹두전' 시청률-콘텐츠영향력 모두 1위 기염 icon[3PICK 리뷰] '두번할까요' 웃픈 결혼·이혼 이야기...이게 바로 '어른' 로코 icon옆구리 시린 가을, 연애세포 깨우는 극장가 로맨틱코미디 바람 icon추운 가을·겨울 피해 한여름으로 다이빙! 연중 따뜻한 여행지 PICK3 icon2019 노벨물리학상, 제임스 피블스 등 3명 공동수상 icon‘태양의계절’ 최성재-최정우, 오영석에 ‘황범석 살인범’ 누명 씌우기 icon조원진, 박근혜 탄핵 언급한 이재정에 “야! 너 뭐라고 했어?”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