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이정길, 故 김영애-김자옥 봉안당에서 눈물 “오빠가 왔다”

故 김영애, 김자옥 봉안당을 찾아간 이정길의 모습이 담겼다.

2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故 김영애, 김자옥을 찾아간 이정길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이정길은 故 김자옥과 함께한 ‘수선화’를 언급하며 “이제 그걸로 김자옥씨나 저나 세상에 스타로 많이 알려진 작품이었지”라고 전했다. 함께 백상예술대상을 수상했던 김영애와의 인연도 빼놓을 수 없었다.

먼저 떠나보낸 두 동료에 대해 이정길은 “큰 배우가 될 때까지 같이 보낸 세월이 있기 때문에 호칭을 오빠(라고 했다)”라며 “그리고 가족 개념이었다. 그때는 눈만 뜨면 같이 드라마하고 있고 오히려 한때는 가족하고 보낸 시간보다 그 친구들하고 보낸 시간이 많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김자옥의 봉안당 앞에 선 이정길은 “많은 다라마 제작하던 그 애틋했던 과거가 다 한편으로 묻히고 말았네”라며 “이렇게 와서 옛일을 생각하니 가슴이 또 저미는구만”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또 “어쩌면 이렇게 연기를 잘하느냐 하는 걸 매번 느껴가며 했던 연기자 중에 우리 김자옥씨 잊을 수 없지”라고 회상했다.

김영애의 이름을 찾으면서는 “이렇게 또 한군데 같이 있어서 말이야”라고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영애야 이정길 오빠 왔다”라며 “세월이 이렇게 빠르다. 여한없이 연기는 호흡을 맞춰가며 많이했지. 얼마 안 있으면 우리도 또 만나게 되겠지”라고 인사를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정길 딸 이지연, 7살에 바이올린 유학 “13년간 떨어져 지냈다” icon‘비스’ 이대훈, 현 태권도 세계랭킹 1위 “11년째 국가대표” icon‘사람이좋다’ 이정길, 딸 이자윤 무한애정? “가족은 내 목숨” icon이승준, 귀화 11년차? 어학당 5년째 “한국어 아직 서툴다” icon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조증 환자의 기묘한 세상 (요즘책방) icon이젠 장지연? 가세연 “이건 보안유지 상황” 先폭로 後입단속 icon성산대교 추락 SUV차량 인양…“사망 운전자 음주여부 확인 안 돼” icon‘우아한모녀’ 지수원, 최명길-김흥수 유전자 검사 시도 “차미연 맞다” icon‘핸섬타이거즈’ 문수인X차은우X이태선X유선호, 설 특별판 ‘농구캠핑’ icon탑골 넘버원 코미디언 故남보원, 그는 누구?...뱃고동 성대모사 달인 icon‘코미디 거목’ 남보원, 폐렴으로 타계...향년 84세 icon‘지푸라기라도’ 폭발직전 8인 포스터·예고편 최초 공개 icon케이스위스, 수납 끝판왕 신학기 백팩 ‘더블러블’ 선봬 icon혁오 측 "드러머 이인우, 심리적 불안증세로 월드투어 불참"(공식) icon'사랑의 불시착' '미스터트롯', 콘텐츠영향력지수 1위...인기 고공 행진 icon연주자가 사랑한 거장...올해 ‘엘토요 콘서트’ 송영훈·한지혜·김현수 출연 icon채식도 맛이 핵심! 서울 인기 비건 식당 PICK 3 icon젝스키스→아이콘·트레저·블랙핑크까지...연초 YG의 컴백 공세 icon정인선, 티쏘 뮤즈로 발탁...'러블리한 골목요정' icon김소니아, ♥이승준 1년째 연애중 “루마니아 국대 출신” icon‘원맨쇼의 달인’ 故 남보원, 영정 속 마지막 미소…코디미협회장 icon하승진, 찜질방서 500ml 식혜 원샷…역시 위대한 가족 icon’김사부2‘ 한석규, 김홍파 이대로 보내나? 진경 “이럴 순 없어” 눈물 icon진화♥함소원, 칭저우 정동진? 운문산 산행 ‘대륙의 뒷산 스케일’ icon‘사냥의 시간’, 韓영화 최초 베를린영화제 스페셜 갈라 부문 초청 icon‘불청’ 양수경, 나이 언급에 울컥 “생각보다 많지 않아” icon‘불타는청춘’ 조진수X양수경, ‘당신은 어디 있나요’ 듀엣 성사 “꿈 이뤘다” icon‘PD수첩’ 우리은행‧하나은행 DLF 사태, 피해자의 눈물 “노후자금도 날렸다” icon‘PD수첩’ DLF 상품, 판매PB는 승진? “불완전판매 인정NO” icon김현숙 남편 윤종, 김장까지 마스터? “결혼 진짜 잘 했다” icon‘불타는청춘’ 안혜경‧강경헌, 이재영 母 이야기에 ‘딸 공감대’ 눈물 icon‘불청’ 안혜경, 일일 미용실 1등 직원? 손마사지 서비스까지 icon대구통합공항, 이전지 주민투표 찬성 90.36%…소보·비안 앞서 icon우한 폐렴, 중국 내 확진자 300명 넘었다…사망자 6명 발생 icon[오늘날씨] 전지역 포근한 날씨, 미세먼지 '높아'…일부 지역엔 비 icon남희석, '백남봉과 쌍두마차' 이룬 남보원 별세에 "반성 많이 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