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스토브리그’ 조한선 “한화 김태균, 가장 큰 도움준 선수죠”

“저는 지금도 제가 야구 선수 같아요. 제 SNS에 어떤 분이 ‘야구 선수가 연기를 하고 있어’ 하시더라고요. 이렇게까지 반응이 뜨거울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어요. 드라마 잘 되면 (남궁)민이 형이나 은빈씨, 병규씨 쪽이 더 돋보일 거라고 생각했죠. 워낙 잘하고 계시기도 했어요. ‘나는 주어진 역할만 열심히 하자’ 했는데, 반응이 왜 이렇죠? (웃음). 저도 얼떨떨해요”

사진=미스틱스토리

시청자들이 이번 겨울을 드림즈 팬으로 살았다면, 배우들은 실제 선수로 살았다. 드림즈 10번 타자 임동규를 조한선 역시 마찬가지였다. 최고시청률 19.1%(닐슨코리아)로 막을 내린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선화/연출 정동윤)는 굴러온 돌 백승수(남궁민)가 드림즈의 박힌돌 임동규(조한선)를 빼내는 에피소드를 시작으로 시청자를 ‘드림즈 세계관’에 입문시켰다.

“운동선수 출신이다 보니 임동규 역이 많이 남다르게 다가왔죠. 어떤 작품이든 준비 과정이 힘들지만 ‘스토브리그’는 유독 괴로웠어요. 보통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면, 이 작품은 육체적인 부분까지 포함됐어요. 제가 타석에 들어섰을 때 부자연스럽다고 느끼면 시청자들도 똑같이 느낄 거라고 생각해서 루틴과 스윙하는 자세에 중점을 많이 뒀어요. 치는건 그렇게 노력을 해도 잘 안되더라고요. 그래서 자세 위주로 연습을 많이 했어요”

배우가 되기 전 실제 축구선수 생활을 했던 조한선에게 스포츠 소재, 그것도 선수 역할은 남다르게 다가왔다. 우선 시각적인 만족도가 없다면 서사에 빠져들기가 힘들었다. 임동규의 분량이 없었던 중반부 촬영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조한선은 매일같이 구장에 나가서 몸을 만들었다. 물론 혼자만의 힘으로 이룬 결실은 아니였다.

사진=SBS '스토브리그'

“지인을 통해서 알게 된 한화이글스 김태균 선수한테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자세에 대해서 많이 물어보기도 했고, 김태균 선수가 본인 타격을 슬로우모션으로 찍어서 보내주면 그걸 토대로 연습을 하기도 했어요. 동생이긴 하지만 대단한 선수고, 제가 워낙 좋아하니까 쉽게 말을 놓고 싶지 않더라고요. 제가 ‘스토브리그’를 하면서 가장 많은 도움이 되어준 선수예요”

특별출연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드림즈에서도, 그리고 ‘스토브리그’ 스토리 전개에서도 임동규의 존재감은 남달랐다. 프랜차이즈 선수 임동규의 트레이드, 선의의 경쟁자 강두기(하도권)와의 우정 등은 농도 짙은 스토리로 시청자에게 다가섰다. 때문에 임동규가 출연하지 않는 동안에도 시청자에게 그 존재감이 잊혀지지 않았다.

“임동규가 바이킹스로 떠나고 후반부에 재등장 하잖아요. 다시 나올 때는 외형도 변해야 한다고 생각해서 머리를 짧게 잘랐어요. 임동규가 그 시간 동안 얼마나 괴로웠는지 보여주고 싶었어요. 칼가는 임동규를 보여주고 싶었죠. 임동규에 대해서 백단장이 분석을 하잖아요. ‘내가 진짜 실력이 없는 타자는 아닌데’ 싶었죠. 그게 자극제가 돼서 다시 야구를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니 굉장히 좋은 분석이었죠(웃음)”

②에 이어집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③] ‘스토브리그’ 조한선 “이신화 작가, 마지막 대본에 편지…벅찬 감동” icon[인터뷰②] ‘스토브리그’ 조한선 “초등생 딸, 남궁민 좋아하고 박은빈은 사랑이래요” icon'놀면 뭐하니' 이광수X지석진, 좀비 비명에 방탈출 시전...'겁쟁이' 등극 icon스페이스 에이, '섹시한 남자' 고음+래핑 폭발...현진영 최종우승 icon육각수 조성환X유태평양, 2020버전 '흥보가 기가 막혀' 완성...현진영 2연승 icon'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닷새째 0명...격리해제 9명 추가 icon현진영X골든차일드, '흐린 기억 속의 그대' 역대급 콜라보...이재영 꺾고 1승 icon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 시작이 망설여진 법...공감·변화 천천히" icon'불후' 김준선, '아라비안 나이트' 90년대 추억 소환...이재영 2연승 icon'불후의명곡' 육각수 조성환, 하정우 동티모르 파병 원인 "저 대신 갔다" icon냄새제거와 청결유지! 테크 특유취 제거·센트온 호글러 '출시' icon'FFP 위반' 맨시티, 유럽클럽대항전 출전 자격 2년 발탁...CAS 항소하나 icon두근두근 예비 대학생, 스마트한 자기관리 필수템 5 icon멀버리, 재생 나일론X지속가능 면 소재 ‘M컬렉션’ 론칭 icon경향-임미리 파동, 언론인·변호사 ’선관위 신고‘...언중위 "정치적 편향" icon박원, '또한번 엔딩' OST 오늘 발매 ‘감성온도 UP’ icon크러쉬 ‘사랑불’ OST, 中 최대 음원사이트 K팝 주간차트 정상 icon투모로우바이투게더,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자랐다’ 뮤비 1억뷰 돌파 icon갤러리아百, 주말쇼핑 핫플...인기 브랜드 최대 70% 세일 icon지코 '아무노래', 음악방송 통산 8관왕 등극...챌린지 영상 전세계 인기 icon'물어보살' 서동주, 연애 고민에 이수근·서장훈 지인 추천...대환장 소개팅 예고 icon쉬장문 교수, '코로나19' 中 정부 대응 비판 후 연락두절 "처벌 예견" icon'패스트트랙 충돌' 한국당 황교안·나경원 등 27명, 17일부터 재판 시작 icon'오스카 4관왕' 봉준호 감독, 오늘(16일) 금의환향...美 '기생충' 일정 마무리 icon'씨름의 희열' 파이널 진출 8인 결정, 22일 생방송...17일 직관티켓 배포 icon'집사부일체' 김남길, 신상승형재와 열정 마라톤...출연료 전액 기부 '훈훈' icon'하이에나' 주지훈, 법정 출근길 런웨이 변신...섹시 포스 뿜뿜 icon'미우새' 김종국 패밀리가 떴다! 45년만에 알게된 ‘출생의 비밀’ icon[인터뷰] 뮤지컬 '보디가드' 손승연 "휘트니로 산 3개월 행복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