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정치
홍준표 당권 도전 선언 “나는 한국당 조강지처, 총·대선 압도적 승리 준비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당권도전을 선언했다.

30일 홍준표 전 대표가 여의도 교육공제회관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당랑의 꿈’ 출판기념회를 통해  "우리 당이 '도로 탄핵당'이 되는 것을 막으려 다시 한번 전장에 서겠다"며 한국당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다.

유력 당권 주자로 떠오른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해 홍준표 전 대표는 “문재인정권에 맞서 싸워야 할 우리 당이 '도로 병역비리당', '도로 탄핵당', '도로 웰빙당'이 되려 한다”고 말하며 “제가 정치생명을 걸고 당원들과 함께 악전고투할 때 차갑게 외면하던 분들이 인제 와서 당을 또 수렁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안보 위기, 민생경제 파탄, 신재민·김태우·손혜원·서영교 사건 등으로 총체적 국정 난맥 상황인데도 야당 역할을 제대로 못 하고 있다. 또 최근에 대통령 따님의 태국 이민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사건도 제대로 파헤쳐지면 정권이 무너질 위기에 이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권에 대해서는 “지금 내 나라는 통째로 무너지고 있다. 북핵 위기는 현실화됐고, 민생경제는 파탄에 이르고 있다. 좌파정권의 정치 보복과 국정 비리는 극한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제는 온 국민이 문재인정권에 속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방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당을 떠나면서 '홍준표가 옳았다'라는 국민의 믿음이 있을 때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는데, 막말과 거친 말로 매도됐던 저의 주장들이 민생경제 파탄, 북핵 위기 등이 현실로 나타나면서 '홍준표가 옳았다'는 말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고 발언했다.

자신을 한국당의 조강지처라고 표현한 홍준표 전 대표는 “우리 당과 보수 우파의 모든 인적자산을 모아 '네이션 리빌딩' 운동에 즉시 착수해 총·대선의 압도적 승리를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소라, ‘신청곡(Feat. SUGA of BTS)’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 icon하태경, ‘버닝썬’ 정부 조사 필요 “경찰-클럽 특수관계 의심”...승리 침묵 일관 icon‘막돼먹은 영애씨17’ 김현숙, 시청자와 함께 성숙해가는 ‘시즌제의 맛’(ft.라미란) icon정준, ‘월세 미납 피소’ 소식에 근황 전해 “아무 일 없어요” icon'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병원서 남몰래 검사받는 모습 포착...극명한 표정변화 '눈길' icon서울시향, 홍콩 스타 청년음악가 윌슨 응 부지휘자 영입 icon이동욱 NC 신임감독, 스프링캠프 ‘원팀’ 강조 “양의지 적응+선수 소통 중점” icon하진 ‘위올라이’, 미국가요 ‘TO THE GRAVE’ 표절 의혹…‘스카이캐슬’ 오점 남기나 icon'썸바디' 측 "이번주 '비포 썸바디' 대체편성...출연자들 속마음 알아볼 것"(공식) icon카카오페이지, 설특집 '무비데이' 진행...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5편 무료감상 icon기성용·구자철, 대표팀 은퇴 선언 “축구인생에서 소중했던 시간”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내용증명 철회요구 “오라 지분 내놓겠습니다” icon인피니트, 최근 근황 사진 공개...완전체 컴백 임박?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하연주에 이수경 접근금지 경고 “동업자? 증거있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송출연 막은 장본인 하연주 알아채 “장에스더요?” icon‘수미네 반찬’ 윤정수, 김수미표 LA갈비찜에 감동 “뼈째 뜯어먹어야 제맛” icon‘김경수 법정구속’ 靑, 판결 당혹 “예상 못한 결과”...文 따로 언급 無 icon‘SKY 캐슬’ 제작사, ‘To The Grave’ 표절 부인 “‘위올라이’ 논란, 입장 안 바꾼다” icon‘살림남’ 최민환♥율희, 예비 돌잡이 시작...짱이 선택은 ‘뮤지션’ icon남성약물카르텔 공론화, 女 ‘버닝썬 물뽕 의혹’에 온라인 총공세 예고 icon‘대한외국인’ 유민상, ‘며느리의 조부모’ 호칭 맞혀...9단계 통과 icon‘뉴스룸’ 이탄희 판사, 사법농단 뒷이야기 전해 “내가 알던 법원과 달랐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