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SKY 캐슬’ 제작사, ‘To The Grave’ 표절 부인 “‘위올라이’ 논란, 입장 안 바꾼다”

JTBC ‘SKY 캐슬’이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 표절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사진=JTBC 'SKY 캐슬' 포스터

30일 ‘SKY 캐슬’ 제작사 드라마하우스 관계자는 다수 매체를 통해 “가수 하진이 부른 OST ‘위 올 라이’(We all lie)에 대한 표절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바뀐 입장은 없다. OST를 담당한 김태성 음악감독은 ‘표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말했다.

‘위 올 라이’는 미국 가수 비 밀러의 ‘투 더 그레이브’(To The Grave)를 표절한 의심을 받고 있다. 제작사 내부에서도 의혹이 언급됐다는 보도도 있었다. ‘잘못을 인정하고 원곡 저작권자와 협의하자’는 내부의 의견이 제작사 고위 관계자에 의해 묵살됐다는 내용이다.

‘위올라이’는 최정인이 작사, 작곡한 곡으로 편곡은 POPKID 박상우가 맡았다. 순수 창작곡으로 알려졌지만 진위 여부를 떠나 마지막 방송을 앞둔 ‘SKY 캐슬’로서는 오점이 남을 수 있는 문제다.

비지상파 드라마 OST 표절 의혹은 이례적이다. 이 논란마저 드라마의 인기를 방증한 현상이 됐다. 한편 JTBC ‘SKY 캐슬’ 마지막회는 2월 1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김경수 법정구속’ 靑, 판결 당혹 “예상 못한 결과”...文 따로 언급 無 icon‘수미네 반찬’ 윤정수, 김수미표 LA갈비찜에 감동 “뼈째 뜯어먹어야 제맛”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송출연 막은 장본인 하연주 알아채 “장에스더요?”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하연주에 이수경 접근금지 경고 “동업자? 증거있어?” icon인피니트, 최근 근황 사진 공개...완전체 컴백 임박?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내용증명 철회요구 “오라 지분 내놓겠습니다” icon기성용·구자철, 대표팀 은퇴 선언 “축구인생에서 소중했던 시간” icon‘황금돼지해’ 설 선물, 찬란한 새해기원 ‘골드 아이템’ 추천 icon카카오페이지, 설특집 '무비데이' 진행...2일부터 6일까지 5편 무료감상 icon홍준표 당권 도전 선언 “나는 한국당 조강지처, 총·대선 압도적 승리 준비하겠다” icon이소라, ‘신청곡(Feat. SUGA of BTS)’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 icon하태경, ‘버닝썬’ 정부 조사 필요 “경찰-클럽 특수관계 의심”...승리 침묵 일관 icon‘막돼먹은 영애씨17’ 김현숙, 시청자와 함께 성숙해가는 ‘시즌제의 맛’(ft.라미란) icon'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병원서 남몰래 검사받는 모습 포착...극명한 표정변화 '눈길' icon‘살림남’ 최민환♥율희, 예비 돌잡이 시작...짱이 선택은 ‘뮤지션’ icon남성약물카르텔 공론화, 女 ‘버닝썬 물뽕 의혹’에 온라인 총공세 예고 icon‘대한외국인’ 유민상, ‘며느리의 조부모’ 호칭 맞혀...9단계 통과 icon‘뉴스룸’ 이탄희 판사, 사법농단 뒷이야기 전해 “내가 알던 법원과 달랐다” icon‘실화탐사대’ 강성훈, 팬미팅 취소에 대만 팬 분노 “환불 누가 해주냐” icon‘실화탐사대’ 강성훈 ‘후니월드’, 스테로이드 불법 판매...피부괴사+성기능장애까지 icon‘황후의 품격’ 장나라, 신은경 수혈 새치기에 협상 요구 “국민통솔권 주십시오” icon‘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오한결에 “최진혁 죽는다” 거짓말...미끼 던져 icon‘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신성록에 최진혁 배지 건네 “천우빈 믿지 마세요” icon‘봄이 오나 봄’ 이유리-엄지원, 몸 바뀌는 약 정체 알게돼 “서로 잘 지켜주자” icon신성록, 박원숙 살인범 신은경 의심 “제가 독약타는 거 봤습니다” (황후의 품격) icon손석희 접촉사고 피해자 A씨, 동승자有 주장 “30대 중후반 女”...고소 경고 받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