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하태경, ‘버닝썬’ 정부 조사 필요 “경찰-클럽 특수관계 의심”...승리 침묵 일관

하태경 위원이 버닝썬 사건에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30일 클럽 ‘버닝썬’ 관계자들과 강남 역삼지구대 경찰들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김씨 사건과 관련해 경찰서와의 유착 의혹에 대해 정부의 즉각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관련 영상을 다 봤는데 피해자 진술을 100% 다 신뢰할 수 없지만 피해자가 클럽관계자에 일방 폭행당한 건 명백한 사실”이라며 “경찰은 피해자에 2차 폭행을 가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을 저질렀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과정만 보면 경찰은 피해자 호소를 철저하게 외면하고 클럽 측 이야기만 절대적으로 맹신했단 것을 알 수 있다”며 “경찰과 클럽간 특수관계가 아니라고는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건 당시 (클럽 직원 장모씨로부터) 폭행당했다는 김씨의 신고를 받고 클럽에 출동해 진술을 들으려 했지만 김씨가 클럽 집기를 던지는 등 흥분한 상태로 인적사항 확인을 거부했다”라고 밝혔다.

김씨가 관련 사실을 확인하려는 경찰관들의 질문에 응하지 않고 계속 욕설하며 소란을 피워 부득이 체포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클럽 운영을 진두지휘했던 승리의 입장 표명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막돼먹은 영애씨17’ 김현숙, 시청자와 함께 성숙해가는 ‘시즌제의 맛’(ft.라미란) icon정준, ‘월세 미납 피소’ 소식에 근황 전해 “아무 일 없어요” icon'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병원서 남몰래 검사받는 모습 포착...극명한 표정변화 '눈길' icon서울시향, 홍콩 스타 청년음악가 윌슨 응 부지휘자 영입 icon이동욱 NC 신임감독, 스프링캠프 ‘원팀’ 강조 “양의지 적응+선수 소통 중점” icon하진 ‘위올라이’, 미국가요 ‘TO THE GRAVE’ 표절 의혹…‘스카이캐슬’ 오점 남기나 icon김진태, ‘드루킹’ 김경수 법정구속에 “다음 차례는 이재명” icon'썸바디' 측 "이번주 '비포 썸바디' 대체편성...출연자들 속마음 알아볼 것"(공식) icon2월 컴백 몬스타엑스, 오늘(30일) '아이돌룸' 기습 녹화...V라이브 생중계 icon라이언X커버낫, ‘인싸’ 브랜드 느낌충만 콜라보(ft. 캠퍼스의 봄) icon류현진 출국, 2019시즌 20승 도전 “올해는 부상 없이” icon'GOT7의 레알타이' 황제성이 준비한 역대급 지옥훈련 돌입 '폭소 유발' icon[인터뷰] ‘킹덤’ 김은희 작가 “조선시대 계급 허무는 좀비, 오히려 평화롭다고 생각” icon이소라, ‘신청곡(Feat. SUGA of BTS)’ 美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판매 차트 2위 icon홍준표 당권 도전 선언 “나는 한국당 조강지처, 총·대선 압도적 승리 준비하겠다” icon카카오페이지, 설특집 '무비데이' 진행...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5편 무료감상 icon기성용·구자철, 대표팀 은퇴 선언 “축구인생에서 소중했던 시간”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이승연에 내용증명 철회요구 “오라 지분 내놓겠습니다” icon인피니트, 최근 근황 사진 공개...완전체 컴백 임박? icon‘왼손잡이 아내’ 진태현, 하연주에 이수경 접근금지 경고 “동업자? 증거있어?” icon‘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방송출연 막은 장본인 하연주 알아채 “장에스더요?” icon‘수미네 반찬’ 윤정수, 김수미표 LA갈비찜에 감동 “뼈째 뜯어먹어야 제맛” icon‘김경수 법정구속’ 靑, 판결 당혹 “예상 못한 결과”...文 따로 언급 無 icon‘SKY 캐슬’ 제작사, ‘To The Grave’ 표절 부인 “‘위올라이’ 논란, 입장 안 바꾼다” icon‘살림남’ 최민환♥율희, 예비 돌잡이 시작...짱이 선택은 ‘뮤지션’ icon‘대한외국인’ 유민상, ‘며느리의 조부모’ 호칭 맞혀...9단계 통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