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이어 추가폭로 ''다른 업계 종사자도 건드렸구나"

가수 장재인이 더 사우스 멤버 남태현의 '양다리' 정황을 폭로한 데 이어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음을 암시했다.

7일 오후 1시 기준 장재인의 인스타그램 소개글에는 "너에 대한 모든 소문은 진실이었다. 피해자는 더 많다"는 글이 게재돼 있다. 또한 "대부분 여성 피해자들은 숨지만, 나에게 공개적으로 말할 기회를 줘서 고맙다"며 "그가 당신을 휘두르도록 내버려 두지 말라"고 영어로 적혀있다.

이어 인스타 스토리에 "이쪽 말고 다른 업계 종사자도 건드렸구나.. 내가 모르던 게 더 많네. 안 좋은 기억일수도 있을 텐데, 얘기해줘서 고맙습니다"라고 적어 남태현이 연예계가 아닌 다른 업계의 여성과도 바람을 피웠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이날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총 3건의 글과 함께 카톡 대화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첫 게시물은 다른 여성 A씨와 남태현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의 대화가 담겼다. 대화 내용을 이루어보아 남태현은 장재인과의 사이가 애매하다고 하며 A씨와 관계를 이어가려고 했다. 이에 A씨는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 그분은 무슨 죄고 나는 무슨 죄냐"고 지적했다.

두 번째 게시물에서는 장재인이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며 공개 연애를 하게 된 계기를 설명하며 분노를 터뜨렸다. 그러면서 장재인은 남태현에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일침을 놓았다.

또한 장재인은 A씨와 나눈 메시지로 추정되는 캡처도 공개했다. 장재인은 A씨를 통해 남태현의 바람 정황을 알게 됐던 것. 이 여성은 장재인에게 "제가 죄송해요.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시는게 나을거 같아서. 그저께 같이 있었어요 저랑. 저는 여자친구 있는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했을 관계고 걔 말론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내게 해서 못내고 있었다고 들었거든요. 전부 거짓말이었던거 같네요"라고 전했다.

끝으로 장재인은 남태현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직접 태그하며 "'작업실'에서 선약이라고 우겼어라고 얘기하라 한 거 저 분이에요. 본인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 거 자기 이미지 안 좋을까봐 걱정하길래 우긴거로 하기로 했다"고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작업실'에서 남태현은 고성민과 장재인에 약속이 겹쳐 난감한 상황에 처한 바 있다. 방송에서는 장재인이 고성민에게 남태현과의 데이트를 양보하지 않았던 식으로 그려졌다.

장재인은 '작업실'에 함께 출연한 이들에게도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간거 연락 끊긴 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해요. 저 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내가 나가기로 한 거 였어요"라고 해명했다. 장재인은 폭로 글을 게시한 후 1시간만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있는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재인 인스타그램 스토리 캡처, '작업실'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어린이-어른이 모두 만족!"...전세대 공감 '넷플릭스 신작' icon'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추천 메뉴에 "한·중·일 모두 느낄 수 있는 맛" iconGOT7(갓세븐), 7월말 日 4번째 미니앨범 'LOVE LOOP' 발매...재킷 이미지 공개 icon워마드, '前남편 살해' 고유정에 '제주 전사' 극찬 논란...누리꾼 분노 icon'지하철 임산부 폭행' 가해자男, 지난달 27일 경찰에 검거 icon국내외서 즐기는 초여름 여행! 6월 저가항공 프로모션&이벤트 icon‘헝가리 유람선 침몰’ 추돌 크루즈 선장, 2달 전에도 선박사고 정황 icon여름철 피부, 포인트는 ‘수분’...유수분밸런스 ‘뷰티템’ 주목 icon'강연료 논란' 김제동 "'오늘밤' 시청률 평균 4%...조선일보에 5천만원 기부" icon크리스피도넛, 오늘(7일) 딱 1시간!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더즌 90%↓ iconNC 에디 버틀러, '글러브 걷어차기' 사과 "팬-동료-팀에 죄송하다" icon[인터뷰②] ‘조장풍’ 김경남 “‘런닝맨’ 귀여운 이미지? 유재석 형님의 힘인 거 같아요” icon[인터뷰①] ‘조장풍’ 김경남 “설인아, 멜로 연기로 호흡…너무 재미있었어요” icon뮤지컬 ‘벤허’ 민우혁, 메셀라→ 타이틀롤 벤허로 귀환! '기대감'↑ icon벤투 감독, 손흥민 호주전 선발 출전? "몸상태 좋아...못 뛸 이유없다" icon권나라, A-MAN프로젝트와 손잡고 본격 배우 행보...이종석과 한솥밥 icon자올 닥터스오더, ‘시너지 부스터’ 1+1 증정...오늘(7일) 단 하루만 진행 icon'톡라이브' 토니안, H.O.T. 새 앨범? "언젠가 꼭 낼 계획있다" icon위너, 직접 찍은 셀피로 '하이컷' 표지장식 '유쾌한 매력' 가득 icon'나혼자산다' 헨리, 아이스하키옥(獄)에 갇히다...'치열함 200%' icon‘대화의 희열2’ 김영하 작가 출연...독보적 이야기꾼 온다 icon"청춘들이여 힘내자!"...SK오일로패스, 25~35세 1000명 주유카드 지급 icon아이즈원, 오늘부터 첫 단독콘서트 시동…퍼펙트 매진 icon넷마블, 오늘(7일) 방탄소년단 매니저 게임 'BTS 월드' OST 공개 icon'SBS스페셜' 요한-씨돌-용현, 30년동안 간직한 거대한 비밀(ft.류수영♥박하선) icon‘겟잇뷰티2019’ 레드벨벳 조이, 시상식 비주얼 완성 잇템은?…선크림 검증까지 icon‘슈퍼밴드’ 이종훈팀 ‘리듬속의 그 춤을’ 리메이크...매혹의 록사운드 향연 icon'월드컵 예선 모의고사' 호주전, '손흥민-황의조' 동갑내기 조합 기대↑ icon‘7개월 영아 사망’ 부부, 오늘(7일) 구속여부 결정…끔찍한 행적+거짓진술 icon곽상도 ‘김학의 수사 외압’ 무혐의에 “문재인,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할 것”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