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사자' 우도환 "'귀수' '나의나라' 기대...로맨스 작품도 해보고 싶어요"

①에 이어서...

우도환은 ‘사자’를 통해 악역에 도전했다. 그가 맡은 지신은 절대악으로서 존재감을 폭발한다. 지신뿐만 아니라 우도환은 다른 악역을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물론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배역을 맡는 게 더 중요했다. 우도환은 어느 선에 멈추지 않고 자신의 영역을 한발짝 더 나아가려는 마음이 컸다.

“제 얼굴이 영화 포스터에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좋았어요. 특히 박서준, 안성기 선배님과 함께 해서 더 좋았죠. 앞으로 더 책임감을 가지고 작품에 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아직 안 해본 게 많잖아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악역도 해보고 싶고 20대니까 이때만의 느낌으로 표현할 수 있는 연기도 하고 싶어요. 특히 로맨스 작품을 못해본 것 같아요. 정말 로맨스 작품 해보고 싶어요.”

“이번엔 지신이라는 악역을 맡았는데 악역의 매력은 ‘악역이 아니다’고 생각했을 때 드러나는 것 같아요. 그만의 전사, 행동의 타당한 이유가 있으면 악역이라고 해도 마음이 가죠. 그런 악한 캐릭터라면 언제나 배우로서 끌리기 마련이에요. 그래서 지신이란 악의 화신에 꽂히게 됐죠. ‘이 사람이 왜 악이 될 수밖에 없었나’의 해답을 찾아가는 게 즐거웠어요.”

우도환에겐 자신만의 연기 철학이 있다. 바로 첫 컷에 제대로 연기하는 것. 그런 노력이 이번 ‘사자’에 고스란히 담겼다. 매력적인 캐릭터와 함께 수개월을 보냈고 존경하는 선배들과 호흡할 수 있다는 것에 우도환은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사자’는 우도환의 연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될 작품처럼 보였다.

“이번에 ‘사자’를 찍으면서 아쉬운 건 없었어요. 저는 항상 첫 컷을 마지막 컷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해요. 그만큼 첫 컷에 모든 걸 쏟아내죠. 분량은 큰 문제가 되지 않아요. 단지 어떤 캐릭터를 맡아 연기하면 재미있을지, 매력있을지 고민하기만 하죠. ‘사자’에서 매력적인 지신 역을 맡게 돼서 정말 좋았어요.”

“저희가 ‘사자’ 촬영 때문에 지방에 내려가서 숙박하면 안성기 선배님이 항상 헬스장에 먼저 계세요. 박서준 선배님과 저는 ‘우리가 늦었구나’라고 늘 생각했죠. 정말 안성기 선배님은 자기 관리가 엄청나신 분이에요. 스크린 야구도 같이 처음 하셨는데 잘 치시더라고요. 그런 점이 부럽기도 하고 배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박서준 선배님과는 영화 촬영 끝나고도 서울로 올라와 축구 많이 했어요. 두분과 이번 작품으로 인연을 쌓을 수 있어서 행운이었어요.”

‘사자’ 쿠키영상이 검색어에 오르는 등 ‘구마 유니버스’를 꿈꾸는 ‘사자’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크다. 특히 속편에 대한 이야기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우도환은 아직 결정된 게 없지만 속편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사자’ 이후로 우도환은 바쁜 나날을 보낸다. 영화, 드라마에 출연하는 그가 만약 ‘사자’ 후속편이 나오면 그땐 어떤 배우가 돼 있을지 기대가 된다.

“이 영화가 ‘구마 유니버스’라고 해서 후속작을 기대하시는 분들이 많을 거 같아요. 실제로 후속편이 나올지는 알 수 없지만 저 혼자서 속편이 나오면 어떻게 이야기가 그려질지 상상해봤어요. 제가 그런 상상 하는 걸 좋아하거든요. 박서준, 안성기 선배님뿐만 아니라 저도 다시 등장해서 속편에 참여하게 된다면 재미있을 것 같아요. 생각만해도 꿈같네요.”

“올해는 ‘사자’ 이후에 바쁜 나날을 보낼 거 같아요. 일단 영화 ‘귀수’는 아직 개봉 날짜가 잡히지 않았지만 기대하고 있어요. 그리고 10월에 방송되는 걸로 알고 있는 드라마 ‘나의나라’가 기다리고 있죠. 그래도 지금은 온통 ‘사자’ 생각뿐이에요. ‘나의나라’ 포스터 촬영 때도 ‘사자’ 스코어 확인하려고 휴대전화만 붙잡을 거 같아요.”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①] '사자' 우도환 "첫 주연작서 박서준-안성기와 호흡, 정말 영광이었어요" icon휴양지·핫플·극장·공항으로~유통업계, 특별한 플랫폼에서 소비자와 ‘소통’ icon집밥→간편식, 손쉬운 조리 돕는 주방 간편 아이템 PICK3 icon고온다습한 여름, 피로회복-컨디션조절 돕는 식음료 5선 icon염소와 사랑에 빠진다면?...美 에드워드올비 문제적 연극 대학로 개막 icon유일용 PD, 정준영 ‘1박2일’ 복귀 책임 질문에 ‘대답 회피’ icon'아이콘택트' 8월 5일 첫방, 신개념 침묵예능 관전포인트 셋 icon‘김슬기천재’ 게임 패러디부터 인간관계 계산 앱까지...에피소드 줄공개 icon[종합] 구례댁 전인화X머슴 조병규,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소확행 예능 iconDAY6, 2년 연속 밴드상 수상 "마이데이에 좋은 음악으로 보답할 것" icon푸라닭 블랙에디션, 행운퀴즈 이어 백화점상품권 이벤트 '풍성' icon'제보자들' 꼼수부리는 상조회사 & 개 키우는 81세 할머니...이들의 정체는? icon‘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X이상엽, 빗속 애처롭게 돌아서...이대로 이별하나 icon강타-우주안 "작년 결별 후 최근 연락했으나 정리, 팬들께 죄송" icon성수동 예비 힙플, 로봇이 커피-디저트 만든다? '카페봇' 오픈 icon조은누리, 실종신고 10일만에 '기적 생환'...母 "모든 것에 감사하다" icon쌍용車, 10년 無분규 임금협상 타결 진기록...본보기될까 icon홍남기 "우리도 日백색국가 제외...피해기업 최대 6조원 운전자금 공급" icon키움 박동원, '심판 욕설-기물파손' 경기中 퇴장...KBO 징계여부 검토 icon벤투호, 월드컵 亞2차예선 북한전 '평양行' 확정...29년만에 첫 원정 icon던킨도너츠, 佛 솔티드 카라멜 활용...‘이달의 도넛’ 출시 icon디원스, '뮤뱅' 데뷔무대 존재감 폭발...타이틀곡 '깨워' 팬들 환호 icon靑 김현종 "日 '군사정보 공유' 재검토...7월 고위인사 파견→태도 변화無"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최성재에 "당신 친부 최정우 짓 까발릴 것"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서로 그리워하는 사이”…하시은 의심↑ icon'더콜2' 린, 스웩 넘치는 음색여신 등장...UV+엔플라잉과 한팀됐다 icon‘그알’ 김성재 편, 여자친구 가처분신청 인용 “인격-명예 손해 발생 우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