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한밤’ 성훈 “배우생활 시작하며 빚 생겨,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성훈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18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연기를 시작하면서 빚이 생겼다는 성훈의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SBS

성훈은 28살 때까지 실업팀 소속의 수영선수로 활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쩌다 수영을 시작했냐고 하자 성훈은 “공부하기 싫어서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남들보다 수영을 잘하지는 못했다”라고 겸손하게 말했지만 국내 대회에서 신기록을 세울 정도로 실력이 뛰어났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런 수영을 포기한 데는 아픈 사연이 있었다. 부상으로 몇차례 수술을 하며 수영을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왔던 것. 때문에 자연스럽게 연기에 입문하게 됐고, 3개월 만에 ‘신기생뎐’으로 주연을 꿰찼다.

하지만 이름을 알리는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성훈은 “배우를 시작하고 빚이 많이 생겼다. 그러다보니 연기를 그만둘 수 없었던 거 같다”라고 밝혔다. 또 최근에 어떠냐는 말에 “이제는 많이 좋아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비디오스타’ 린지, 피에스타 시절과 달라진 미모? “예전이랑 똑같아” icon‘비디오스타’ 빅스 켄, 남태현 첫인상 “얼굴도 작고 잘 생겨…신기하더라” icon‘한밤’ 이강인, 축구장 밖에서는 18살 소년 “가족과 방학 즐기고 싶어” icon‘여름아부탁해’ 나혜미, 이채영-김사권 밀회 목격 “형부 바람난 거 아냐?” icon‘여름아부탁해’ 이채영, 김사권 아이 임신 “헤어질 수 없어” icon베트남으로 떠날 당신 주목! 에바종, 다낭 패키지 프로모션 icon‘태양의 계절’ 윤소이, 흑화 오창석 목격하고 경악 ‘폭풍전야’ icon우르오스, ‘찾아가는 게릴라’ 프로모션...스킨워시 샘플증정 icon손혜원 “목포 부동산 투기? 억지스러운 검찰수사 납득 어려워”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최성재 옆집으로 이사…복수 서막 icon아웃도어·캐주얼 입고 출근한다! 냉감웨어, 직장인 공략 icon7, 8월 전기료 인하…월 평균할인액 가구당 1만142원 icon신세경, 패션·주얼리 이어 카셰어링까지...'광고퀸' 등극 icon롭스, 창립 6주년 ‘멤버십데이’...‘빨강머리앤’ 비치타올 증정·최대 50% 할인 icon‘아내의 맛’ 어린 아빠 진화, 육아탈출 뒤 ‘꿀 자유시간’ 만끽하나 icon‘영원한 동백아가씨’ 이미자, 데뷔 60주년 특집다큐 방송 icon라이관린, 무결점 소년美 뿜뿜...MCM 백팩·버킷햇 화보 icon워라밸이 중요해! 클럽메드, 단체 휴가객 위한 ‘발리 프로모션’ icon1인가구·혼밥족 증가...‘햇반컵반 미역국밥’ 증정 생일 이벤트 icon‘한밤’ 조여정 “채끝살 짜파구리 먹방, 하정우처럼 해보고 싶었다” icon송가인, ‘미스트롯’ 엠티에 마트 싹쓸이 “소고기 12팩, 78만원” icon홍현희♥제이쓴, 반찬은 대기업 제공? 통조림 파티 “보통 배달음식 먹어” icon‘사람이좋다’ 배일호 “父 도박중독+가정폭력, 대통령에게 편지 썼다” icon조안 남편 김건우 “네가 웃었으면 좋겠어” 목걸이 이벤트까지 icon‘사람이좋다’ 배일호, 미국에 거주하는 딸 공개 “아빠랑 똑같이 생겼다” icon‘PD수첩’ 박덕흠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의원 농지보유 1위 icon‘PD수첩’ 엄용수·김철민, 아내가 농지 구입?…땅값 20배 오른 지역도 icon일본 니가타현 쓰나미 도달 관측…지진 규모 6.8 icon‘PD수첩’ 김학용, 안성 고삼호수 개발 수해지역에 이동식 주택 icon‘불타는청춘’ 권민중, 김태우 아내사랑에 눈물 “옛날 생각나서?” icon‘불청’ 이의정-권민중 “연애 너무 오래하면 친구처럼 멀어지더라” icon‘불타는청춘’ 구본승, 조하나 낚시 입문에 배려심+자상함 폭발 icon유진박, ‘매니저 사기 의혹’ 피해자 조사…통역사-지인 도움 icon전국 흐림, 경기 북부 출근길 비...오후 중부지방 벼락·돌풍 동반한 비 계속 icon일본 지진으로 정전·담벼락 붕괴 등피해신고 6건...일주일 안 여진 가능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