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일상
미세먼지 마스크, 이제 겨울 필수품?...정부 대책에도 시민들 "우려는 여전"

수도권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이틀 연속으로 시행됐다. 이제 출근길에 마스크를 낀 직장인 무리의 모습은 흔하게 찾아볼 수 있는 풍경. 미세먼지가 심해짐에 따라 미세먼지 마스크를 찾는 손길도 많아졌다. 편의점 GS25는 미세먼지 마스크 판매량이 1월 11일~13일 판매가 전주에 대비해 약 260% 올랐으며 전월 대비 약 335%, 전년 대비 약 278% 증가했음을 밝히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미세먼지 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하거나 다음 날 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시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날 환경부는 수도권을 포함해 부산, 대전, 세종 충남 등 10개 시·도에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로 수도권에는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됐다. 오늘 오후 9시까지 수도권 3개 시·도의 7408개의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 52만7000명의 차량과 협약을 맺은 민간 사업장 55곳도 2부제에 참여한다. 2부제 실시로 차량 끝자리가 홀수인 참여 차량은 행정·공공기관에 진입이 통제됐다. 

사진=연합뉴스

2부제 실시와 함께 서울시는 456곳의 공공기관 주차장을 전면 폐쇄한다. 또한 2.5톤 이상의 노후 경유차량 운행이 제한되며 단속에 적발 시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이에 더해 서울시는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공회전 차량에 대한 단속과 계도를 실시하고 있다.

단속반원은 광화문 일대를 돌며 택시 기사에게 시동을 끊고 손님을 기다리라고 하는 등 10여대의 차량에 경고 조처를 내렸다. 또한 운전자가 자리를 비운 공회전 차량을 열화상 카메라로 배기가스 배출 여부를 확인한 뒤 시간을 측정하며 단속을 계속 했다.

그러나 정부의 이와 같은 공회전, 배출 가스 단속 및 미세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대책 시행에도 시민들의 우려는 여전하다. 온라인 상에서 네티즌들은 “실효성 있는 대책을 세웠으면 한다” 등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임라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김보름 “선수증인有”vs노선영 “심석희 사태 집중”, 왕따논란 대응無...누리꾼 “왜 이제야” icon육성재·장현승·윤두준…동신대 특혜입학, 잊을만하면 고개드는 아이돌 ‘악습’ icon뮤지컬 '빅피쉬', 韓 초연 오디션 실시...스캇 슈왈츠 연출 icon‘블랙팬서’ ‘스파이더맨’ 할리우드 힙합 OST 열풍, 시대에 따라 트렌드도 변한다 iconCJ 오쇼핑, '프리 스프링' 신제품 론칭...이른 봄 패션 선보인다 icon아동수당, 내일(15일)부터 신청 시작…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지급 icon박용우, ‘유체이탈자’ 카리스마 박실장役 캐스팅...윤계상과 액션 호흡 icon동방신기·노홍철·박경림·이혜정...'라이온 킹', 셀럽들 극찬 "환상적 공연" icon방탄소년단 공연실황 ‘러브 유어셀프’, 생생한 무대 전달 스크린X 예고편 공개 icon’SKY 캐슬‘ 김서형-이태란, 김보라 추락사건 날선 신경전 ’최고의 1분‘...시청률 22.6% icon한국이 조 1위를 한다면?...아시안컵 16강 상대팀 경우의 수 icon홍현희♥제이쓴 부부, 오늘(14일) ‘러브게임’ 첫 동반 출연...결혼 비하인드 공개 icon원어스, 데뷔곡 '발키리' MV 공개 4일만 200만 돌파...슈퍼루키 행보 icon디오-진영-유아, 1월 극장가 만능 연기돌 스크린 행보 icon'아이돌룸' 여자친구 소원-신비, '100만 팔로워 반려견' 먼지·앙꼬 예능서 최초공개 icon[현장] 여자친구, 정규 2집으로 컴백 "곡 수 많아, 애착 많이 간다" icon‘조 1위 결정전’ 중국전, 손흥민 출전 꼭 필요하나 icon[현장] 15일 데뷔 4주년 여자친구 "'아육대' 오프닝서 데뷔 순서 두번째...그제야 실감" icon검찰 KT 압수수색, 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본격 수사 돌입 icon[현장] 여자친구 신비 "'해야' 태양 만드는 퍼포먼스, '맞지춤' 제일 좋아해" icon연말정산 증빙서류, 종류·발급기관은 어디?...'정부24'서 무료로 제공 icon암사동 칼부림, 같은날 마트 도둑질한 친구들…공범 자백에 격분 icon헤나염색 부작용, 피부 착색+가려움...‘천연재료’라더니 피해자 속출 icon[현장] "올해는 여자친구 '해야'"...데뷔 4주년 맞은 갓자친구의 귀환(종합)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