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라디오스타' 박중훈, "홈마=집에 엄마 있는 것? 인싸되고파"

박중훈이 인싸(인사이드)가 되고 싶다고 바랐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경력자 우대' 특집으로 박중훈, 허재, 김규리, 노브레인 이성우가 출연했다.

현재 라디오 DJ로 활약하고 있는 김규리는 "청취자분들의 사연을 위주로 신청곡을 한다"며 신조어를 배우는 중이라고 했다. 그가 "아아가 뭐지?"라고 하자 박중훈은 손을 들고 '아이스 아메리카노'라고 답하며 순식간에 신조어 퀴즈가 시작됐다.

윤종신과 안영미는 과거 줄임말을 줄줄이 말하며 아재개그를 선보인 후 본격 안영미가 신조어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는 '마상'(마음의 상처), '덕계못(덕후는 계를 못 탄다),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어), 홈마(홈 마스터) 등을 문제로 제시했다. 

박중훈은 '이생망'을 맞혔다. 반면 "홈마는 집에 엄마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에 러블리즈 덕후로 유명한 노브레인 이성우는 "홈페이지 마스터다. 사진 찍으러 다니는 분들이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또한 안영미는 '메불메'를 아냐며 "호날두가 우리나라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냐. 그래서 우리나라에서 호날두의 호자를 쓰지 말자며 만든 신조어"라고 설명했다.

박중훈은 현재 SNS를 하고 있다며 "인싸가 되고싶다"고 바라 웃음을 안겼다.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이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박중훈 "지금까지 드라마 단 두편, '나쁜녀석들' 촬영 후 양쪽 연골 찢어져" icon이상우 "日서 욱일기 찢기 퍼포먼스 후, 우익에 살해 위협"(라디오스타) icon김승현, 햄버거 사인회는 성공적...판매량은 1000개 중 100개 '처치곤란' icon머리부터 발끝까지...‘디테일케어’로 바캉스에 지친 피부 구하기 icon바캉스부터 추캉스까지...인생샷 만드는 휴가지 커플룩 icon송해 "고향 황해도 재령서 '전국노래자랑' 하면 주저앉을 것'(마이웨이) icon이호섭, 출생의 비밀 공개 "작은집서 3살때 입양, 母 사실 감췄다"(마이웨이) icon일제 불매운동 확산 여파...소비자, 기업이념까지 확인한다 icon이호섭 "연좌제로 판사 꿈 좌절 후 서울行...母와 연락 끊어" icon차은우, 구해령 폭풍질투→두루마기 우산 씌워주며 "걱정했잖아" icon'마이웨이' 이호섭 "작곡 노트만 26권, 미공개곡은 약 2000개" icon'구해령' 차은우 "내 곁에서 멀어지지 마라" 고백...신세경 폭풍세안 icon'신입사관구해령' 신세경, 술김에 차은우 팔베개로 '하룻밤 동침' icon'신입사관 구해령' 이예림 "잘생긴 미친놈이랑 영혼 불사르고 싶다" icon'분노의질주 홉스앤쇼' 쿠키영상이 무려 3개?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icon뮬라웨어 1945, '광복절 특싸' 이벤트...선착순 1945명에 대폭 할인 icon'태양의계절' 윤소이, 딸 잃은 오창석 포옹으로 위로 icon'태양의 계절' 이상숙, 최정우에 "내 새끼 살려내" 분노 icon'태양의계절' 오창석-하시은, 딸 김시우 사망 소식에 충격...최정우 배후 icon안작가 "性 뛰어넘어라=타인과 자기 아내 성관계도 무관" icon김국진 "허재와 닮은꼴 정해인? 나라면 기분 좋을 듯"(라디오스타) icon'실화탐사대' 7억원 가로챈 안작가, 피해자들 극단적선택·뇌경색까지 '고통' icon[오늘날씨] 태풍 '크로사' 영향, 최대 300mm '폭우'...'폭염특보' 해제 icon'분노의질주: 홉스&쇼', 개봉 첫날 35만 돌파...韓박스오피스 1위 icon'UEFA 슈퍼컵' 리버풀, 첼시 꺾고 통산 4번째 우승...어게인 '이스탄불의 기적' icon광복절 태극기 게양법, 태풍 '크로사' 우천시 해결책은? icon광복절 '반(反) 아베' 열기↑...서울 곳곳서 日비판 집회·행진 개최 icon몬트 '대한민국만세', 광복절 누리꾼 관심↑...아이돌 그룹 최초 MV '독도' 촬영 icon송혜교-서경덕 교수, 광복절 맞아 中중경임시정부청사에 안내서 1만부 기증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