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②] 서예지 "'암전'→'양자물리학' 열일, 열정이 저를 버티게 한 원동력"

①에 이어서...

서예지는 ‘암전’을 찍으며 김진원 감독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실제로 서예지가 영화에 참여한 이유도 김진원 감독이 한몫했다. 김진원 감독의 비전, 확고한 촬영 방법 등은 서예지에게 믿음을 줬다. 촬영 현장에서 농담을 주고 받으며 장난으로 티격태격하기도 했지만 서예지와 김진원 감독은 서로의 신뢰를 통해 ‘암전’을 완성했다.

“김진원 감독님은 독특하세요. ‘암전’을 촬영하면서 유튜브로 고양이 영상을 보시며 힐링하시더라고요. 그런 면이 특이해보이기도 했지만 감독님은 영화 촬영할 때만큼은 자신의 비전이 확고하신 분이죠. 그래서 제가 감독님을 믿고 ‘암전’을 찍을 수 있었어요. 저희끼리 장난도 많이 쳤거든요. 제가 로우샷을 좋아하지 않는데 꼭 그 샷을 써야겠다고 하시더라고요. 그리고 제가 귀신을 바라보며 휴대폰으로 촬영을 하는 장면들이 있는데 그게 정말 힘들었어요. 감독님께 힘들다고 투정 부렸는데 실제로 휴대폰 촬영 영상을 영화에 사용하신 거 같더라고요.”

“다른 작품 촬영 중에 감독님이 안부 문자를 보내셨어요. 느낌이 뭔가 부탁하려는 것 같았죠. 감독님이 귀신 목소리 녹음을 부탁하신 거예요. 처음엔 제 역할이 아니어서 거절했어요. 그런데 감독님이 미정과 귀신의 상황, 감정이 같을 거라고 하시니 현혹되더라고요. 그래서 녹음실로 가 대사도 없이 별의 별 목소리를 다 냈어요.(웃음) 막상 하니 신선하고 재미있는 경험이었어요.”

‘구해줘’부터 ‘암전’까지 최근 몇 년 동안 서예지는 분위기가 무거운 작품에 출연했다. 그 역시 자신이 이런 작품들에 출연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었다. 하지만 서예지가 중요하게 생각한 건 작품의 분위기가 아니었다. 그는 배우로서 비슷한 장르물이라도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다면 도전하고 싶어했다.

“최근 어두운 작품, 캐릭터를 맡이 하고 있지만 저는 지금이 좋아요. 비슷하다고 느껴질 작품도 그 안을 들여다보면 신선한 부분이 존재하죠. ‘구해줘’ ‘무법변호사’ ‘암전’ 모두 비슷하지만 각자의 매력이 있는 작품들이잖아요. 다만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살다보니 캐릭터의 모습만 남고 서예지, 저의 모습이 없어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안타깝지만 그게 배우의 운명이라고 생각해요. 개인적으로 쌓인 스트레스는 작품을 하며 풀죠.(웃음)”

“어떻게 보면 익숙한 장르물을 좋아하게 된 것 같아요. 그것과 별개로 저는 연기할 때 캐릭터에 몰입해 최선을 다하는 걸 중요하게 생각해요. 그걸 해내면 정말 뿌듯하죠. ‘암전’을 찍으면서 몸을 많이 썼는데 다쳤을 때 아픈 것보다 장면이 잘 나오면 만족하게 되더라고요. 앞으로도 관객분들이 몰입할 수 있는 연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거예요.”

서예지는 이제 바쁜 나날을 보낼 예정이다. ‘암전’이 개봉했고 추석 이후 ‘양자물리학’이 관객에게 선보여진다. 올해 초 촬영을 마친 ‘내일의 기억’도 있다. 각각의 매력이 담긴 영화들로 서예지는 관객에게 자신의 존재감을 뽐낼 것으로 보인다. 바쁜 활동도 그에겐 문제가 되지 않았다. 오직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이 서예지에게 큰 힘이 된다.

“‘암전’ 미정처럼 한 가지에 미친 적이 있냐고요? 한동안 천연비누 만드는 것에 푹 빠져있었어요. 예쁜글씨자격증, 장애우특별지도사자격증 등 여러 자격증도 땄는데 이젠 그만 따려고요.(웃음) 최근엔 ‘암전’에 미쳐있었죠. 연기를 하며 작품에 몰입하는 게 저는 행복해요. 배우가 된 후 다른 직업에 대해 생각해보질 않았어요. 배우가 돼 정말 만족했으니까요. 배우가 곧 제 자체가 된 것 같아요.”

“‘암전’ 촬영을 끝내고 5일 뒤에 바로 ‘양자물리학’ 촬영을 시작했어요. 저는 휴가 때 주로 태국을 가는데 이번에 또 태국에 가보고 싶네요. 거기 가면 왠지 모르게 마음이 편안해져요. 일단 ‘암전’이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고 추석 이후 개봉하는 ‘양자물리학’ 그리고 촬영을 끝낸 ‘내일의 기억’까지 쉴 틈 없이 일정을 소화해야해요. 그래도 행복해요. 제 안에서 열일하라는 열정이 솟아나니까요. 그게 지금까지 저를 버티게 해준 원동력이 됐어요.”

사진=킹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①] '암전' 서예지 "태어나 가장 크게 소리 질러...새로운 연기 도전했다" icon제주 카니발 사건, 청와대 국민청원 6만명 돌파...분노 들끓어 iconDJ우원재, "타이거JK와 같은 호랑이 태몽...잘 통해" 인연 공개 icon찜통더위에도 걱정 NO, 체취케어 히든 아이템 3선 icon삼양사 '상쾌한', 서울 시민 위한 '한강공원 이벤트'...참가자 경품 증정 icon여름철 피부 컨디션 저하, 스페셜케어 뷰티템으로 극복하자 icon정식품, 대학생 예비 마케터 공동 프로모션 진행...젊은 고객 소통 확대 icon이주영X구교환 '메기', 9월 26일 개봉...힙버스터 티저예고편 공개 icon'관크 논란' 손석구 "부끄러운 관람 안해...반박-사과하지 않겠다" icon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百,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시작...고객맞춤 종류多 icon이강인, '골든보이' 60명 후보 포함...亞선수 유일 icon유역비, '송환법' 홍콩 경찰 지지→'뮬란' 보이콧 확산...SNS 글 삭제 icon최민환♥율희, 둘째 임신 "짱이 동생 생겼어요! 축복해주세요" icon'호텔델루나' OST 집안싸움 발발...음원차트 점령한 비결 셋 icon서울반도체 직원 6명, 방사선 피폭...원안위 사고 조사中 icon이비스 앰배서더 명동, 고객 맞춤 선택지多 '스몰웨딩' 프로모션 icon페미닌VS카리스마, 당신의 선택은? 올가을 스타일링 TIP4 icon'호캉스족' 입맛 사로잡기!....'먹는 재미' 호텔 프로모션 ① icon'호캉스족' 입맛 사로잡기!...'먹는 재미' 호텔 프로모션 ② icon홍자, '더콜2' 등장...윤민수와 1차 매칭에 성공 "꼭 한번 같이 하고싶었다" icon함익병 “아버지, 좋은 선생님이나 유능한 가장은 아니었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함익병 “대학병원서 생애 첫 해고…1년간 정신과 다녀” icon행주X소유X딘딘 팀, 종현·태연 'Lonly' 리메이크로 감성 힐링무대(더콜2) icon함익병, 선생님께 공진단 선물…母 “예전에는 형편이 안 됐다” icon펜타곤 후이, 선망하던 선배 린과 '슬픈 사랑의 노래' 가슴 저린 듀엣(더콜2)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독신자 입양 허가 받았다 “이게 다 윤선우 덕분” icon유빈X윤종신·하동균X김필, 비와 눈 스토리로 매쉬업 무대 "(더콜2) icon홍자X김현철, 커피소년 '내가 니편이 되어줄게'로 따뜻한 위로(더콜2) icon'더콜2' 하동균X김필X유빈X윤종신 팀, 소유팀 꺾고 최종우승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