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서울반도체 직원 6명, 방사선 피폭...원안위 사고 조사中

서울반도체 직원들이 방사선에 노출됐다.

사진=연합뉴스(기사와 관련 없음)

16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선발생장치(RG) 사용신고기관인 서울반도체에서 직원 6명 방사선 피폭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방사선피폭 의심환자 6명은 모두 서울반도체의 용역업체 직원으로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받았다. 6명 중 4명은 현재 증상이 없지만 2명은 손가락에서 홍반, 통증, 열감 등 국부 피폭에 의한 증상이 확인됐다. 이상 증상이 있는 2명은 현재 정밀검사를 받고 있다.

원안위는 지난 6~7일, 13~14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서울반도체를 조사한 결과 용역업체 직원들이 반도체 결함검사용 엑스선 발생 장치의 작동 연동장치를 임의로 해제해 피폭 사고가 발생했음을 확인했다.

장치 변경으로 인해 기기 내부로 방사선이 방출됐고 이 상태에서 직원들이 손을 내부에 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아직 정확한 사고 발생 시기는 파악되지 않은 상태다. 원안위는 사고가 발생한 방사선 발생장치에 대해서는 사용정지 조치했다. 조사를 진행한 뒤 서울반도체에 대해 행정처분을 결정할 예정이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박경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뷰②] 서예지 "'암전'→'양자물리학' 열일, 열정이 저를 버티게 한 원동력" icon[인터뷰①] '암전' 서예지 "태어나 가장 크게 소리 질러...새로운 연기 도전했다" icon제주 카니발 사건, 청와대 국민청원 6만명 돌파...분노 들끓어 iconDJ우원재, "타이거JK와 같은 호랑이 태몽...잘 통해" 인연 공개 icon찜통더위에도 걱정 NO, 체취케어 히든 아이템 3선 icon삼양사 '상쾌한', 서울 시민 위한 '한강공원 이벤트'...참가자 경품 증정 icon여름철 피부 컨디션 저하, 스페셜케어 뷰티템으로 극복하자 icon정식품, 대학생 예비 마케터 공동 프로모션 진행...젊은 고객 소통 확대 icon이주영X구교환 '메기', 9월 26일 개봉...힙버스터 티저예고편 공개 icon'관크 논란' 손석구 "부끄러운 관람 안해...반박-사과하지 않겠다" icon롯데·현대·신세계·갤러리아百,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시작...고객맞춤 종류多 icon이강인, '골든보이' 60명 후보 포함...亞선수 유일 icon유역비, '송환법' 홍콩 경찰 지지→'뮬란' 보이콧 확산...SNS 글 삭제 icon'호텔델루나' OST 집안싸움 발발...음원차트 점령한 비결 셋 icon이비스 앰배서더 명동, 고객 맞춤 선택지多 '스몰웨딩' 프로모션 icon페미닌VS카리스마, 당신의 선택은? 올가을 스타일링 TIP4 icon'호캉스족' 입맛 사로잡기!....'먹는 재미' 호텔 프로모션 ① icon'호캉스족' 입맛 사로잡기!...'먹는 재미' 호텔 프로모션 ② icon홍자, '더콜2' 등장...윤민수와 1차 매칭에 성공 "꼭 한번 같이 하고싶었다" icon함익병 “아버지, 좋은 선생님이나 유능한 가장은 아니었다” icon‘TV는 사랑을 싣고’ 함익병 “대학병원서 생애 첫 해고…1년간 정신과 다녀” icon행주X소유X딘딘 팀, 종현·태연 'Lonly' 리메이크로 감성 힐링무대(더콜2) icon함익병, 선생님께 공진단 선물…母 “예전에는 형편이 안 됐다” icon펜타곤 후이, 선망하던 선배 린과 '슬픈 사랑의 노래' 가슴 저린 듀엣(더콜2) icon‘여름아부탁해’ 이영은, 독신자 입양 허가 받았다 “이게 다 윤선우 덕분” icon유빈X윤종신·하동균X김필, 비와 눈 스토리로 매쉬업 무대 "(더콜2) icon홍자X김현철, 커피소년 '내가 니편이 되어줄게'로 따뜻한 위로(더콜2) icon주옥순 “엄마부대 규모? 어마어마해…우리 아버지도 강제징병 당해” icon'더콜2' 하동균X김필X유빈X윤종신 팀, 소유팀 꺾고 최종우승 icon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내 딸이 위안부? 피해배상 요구가 정상이냐”(궁금한이야기Y) icon'삼시세끼' 윤세아, 정우성에 감자캐기 코칭 "두더지처럼 밀어라"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