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K리그 복귀 무산' 기성용, 인스타에 "거짓으로 상처 주면 진실로 되갚을 것"

전북 현대, FC 서울과 협상 종료돼 올시즌 K리그 복귀가 무산된 기성용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사진=뉴캐슬 홈페이지, 기성용 인스타그램 캡처

11일 기성용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거짓으로 내게 상처를 준다면, 나도 진실로 상처를 줄 수 있다(Hurt me with a lie and I can hurt you with the truth)”며 “나를 가지고 놀지 말아라. 내가 가지고 놀기 시작하면 당신도 좋아하지 않을 것(stop playing with me u ain't gonna like when I play back)”라고 전했다.

기성용은 특정 대상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번 글이 최근 K리그 복귀 이슈에 대한 것으로 해석된다. 기성용은 지난 1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계약을 해지한 후 전북 현대, FC 서울 등 국내 구단 입단을 타진했다.

하지만 이날 기성용의 소속사 씨투글로벌이 보도자료를 통해 “올시즌 K리그로 복귀하는 일은 매우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없을 것”라고 복귀 무산을 알렸다.

중국, 중동 등을 거절하고 K리그 복귀를 타진했던 터라 K리그 구단들과의 협상이 잘 되지 않은 점에 대해 기성용이 글을 남긴 것으로 추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맞춤셔츠, 남성 넘어 여성들에게도 인기...신세계 '카미치에' 성황 icon권광석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 내정 iconCJ CGV, 2019년 매출 1조 9423억원...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 icon강용석, '도도맘 사건 논란' 고발에 정면 대응 "변호사 등 맞고소할 것" icon지코·우주소녀·엠씨더맥스, '신종 코로나' 여파 콘서트 잠정 연기 icon'연애의 참견3' 한혜진, 서장훈에 "그럼 제가 뭐가 돼요?" 항의한 이유는? icon크로스핏 후에도 거뜬! 리큅, 강력 근육마사지건 ‘M-Z9’ 출시 icon[S노트] 새 역사 쓴 '기생충'...로컬시상식 오스카? 변화는 계속된다 icon언더아머, 고기능성 중립형 러닝화 ‘호버 마키나’...4월까지 컬러별 선봬 icon사랑스러운 성장 드라마...영화 '나는보리' 3월 19일 개봉 확정 icon'내사모남 시즌1' 밸런타인데이 앞두고 오늘(11일)부터 무료공개 icon‘차이나는 클라스’ 겨울방학 특집 1탄, 로마가 모방한 '그리스신화' icon박보영, BH엔터와 전속계약 체결...고수·이병헌·한지민등과 한솥밥(공식) icon코이무이, 갤러리아 명품관 입점 '오프라인' 판매 개시 icon‘서민갑부’ 연매출 3억 3천만원 케이터링 갑부 '성공 전략' icon'기생충' 투자배급 CJ ENM, 덱스터스튜디오 2대주주...MOU 체결 icon우한 교민 우송 '3차 전세기' 12일 오전 도착예정 "한국인 직계가족 포함 170여명 내외" icon필립스 '소닉케어 키즈 기획전'...음파칫솔 최대 33% 할인 icon'정직한 후보', 韓영화 예매율 1위...'주둥이 스릴러' 포스터 3종 공개 icon[포토] 더보이즈 '섹시 카리스마로 변신한 늑대소년' (더보이즈 쇼케이스) icon르네 젤위거 ‘주디’ 예고편 공개...오스카 여우주연상감 연기 인증 icon양준일, SNS서 포착된 범접할 수 없는 '부드러운 카리스마' icon'우아한 모녀' 최명길, 김명수에게 "다음은 당신 차례야, 기다려" 압박 icon차예련, 김흥수와 관계묻자 오묘한 미소 "모르겠어, 누나 바본가봐" icon이탈리아 밀라노서 20대 한국인 女 트램 사고로 사망 icon'우아한 모녀' 김흥수, 이별임박 차예련에게 "꼭 행복했으면 좋겠네요" icon'책 읽어드립니다' 조성준 교수 "인공지능은 요리법, 빅데이터는 식재료" icon'책 읽어드립니다' 노동의 종말, "OECD 20대 실업자 비율 1위"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