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인터뷰①] ‘생일’ 전도연 “18년 만에 만난 설경구, ‘친정오빠’처럼 느껴져요”

전도연이 가장 현실적인 엄마로 분했다. 4월 3일 개봉하는 ‘생일’에서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은 엄마를 연기한 전도연이 ‘밀양’에 이어 또 한번 자식을 먼저 보낸 부모 역할을 맡았다. 비슷한 역할과 연기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그는 자신이 왜 대한민국 최고 배우 중 한 명인지를 ‘생일’을 통해 드러낸다. 전도연은 관객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기교없이 눈물샘을 자극하는 엄마 캐릭터를 톡톡히 해냈다.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로 아들을 잃은 정일(설경구), 순남(전도연) 부부가 자신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사람들과 생일모임을 가지며 마음을 공유한다는 이야기를 담았다. 세월호 참사, ‘밀양’과 닮은 캐릭터 등의 이유로 전도연은 ‘생일’ 출연을 망설였다. 하지만 그를 끌어당긴 건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생긴 ‘용기’ 때문이었다.

“‘밀양’ 이후 자식 잃은 부모 역할을 안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생일’ 출연 제의를 받기 전에도 비슷한 역할이 많이 들어왔거든요. ‘생일’의 경우에는 세월호 소재에 대한 부담도 있었죠. 그래서 한 두 번 고사했어요. 나중에 시나리오를 다시 읽어보니 마냥 슬픈 이야기가 아니라 힘든 상황에서도 살아가야하는 사람들에게 응원하는 이야기라는 걸 깨달았어요. 저도 응원을 받았고 용기내서 출연을 결정할 수 있었죠.”

“개봉 전, 개봉 후에도 ‘생일’에 대한 부담에서 벗어날 수 없어요. 세월호 이야기는 아직 현실에서 끝나지 않았잖아요. 혹시라도 저의 말 한마디가 관객들이 이 작품에 대해 오해하실 수 있을 것 같아 조심스러운 입장이에요. 제작발표회 하기 전까지 정말 무서운 시간을 보냈어요. 제가 누군가에게 공격 당할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생일’이 그냥 사람 사는 이야기이고 정치적 이슈를 불러일으킬 만한 영화는 아닌데 괜히 걱정이 들었죠. 제작발표회, 언론시사회를 하면서 ‘우리만 조심스러운 게 아니라 모두가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구나’라고 느꼈어요. 영화를 미리 보신 분들이 응원을 많이 해줘 힘이 났어요.”

‘생일’의 힘은 시나리오로부터 나온다. 영화에서 보여진 ‘생일’은 ‘소리없이 강하다’라는 말이 잘 어울릴 정도로 잔잔한 분위기 속에서 가슴에 확 꽂히는 메시지를 던진다. 전도연의 연기 또한 마찬가지다. 그는 힘을 빼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는 데 집중했다. 그가 ‘생일’을 오롯히 이해한 건 이종언 감독에 대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정말 많이 울었어요. 지인 분들은 이 작품에 출연하는 걸 말리셨어요. 제가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하시면서요. ‘생일’에 출연하겠다고 결정했을 때 스스로 순남의 감정을 알아채는 것보다 순남의 감정보다 저의 감정이 앞서나갈까봐 걱정됐어요. 그 부분을 신경써서 순남을 잘 표현하려고 했어요. 순남이 아파트가 떠내려갈 정도로 우는 장면이 있는데 ‘막 울어야된다’ ‘슬퍼야한다’는 강박을 안 가지려고 노력했어요. 순남의 감정이 아파트 주민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연기하기 무섭고 부담스러웠지만 관객들에게 잘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이 더 컸죠.”

“이종언 감독님이 ‘밀양’ 연출부 스크립터였어요. 제가 나이가 많아 감독님이 저를 ‘언니’라고 불렀고 저는 ‘종언이’라고 했죠. 지금은 감독과 배우의 입장이니 ‘감독님’이라고 불러요.(웃음)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이종언 감독님에 대한 신뢰가 생겼어요. 존중하고 싶은 생각까지 들었죠. 어떻게 이런 시나리오를 쓸 수 있는지 말이에요. 그만큼 촬영하면서 감독님을 많이 믿게 됐어요.”

‘생일’의 하이라이트 장면은 30분 롱테이크 촬영으로 탄생한 엔딩이다. 제작발표회와 언론시사회에서 이미 전도연과 설경구는 롱테이크 촬영에 대해 ‘힘들었다’ ‘새로운 경험이었다’는 말을 쏟아냈다. 그만큼 명배우들에게도 강한 인상을 심어준 장면이었다. 특히 그 장면에서 전도연과 설경구의 연기가 진심으로 느껴져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인다.

“30분 동안 이어진 롱테이크 엔딩 장면은 저를 감정적으로 힘들게 했지만 한편으로 정말 감사함을 느끼게 해주기도 했어요. 현장에 있었던 배우 모두 그 순간 만큼은 연기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모두 생일모임에 초대받아 앉아있는 사람들처럼 아픔을 느끼고 슬픔을 공유했죠. 그 장면이 마냥 아플거라고만 생각했는데 잘 견뎌내지더라고요. 30분 롱테이크를 그냥 찍는 경우는 처음이었어요. 정말 새로운 경험을 했죠.”

“사실 (설)경구 오빠를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후 18년 만에 만났지만 아무렇지 않아서 이상했어요.(웃음) 그래서 경구 오빠를 편하게 대할 수 있었고 오빠에게 기댈 수 있었죠. 제가 20대 초반에 경구 오빠와 작업해서 그런지 친정오빠 같은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때는 남성미가 있다는 걸 전혀 몰랐어요.(웃음) 지금은 멋있게 나이드시는 것 같아요. 저도 경구 오빠처럼 나이들었으면 좋겠어요.”

②에서 이어집니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제공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정글의법칙 in 태즈먼’ 강기영 “정글 생존, 버킷리스트 중 하나” icon‘어벤져스: 엔드게임’ 로다주·브리 라슨·제레미 러너, 내한 '팬이벤트' 15일 개최 icon제모기부터 청결제까지...일상 밝히는 남녀 ‘시크릿 케어템’ icon‘최파타’ 입짧은 햇님 “먹방 시작하고 17kg 쪘다, 하루에 운동 4시간씩 해” icon‘연플리3’ 배현성, 이우 ‘예전의 오늘’ MV서 촉촉한 감성 연기 icon‘한끼줍쇼’ 피오-장원영, 청담동서 이휘재-서현 집 방문 “우와 연예인이다!” icon‘정준영 몰카 논란’ 용준형, 오늘(2일) 가족들 배웅 속 신병교육대 입소 [공식] icon‘바이스’ ‘러브리스’ ‘퍼스트리폼드’ 外, 4월 극장가 웰메이드 영화 열풍 icon유튜브 프리미엄, 유료 서비스 이용에 광고가? “백그라운드 재생도 안돼” icon데브 파텔X아미 해머 ‘호텔 뭄바이’, 5월 개봉 확정...테러현장 담은 포스터 공개 icon‘해치’ 경종 한승현, 생사 기로에 섰다…영조 정일우 즉위 임박? icon[포토] 아이즈원 "이대휘 선배님 '에어플레인' 곡 선물 감사" icon김은경 전 장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3차 검찰 소환 “성실히 조사받겠다” icon‘와이키키2’ 김예원, 문제적 왕언니 등판! 신현수 입틀막하게 만든 사연은? icon블랙핑크 로제, 4色 티저 마지막 주인공 '강인한 우아美' icon경남FC, 황교안 ‘경기장 선거 유세’ 2000만원 징계....승점 삭감 위기 모면 icon뮤지컬 ‘미아 파밀리아’ 박규원 합류, 전배우 '캐릭터 포스터' 공개 icon비트코인, 500만원대 돌파...5개월 만에 상승세 이유는? icon라미란X이성경 ‘걸캅스’, 걸크러시 콤비 ‘핵사이다’ 메인예고편 공개 icon금천구 아이돌보미, 14개월 영아 학대..."정부라 믿고 이용했는데" icon‘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이승준, 박진영 다음은 신예은? 본색 드러낸 괴물 icon2PM 옥택연, 5월16일 전역...모범병사 선정 "전역 후 더 좋은 모습 보일 것" icon‘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추자현-오만석-조여정-이청아, 첫방 D-3 기대포인트 공개 icon엔씨소프트, 올해 10월 ‘포괄임금제’ 폐지 결정...게임업계 ‘빅3’ 모두 동참 icon황하나, 경찰 고위인사와 인맥 과시? “서장실에서 조사 받아” 주장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히트곡 부담감? 이젠 즐길 때" icon[현장] 볼빨간사춘기 "새 앨범 타이틀곡 3곡, 메인은 '나만, 봄'" icon부산 해운대구 운봉산 화재…강풍으로 인해 진화작업 난관 icon[인터뷰] '킹아더' 이충주, 섹슈얼한 '팬텀싱어'에서 다크한 '빌런'으로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