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리빙
살면서 바꾼다! 한샘 빌트인플러스, 맞춤형 가구시장 선도

최근 ‘맞춤형 빌트인 수납’이 인테리어의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면서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벽이나 자투리 공간을 활용해 넉넉한 수납공간을 확보하면서도 깔끔하고 모던한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홈인테리어 전문기업 한샘은 올해 3월 선보인 ‘빌트인플러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출시 4개월여 만에 누적매출 7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31만41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3만7395건) 대비 28.2% 줄어들었다. 이사를 할 경우 가구나 리모델링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이는 업계 전반의 시장 침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한샘 '빌트인플러스'는 이 같은 이사 수요에만 기대지 않고, 거주 중인 생활공간에 대한 고민인 정리정돈 문제 해결을 위해 수납공간 솔루션을 제시한다.

특히 정부 기준보다 강화된 친환경 기준 자재 사용과 차별화된 시스템으로 ‘빌트인플러스’는 출시 초반임에도 입소문을 타고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어 누적 매출 70억원을 넘었다. 최근 3개월여 만에 5배가량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 같은 성장세는 최근 미니멀라이프 혹은 심플함을 추구하는 인테리어 욕구는 높아지고 있지만 늘어난 살림으로 인한 수납 등 현실적인 제약 탓에 실행하지 못했던 부분을 ‘빌트인플러스’로 해소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빌트인플러스’ 구매 고객은 상대적으로 살림이 적은 신혼부부보다는 초·중고생 자녀가 있는 30~40대 가정 비중이 60%가량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체 고객 중 거주 중에 설치한 고객이 40%를 차지해 이사 고객에 편중되지도 않았다.

이사하지 않아도 별도의 공사 없이 치수에 맞춰 짜여진 모듈을 시공하는 방식으로, 단 하루 만에 새집과 같은 변화를 줄 수 있다는 것과 아울러 이사를 하더라도 이동시공이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외 맞춤형 자투리 공간 활용이 가능해 수납 고민을 해결할 수 있으며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설계가 가능한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모듈은 거실, 침실, 자녀방, 식당, 현관 등 크게 5개의 공간에 따라 세분화돼 있다.

수납이라는 기능에 초점을 맞췄던 기존 맞춤형 가구의 틀을 벗어나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구성이 가능하다. 3D 인테리어 상담 프로그램인 ‘홈플래너’로 사전 상담과 측정을 통해 우리집 인테리어에 맞는 다양한 모듈을 선택할 수 있다.

깔끔함을 원한다면 수납장에 슬라이딩 레일 또는 버튼식 도어를 달아 외관상 물건들이 보이지 않도록 할 수 있다. 또 벽면을 꽉 채워 자칫 답답할 수 있는 장식장 중간에 공간을 비워 액자를 두거나 책을 올려둘 수 있고, 전체 벽면 수납장이 부담스럽다면 낮은 수납장이나 하부 수납장을 둘 수 있다.

장식장이나 수납장을 두기 어려운 틈새나 자투리 공간은 파우더장으로, 활용할 방법을 찾기 애매했던 방이나 공간은 드레스룸으로 구성한다.

사진=한샘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용원중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대저해운, 日여행 취소 고객에 울릉도·독도 요금 30% 할인 이벤트 icon토종 생활자기 ‘단고재’, 30주년 기념 온라인몰 리뉴얼 오픈 icon'올빼미 휴양족' 취향저격!...필리핀-베트남-괌 공항 인근 '가성비甲' 호텔 icon인터파크투어X빅스비, 국내 숙박 할인 이벤트...5000원 쿠폰 제공 iconG마켓, '중화항공' 프로모션...싱가폴-대만 여름여행 인기↑ icon국내-해외, 여름휴가 고민 그만..."패키지로 떠나자" icon클럽메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추가' 이벤트...산야 리조트 5% 할인쿠폰 제공 icon홈영·혼술족 겨냥...이마트24, 아임이 PL스낵 2종 출시 icon휴대폰으로 간편예약! 세탁·수거배달서비스 ‘오드리세탁소’ icon에어컨·장맛비에 욱신욱신···‘날씨병’ 퇴치템 주목 icon호캉스족 잡아라! 특급호텔 이색 ‘서머 이벤트’ icon'윤소하 협박 소포' 진보단체 간부, 경찰 구속영장 신청...묵비권 행사中 icon복고풍 테이블웨어...코렐, 70년대 ‘올드타운블루’ 패턴 재론칭 icon류현진, 8월 1일 콜로라도전 선발 등판...'쿠어스필드 악몽' 깨나 icon'호날두 노쇼' 경찰, 고발사건 조사 착수...팬들 민사소송도 제기 icon'NO일본' 불매운동 바람 타고 주목받는 '항일영화' 4選 icon강다니엘 측 "KT 모델 발탁 사실, 광고 릴리즈 미정"...대세 입증 icon'호텔 델루나', CPI 종합 첫 1위...'쇼미8' '열여덟의 순간' 신규진입 눈길 icon유통업계, 포장재 개선으로 '必환경' 비전 설정 바람 icon한여름, 피부-두피 '열노화' 손상 피하는 쿨링뷰티템 PICK4 icon[이번주 개봉작] '사자' '엑시트' 韓영화 빅뱅...8월초 극장가 주인공은? icon박경락 전 프로게이머, 29일 사망...스타리그 1세대 '저그 영웅'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 정한용에 덜미 잡히나 “분명 이유가 있을 거야” icon‘태양의 계절’ 오창석-윤소이, 연인관계 탄로 위기 “옛날 남자가 오태양?” icon미식과 쇼핑의 나라 싱가포르, 나혼자 떠나는 맛있는 여행 icon로얄코펜하겐, 디너웨어 ‘하우’ 선봬...덴마크 바다서 영감 icon먹어도 안심...반려묘용 ‘샌드마스터 두부모래’ 출시 icon홈캉스족 주목! 무더위 식혀줄 기능성 ‘리빙 아이템’ 눈길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