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복면가왕’ 영구 정체는 권인하 “기억해줘서 고맙다”…지니, 4연속 가왕

지니가 4연속 가왕이 됐다.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에는 발라드가 아닌 댄스곡으로 가왕결정전에 나선 지니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파워풀한 성량으로 도전장을 내민 영국에 맞서 지니는 워너원의 노래 ‘에너제틱’으로 방어전을 펼쳤다. 지금까지 줄곧 발라드를 선곡해온 지니였기에 더욱 파격적으로 다가오는 무대였다.

단 9표차로 지니는 109대 가왕에 선정되며 4연승에 성공하게 됐다. 결과는 45대54. 영구를 극적으로 제친 지니는 “오늘 새로운 모습을 준비하면서 사실은 가면을 벗는 걸 염두에 두고 왔었다”라며 “의외의 결과에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드디어 다가온 영구의 정체 공개 순간. 영구는 시청자들의 생각대로 가수 권인하였다. 권인하는 ‘비 오는 날의 수채화’의 주인공으로 독보적인 가창력의 보유자였다. 창법을 보고 모두가 알아차렸다는 말에 권인하는 “고맙더라 쉽게 알아주니까 후배들이 아직 날 기억하는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강보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우지원, 현주엽 도발 “선수시절에도 많이 먹어…국대 빨리 은퇴” icon‘복면가왕’ 우렁각시 정체는 백아연 “이렇게까지 꾸며야하나 고민” icon‘당나귀 귀’ 현주엽, 김시래-강병현 시구실력에 한숨 “농구만 해야겠다” icon[인터뷰] '벌새' 김보라 감독 "야만의 시대 이겨낸 생존자 그려내고 싶었다"① icon‘타인은 지옥이다’ 이동욱, 고시원 찾은 남자...임시완과 강렬한 만남 예고 icon[포토] 진짜가 나타났다...‘슈퍼밴드’ 록보컬리스트 채보훈 icon‘호텔델루나’ 이지은♥여진구, “내 인생 가장 화려한 시간” “구찬성, 닮고픈 남자” 종영소감 icon‘동상이몽2’ 윤상현, 목수 변신...메이비 위한 서프라이즈 생일선물은? icon‘슈돌’ 건나블리, 찜질방 나들이...삶은달걀 먹방에 놀이기구까지 icon‘런닝맨’ 양세찬♥전소민, “서로 사귀자고 한다면?” 질문에 “OK” 깜짝고백 icon‘캠핑클럽’ 핑클, 눈물과 웃음의 이별장면...21주년 기념공연 성사되나 icon스무살 롯시의 인생영화, 오늘 개막...센스甲 1분 트레일러 공개 icon故 장진영, 오늘(1일) 고향 임실에서 10주기 추모식 icon‘미운우리새끼’ 홍진영X홍선영 자매, 설운도 집방문...'은밀한 취미' 전격 공개 icon‘같이 펀딩’ 유준상 태극기함, 샘플디자인 첫 공개 “무조건 해야겠네” icon‘선녀들’ 600억 재산 기부, 김구 옆 독립운동가 누구? icon나달, 정현 US오픈 맞대결에 “건강 유지한다면 좋은 경기력 보일 선수” iconLG 게임패드, ‘나만의 게임패드’ SW 업데이트...취향껏 만들어 쓴다! icon홍경민 딸 라원, 6세 수준 표현언어+언어능력 이상無 “상위 1%” icon‘같이펀딩’ 정해인, 노홍철 소모임 프로젝트에 감동 “위로받은 기분” icon‘슈퍼맨’ 소율, 문희준 “천사링이 없어졌네?” 닭살멘트에 웃음 icon유준상 태극기함, 디자인 후보 공개 “상시성이 관건” icon‘집사부’ 노사봉, 화나면 욕튀? 노사연 “사람들이 중국인으로 오해” icon노사연 사촌동생 한상진 “6촌까지 직계, 태어나보니 친척이 많았다” icon노사연♥이무송, 부부십계명 서약식 “지나간 일은 얘기하지 않기” icon‘세젤예’ 김해숙, 폐암 진단에도 치료 거부 “자식들 신경쓰게 할 수 없어” icon‘레미제라블’ 빅토르 위고, 80세 생일이 프랑스 임시 공휴일 icon기태영♥김하경, 심쿵 프러포즈 “나랑 결혼합시다”…남태부 기절 icon‘세젤예’ 홍종현, 김소연 반지 사과 “최명길 빨리 데리고 오자” icon차예련 “딸 주상욱 90% 닮아…육아 잘 도와준다” icon남산 통감관저, 경술국치 ‘굴욕의 날’ 역사…국권피탈 후 총독관저 icon윤정수, 간장 다이어트? 원리 오해로 ‘난장판’…母벤져스 분노 icon‘호텔델루나’ 김선비 신정근, 이지은에 “따뜻하고 곱게 저물길 기원하오” icon설운도 아들 루민 “가정적인 아버지? 내 생일도 몰라” 폭로전 icon강미나, 표지훈 결국 보냈다…저승길 배웅하며 오열 (호텔델루나)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